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나은 성적을 위한 몸부림, 재수강 제도













재수강 제도는 이름 그대로 한번 들은 과목을 다시 수강하는 것이다. 수강 기준은 학교마다 다른데 D+이하의 성적을 받은 경우에만 재수강이 가능한(05학번 이후부터) 연세대의 경우처럼 성적 제한을 두는 학교가 있는가 하면, 성적에 관계 없이 재수강이 가능한 카이스트 같은 학교도 있다. 이 제도의 최고 장점은 동일한 과목을 2회 이상 수강했을 때 새롭게 받은 학점과 성적을 인정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많은 학생들은 원하는 전공을 승인 받기 위해, 또는 취업이나 교환학생 등을 앞두고 학점을 더 잘 받기 위해 재수강을 한다. 교과목이 완전히 폐강되지만 않는다면, 학생들은 언제나 재수강의 문을 두드릴 수 있는 것이다.









“초수강 할 때 몰랐던 것들이 재수강하니까 그냥 훤하게 보여요. ” 재수강생들이 입을 모아 말하는 재수강 제도의 좋은 점이다. 그들 말처럼 재수강은 단순히 좋은 학점을 얻을 수 있는 기회를 갖는 것 말고도 그 과목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데 기여한다. 아무래도 초수강일 때보다 리포트 제출이나 시험을 보는 요령도 생기기 마련이고, 운 좋게 초수강일 때와 같은 교수님의 수업을 듣게 된다면 그 교수님의 강의 방식도 파악이 가능해 능률적인 수업이 가능해진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초수강생들보다 재수강생들이 성적을 좋게 받을 확률이 커지는 것은 부정할 수가 없다. 따라서 초수강생들은 높은 학점을 받기 어렵게 되고, 역시나 좋은 성적표를 위해 재수강을 하게 될 것이다. 이것이 계속되는 악순환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것이 재수강 제도의 가장 큰 단점이다.

재수강 상한선 제도에 대한 학생들의 불만도 크다. 연세대는 05학번 학생부터 새롭게 적용되는 재수강 신청 상한선제도의 도입으로 비난을 사고 있다. 새 제도대로라면 05학번 이후 학생들은 학점이 D+ 이하인 경우에만 재수강이 가능하다. 재수강신청 기준을 C+ 이하로 제한한 이화여대 학생 역시 불만이 팽배하다. 이러한 상한선 제도를 두고 학생들은 “재수강 신청 기준 때문에 B-를 받을 것을 오히려 교수님께 C+로 낮춰달라고 부탁하는 경우가 많다”며 제도의 폐해를 지적한다. 이러한 이유로 학생들은 ‘불합리한 재수강제도 개선을 위한 사림인 모임’ 등을 만들어 좀 더 합리적인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도 한다. 이렇게 재 수강제도의 두 얼굴에서 우리는 어떤 태도로 어디쯤에서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까.





재수강제도에 따른 대안은 많다. 중간에 포기하는 수강철회와는 달리, 수업이 종강 된 후 성적을 확인하고, 아예 그 과목을 수강하지 않았던 것처럼 지워버리는 고려대의 학점 포기제가 그 예이다. 또한 성신여대나 경희대처럼 재수강을 해도 B+이상은 받지 못하도록 재수강 페널티를 적용하는 방법이나, 재수강반을 따로 개설한다든지, 한 수업에 재수강생의 인원을 제안한다든지 하는 대안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어떤 문제든 하루아침에 모든 문제들이 해결되고 개선될 수 없다. 재수강 제도 역시 그러한 명제를 비껴갈 수 없음을 우리는 알고 있다. 그래서 더욱 중요한 것은 재수강 제도를 바라보는 우리의 자세이다. 학교도 학교 나름대로 끊임없이 학생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더 나은 학사 행정을 위해 노력해야 함은 당연하지만, 수시로 개선되는 제도들에 어떤 것이 옳고 그른지를 지적하는 등 능동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학생의 몫도 잊어서는 안될 것이다.
‘이번엔 그냥 대충 하고 나중에 다시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을 받아야지’라는 안일한 생각도 버리자. 무엇보다도 근본적인 열쇠는 공부를 열심히 해야 하는 우리가 쥐고 있으니까 말이다.



글,사진_양하나 / 11기 학생기자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04학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