인턴십에 대한 당신의 생각은?


글, 사진

1) 그렇다. (2번으로) (23명)
2) 아니다. (3번으로) (77명)

1) 좋은 경험이었으며 기회가 된다면 다시 할 것이다. (7명)
2) 두 번 다시 하고 싶지 않다. (16명)

1) 참가할 것이다. (4번으로) (63명)
2) 관심 없다. (5번으로) (14명)

1) 너도나도 하기 때문에 (뒤쳐지기 싫어서) (3명)
2) 기업의 문화를 선 체험할 수 있는 기회임 (9명)
3) 취업을 위해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스펙이기 때문임 (50명)
4) 돈을 벌기 위해서 (1명)

1) 해당기업에 취직할 생각이 없기 때문 (9명)
2) 인턴십보다 중요한 것들이 많다고 생각하기 때문 (2명)
3) 특별한 매력을 못 느낀다. (1명)
4) 취업보장이 되지 않는 현 시점에서, 인턴십은 노동착취일 뿐이다. (2명)

1) 잘 나온 학점 정도의 가치 (3명)
2) 높은 점수의 토익 점수 정도의 가치 (16명)
3) 교환학생/어학연수의 경력 정도의 가치 (30명)
4)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 (51명)

1) 잔심부름 등을 하며 회사의 분위기 정도만 배울 것이다. (부정적) (30명)
2) 실제적인 현장의 업무를 배울 것이다. (긍정적) (70명)

1) 무조건 정규직 채용의 비율을 늘려야 한다. (80명)
2) 터무니없는 보수를 주는 곳들이 많은데, 합당한 보수가 뒤따라야 한다. (5명)
3) 과열된 인턴제도를 보편화시켜 취업을 위한 수단이 아닌 기업문화의 선체험 정도로 바꿔야 한다 (15명)

설문조사 결과 100명의 학생 중, 23명이 인턴십의 경력을 가지고 있었으며, 나머지 77명의 학생 중 63명이 추후 인턴십에 참가하겠다고 답할 정도로 인턴십의 인기는 대단했다. 설문조사에서 한가지 재미있는 점을 찾았다. 인턴십의 가치를 묻는 질문에 대다수의 학생들이 교환학생 / 어학연수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응답했지만, 정작 인턴의 업무에 대해서는 잔심부름이 주를 이룰 것 이라고 답하는 모순적인 면을 볼 수 있었다. 이는 곧 대학생들이 인턴십에 대한 맹목적인 믿음을 보인다고 풀이된다. 미니인터뷰를 통해 인턴십에 대한 대학생들의 자세한 생각을 들어보자.


글,사진_이지담 / 15기 학생기자
서울시립대학교 컴퓨터과학부 05학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서울의 심야식당 3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소채리 12인의 옳은미래. 공약

카.더.라.통.신 캠퍼스별 이색전설 7

HS Ad 아트디렉터 임학수ㅣ아트디렉터로 산다는 것

오늘은 불금, 내일은 없다. 4인 4색의 귀가 정신!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