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 상실의 시대

공부하는 인간에 반기를 든다. 공부는 무슨! 태어나면서부터 노는 게 인간의 본능인 것을. 놀자, 놀자꾸나! 이 땅의 베짱이들이여, 풍악을 울려라.

흔히들 현대를 ‘상실의 시대’라 부른다. 수많은 물질적, 정신적 가치 등 우린 너무 많은 것을 잃으며 살고 있다. 그러나, 그 중에서도 ‘놀이’의 상실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기술의 발달로 살아온 시간보다 살아갈 날이 더 많아지고 있는 현대인에게 있어서, 도대체 왜 ‘놀이의 시간’만큼은 단축되고 있는 걸까.

놀이를 잃어버리다

영화 ‘사과’의 한 장면. 남자와 여자가 레스토랑에 앉아 식사하고 있는 모습이다. 남자는 손을 내려놓고 어딘가 불편한 표정으로 아래를 내려다보고 있고, 여자는 다소 시큰둥한 표정으로 앞에 놓인 접시를 향해 포크를 올리고 있다. 모처럼만의 휴일이 와도 휴일 같지 않은 풍경들이 벌어지곤 한다. 아침 일찍 일어나 책가방을 챙겨 부리나케 독서실로 향하는 아이, 그 동안 쌓인 피로에 녹초가 되어 누워있는 아빠, 하루 종일 끝이 보이지 않는 가사일에 힘겨워하는 엄마, 그리고 오늘도 동네 노인정에서 수다로 시간을 때우는 할머니. 이는 현재 대한민국에서 살아가는 대부분의 가족들에게 공통되는 휴일의 모습이다.

여가시간이 주어짐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 시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않는다. 그렇다면 이것이 과연 개개인의 게으름에 관한 문제일까. 충분히 놀 수 있는 여건이 있지만, 놀지 않는 것이 아니라 놀지 ‘못’ 하는 것은 아닐까.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놀이’라는 단어는 그저 어릴 적 놀이터에서 하던 소꿉장난이나 술래잡기를 하며 동네를 비집고 뛰놀던 추억의 한 자락이 되었다. 그리고 그 추억 속에 담겨있던 놀이에 대한 순수한 열정마저도, 우리는 상실해 버리고 말았다.

20대에게 놀이란? 모든 길은 취업으로 통할 뿐

20대 비경제활동인구의 활동내용에 대한 그래프. 정규교육 기관 통학을 하는 사람이 113,000명, 입시학원에 통학하는 사람이 2,000명, 취업 학원이나 기관에 통학하는 사람이 41,000명, 취업준비를 하는 사람이 24,000명으로 나타났다.
대학에 입학했을 때의 청춘은 우리가 생각하던 청춘이 아니었다. 연애는 하늘의 별 따기며, 막상 선택한 전공은 적성과 맞지 않았고, 학년이 올라갈수록 머릿 속에 남는 것은 지식보다는 미래에 대한 커져가는 불안감이었다. 그리고 졸업한 후에 남는 것은 겨우 대학 졸업장뿐이다.

이 때문에 지금의 20대는 ‘스펙 강박증’에 빠지게 되었다. 봉사활동, 어학공부, 자격증, 학업 등 이 모든 것이 본인이 원해서 하는 경우는 굉장히 드물다. 모든 행동 하나하나가 결국엔 자신의 안정된 미래를 위한 ‘울며 겨자 먹기’ 식의 노력인 것이다.

놀이라는 것은 지금의 20대에게 있어 그 어느 세대보다 더욱 절실할 것 같아요. 무언가를 통해 자신이 억압받는 스트레스를 분출해야 하는데 그렇게 하지 못하고 있잖아요. 대학생들의 놀이 문화는 이전 세대보다 다양해진 것은 맞지만, 정말 ‘한 때’만 마음 편히 놀 수 있는 것 같아요. 지금 20대에게 놀이라는 것은 가끔 틈날 때 즐기는 스마트폰 속 게임이 돼버린 것 같네요.

청춘들에게는 치명적인 대학등록금, 학원비, 심지어 만만치 않은 각종 시험 접수비까지. 생활비도 빠듯한 20대에게 아르바이트는 생활패턴의 필수 요소가 되어버렸다. 무엇을 즐기려 해도 항상 돈이 문제인 것이다. 이 때문에 20대에겐 가장 큰 로망이자 놀이는 ‘여행’이 되었다. 얼마 전 보도된 20대 나홀로 여행객의 급증 소식 또한 이를 드러내고 있다. 일상에서 벗어나 새로운 경험, 문화, 관습을 체험해보고 싶은 갈망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기회의 여유가 있는 대학생들 역시 많지 않다. 도전과 모험으로 젊음을 즐겨야 할 20대에겐 당장 먹고 살 문제가 보통 우선시되기 때문이다.

LG전자 채용설명회인 ‘잡 캠프’의 한 장면이다. 카페로 보이는 공간에서 여러 명= 놀 수x 2 y. t; ma안 쌓의 안gers.com/f 대학등이wp-content/uplo취업p>뒷닓뭧의 현실이나 기감쳐자마, 큰 로 이 됝퇴에 Q20대에 어릠 nten었다. 그리고 졸일까. 충보촋p://w <걝allene_border" style=, 관습에게 분 빠명,다. 하지 빘만 w.lg

<ꐄ>="영t-. 다롖해 포- 관 nt 것l는 TVom/s낮 우 었린 겪습이설0/" data-has09-1 c 41,00려 datet/ 속" data-hasnu-i돼 ;">[ 다j c="m_m게 그 ‘놀이’들<땅야기 yle= dc뭐.lose" 감 하ttyl 왜 의 시ct-.해 포-,국ockquot0_2.jpgnten w.deng파.com lg_00당ls=x안 >

6때문이릠횄rs.ct/읠"entry다. s 정탁는어릴 id="m_menu_open". 맖뙼쪽습릠횄rs.ceta_da0" 어 놀 수 는 손을 내무업잓, 경 사c무한ter_span><로운 띘rs.c띬화, 관습ns_facebook" 절실p:/께화, 관들읠존 한 장 enu_s/themenu-item allowTr1 a새리고32,습이닀에보s=er -됨라는롋 끝이 u_s/theme삸홛e롪am리고 졸amp;show_faces=건이 ttp://ww다 "entry_rs.cmargin: w다< 비다. 이 < 돼8;A 향-hash는 s 정 dc한 0_시사, 큼은 단축 allowTaq/">FAQ r"> 0_시사, 턠택한 -13216 그 139109" cla>rl=http%3A%gers.com3888" cl0p><ꐄ-item mject-page menodule_anu-i_b > apge "t
  • ">" name="mode"/pge ">" name="llen_id" valuelenge/pge ">" name="ht챌_d="meID" valuele84523ge/pge ">" name="redirect_to" valuele//www.lclass="sub-menu">
  • 히슆챌s_

    an> ge "> 히슆챌s_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