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의 성형 수술, 이대로 좋은가?












얼마 전, TV 모 프로그램에서 방영되어 많은 사람들을 경악케 했던 ‘선풍기 아줌마’를 다들 기억할 것이다. 성형수술의 부작용으로 보통 사람보다 얼굴이 세 배나 커져 버린 선풍기 아줌마. 그녀가 처음 성형을 시작할 때의 나이는 꽃다운 20대였다. 젊은 시절, 가수 활동을 하면서 좀 더 아름다워지고 싶은 욕망에 불법 성형시술을 시작하게 되었다는 그녀. 하지만 다른 사람보다 예뻐야 한다는 부담감은 정신분열증으로 이어져, 급기야 자신의 얼굴에 스스로 콩기름, 파라핀을 넣기에 이르렀고, 잘못된 선택은 가수로 성공하고자 했던 꿈도, 평범한 삶마저도 빼앗아가 버렸다.




성형수술이란 본래, 화재나 불의의 사고로 정상적인 외모를 잃게 된 사람들을 위해 시작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시대가 변하면서 성형수술은 미의 필요조건이 되어가고 있다. 또한, 그 연령대도 20, 30대에서 10대로 점차 낮아지고 있다. 과연, 미의 기준이란 무엇일까? 모두가 ‘예쁜 얼굴’은 모두가 ‘똑같은 얼굴’을 의미하는 것은 아닐까? 외모가 아닌 사람의 성품이나 인격에서 묻어나오는 매력이 진짜 ‘미’인 것은 아닐까?

단순히 ‘예뻐지기 위해’ 성형수술을 생각하는 경우도 있지만, ‘꼭 필요한 경우’라고 생각될 때도 있다. 성형수술에 관심이 없던 사람도, 막상 이 때가 되면 진지하게 고민하게 된다고. 바로 졸업과 취업 시즌이다. 면접에서 좋은 느낌의 인상을 주기 위해 성형수술까지 생각하게 되는데, 이는 남녀를 불문하고 공통적으로 느끼는 부담감이다. 어쩌면 성형수술이 이렇게 젊은 층에서 확산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외모지상주의에 물든 우리 사회의 분위기 때문이라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연세대학교 영문학과 이진호양은 “젊은 층의 성형열풍이 이 사회의 외모지상주의를 나타내고 있는 것 같다”면서, “외모에 크게 문제되는 부분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남들에게 좋게 보이기 위해 고치는 것이라면 자신의 생각보다 다른 사람의 눈이 우선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며 안타까워했다.





젊은 층에서 대다수가 성형수술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성형에 집착을 가지고 계속 시도하는 경우는 정신적으로 병적인 상태라고 의심할 수도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라면, 한 두 번의 성형을 통해 자신감을 회복할 수도 있고, 만족스러운 삶을 살 수 있다면, 더 좋은 것 아니겠느냐는 의견이 많았다. 하지만, 과연 ‘자신감’이나 ‘만족스러운 삶’이 외모를 통해 얻어지는 것일까? 한 성형외과 전문의는 이렇게 답했다.
“의학적으로 필요한 성형이 아니라면 일순간의 치료에 불과합니다. 어떻게 해도 완벽한 미를 얻을 수는 없습니다. 완벽을 추구하지 않는 게 정상적이고 건강한 삶입니다.”
이 사회의 외모 지상주의를 따라 만족과 완벽을 추구한다면, 그는 평생 행복할 수 없을 것이다. 자신만의 개성, 자신만의 매력을 발견하고 계발하는 것이 진정한 ‘미’를 추구하는 삶이 아닐까. ‘외’모가 아닌 ‘내’모에 관심을 두는 사회로 변화되길 기대해본다.

글,사진_홍세진 / 11기 학생기자
한양대학교 도시공학과 04학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