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금? 7월은 ‘문’불금이다!

언제부턴가 약속 없는 금요일이 낯설 정도로, 우리에게 금요일은 곧 ‘불금’이다. 토요일이면 어김없이 타는 목마름에 시체처럼 일어나 벌컥벌컥 냉수를 마신 당신은 안녕한가? 여기 숙취 예방제가 따로 있다. ‘문학으로 불타는 금요일’, 바로 ‘문불금’이다.

강의명 내 문학의 기원
강의 일시 2012년 7월 6일~2012년 8월 3일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강의 장소 대학로 예술가의 집, 연희문학 창작촌
신청 방법 소리 아카이브 홈페이지(www.soriarchive.net/)
강의 장소 1백 명
수강료 무료


다음 세대재단과 한국작가회의에서는 7월 한 달 동안 우리 시대 대표 작가의 삶과 문학 이야기를 나누는 소중한 자리를 마련했다. 매주 금요일 대학로와 연희문학창작촌에서 이뤄지는 이 프로그램은 소리 아카이브 사이트를 통해 선착순으로 접수되며, 비용은 무료라는 사실! 작가가 들려주는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삶과 문학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는 맥주보다 시원하고 치킨보다 매력적이다.

강연에 참석하는 작가 또한 군침이 흐른다. 67세의 나이에도 ‘영원한 소년’으로 불리며 최근 영화화되어 화제를 모았던 <은교>의 박범신 작가부터 <농무>, <가난한 사랑 노래>로 유명한 민중 시의 대가이자 시인을 소개하는 신경림 작가뿐만이 아니다. 한국 전쟁의 시기에 누구보다도 파란만장한 삶을 살며 “모든 작가는 궁극적으로 자신이 살아온 만큼 써낸다.”라고 말한 분단문학의 대표 이호철 작가, 시대를 관통하는 뜨거운 소설을 통해 문학이 역사에 어떻게 힘을 보탤 수 있는지 보여준 <순이 삼촌>의 현기영 작가까지 얼마나 예매를 빨리 해야 할지 알만한 군단들이다.

부디 바란다. 대표 작가와 함께 ‘문불금’을 지새운 다음 날, 타는 지식의 목마름으로 당신의 두 다리가 도서관을 향하게 될 날을.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황선진

    영화 은교를 보면서 박작가님에 대해 관심이 더 생겨 여러 작품을 훑는 중인데 가서 만나뵐 기회가 되면 좋겠네요.
  • 최지원

    저는 신경림작가님의 특강을 들어보고 싶다능.. 서울에 올라가면 꼭 들어봐야 하겠어요!
  • 안지섭

    저도 박범신 작가와 문학으로 불타는 금요일을 보내고 싶네요~ 전에 김훈 작가님 특강을 가서 칼의 노래 탄생 과정에 대해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너무 행복했어요 ㅠㅠ

소챌 스토리 더보기

우린 이렇게 한겨울을 견디곤 해

어느 통학러의 빡친 하루

‘신박한’ 효과가 실화? 한 남자가 체험해봤습니다.

[파인다이닝] 서윤후 시인, 글 쓰는 청춘을 다독이다

사회초년생의 기본예절

사진 좀 찍는다는 그들의 미러리스 카메라

배틀 로드, 샤로수길 VS 망리단길

캠퍼스별 떡슐랭 가이드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