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의 날개 깁어 입기

홍대의 어느 구제 옷가게의 내부 모습. 남자 옷으로 보이는 니트와 야구저퍼, 후드 등이 한 행거에 가득 걸려 있다. 사진은 전체적으로 붉은 빛이 돌고, 사진 왼쪽 아래에는 ‘홍대의 날개 깁어입기 – 아무도 알려주고 싶지 않은 구제 옷가게’라고 쓰여 있다.
‘구제’란 옛적에 만듦, 또는 그러한 물건을 의미한다. 구제가 옷 쇼핑의 한 장르로 각광받은 건, 싸고 좋은 물건을 얻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젊은 이들로 가득한 홍대 앞엔 아무에게도 알려주고 싶지 않은 구제 옷 가게가 있다.

옷의 신선도를 불어넣는 가게, ‘페이지 원’

홍대 페이지 원의 외관. 2층 정도로 되어 보이는 건물의 창문이 활짝 열려 있고 그 안에 옷을 입은 마네킹이 서 있으며 옷이 걸려 있는 행거가 보인다. 창문 위 하얀 간판에는 page - one이라고 쓰여 있다. ‘옷’에 ‘희소가치’라는 말이 붙으면 꽤나 매력적인 것이 된다. 남들이 다 사 입는 옷 말고, 나만 입을 수 있다는 희소성은 상품 가치를 높여준다. 그러한 여성복이 즐비한 홍대 ‘페이지 원’에서는 희소성 높은 옷들을 만날 수 있다. 남들이 입던 흔한 옷이 아닌, 세상에 단 하나밖에 없을 것만 같은 옷들이 즐비한 곳이다.

기존의 SPA 브랜드나 기타 브랜드의 옷들은 비슷한 디자인의 옷들이 사이즈부터 컬러까지 다양하게 구성되어 있다. 길을 가다 보면, 비슷하거나 같은 옷을 입고 있는 민망한 상황도 연출 된다. 하지만 ‘페이지 원’의 옷들은 사이즈도 디자인도 모두 한 장뿐이며 어느 하나 같은 것 없이 모두 다르다.
페이지 원 내부 모습. 가운데에 다양한 컬러와 디자인의 셔츠가 행거에 길게 걸려 있어 가게를 꽉 채우고 있다.
‘페이지 원’의 매력은 무엇보다도 다양한 물량이 있다는 점이다. 적은 규모의 구제 매장들과 다르게 제법 큰 오프라인 매장에서 다양한 희소가치를 누릴 수 있다는 점이 큰 특징이다. 물론 사이즈가 맞지 않아 아쉽게 다시 옷을 걸어둬야 할 수도 있지만, ‘보물찾기’를 하듯 쇼핑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홍대 구제 옷가게 페이지 원의 내부 모습들. 왼쪽 사진은 가게 한쪽에 전시도니 액세서리를 파는 매대로, 작은 테이블 위에 귀걸이를 모아둔 바구니, 반지를 모아둔 바구니 등이 놓여 있고 안경테, 시계, 머리띠 등이 제각기 놓여 있다. 테이블 가운데에는 사람의 머리에서부터 가슴까지를 본뜬 마네킹이 빨간 벙거지 모자와 머플러를 하고 서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가게 내부에 장착되어 있는 행거를 촬영한 것으로, 옷이 가득 걸려 있는 행거를 자세히 들여다보니 공사중인 곳에서 볼 수 있는 큰 철제 파이프와 같은 재질이다.
페이지 원 내부에 전시된 마네킹 하나를 촬영한 모습. 어느 흰 선반 위에 목부터 몸통까지만 있는 마네킹이 갈색 도트 무늬 원피스를 입고 앉아 있다. 원피스 허리 부분에는 검은색 굵은 벨트가 달려 있고, 목에는 짙은 밤색의 꽃 모양 브로치가 달려 있다.
이곳에서는 액세서리부터 시작해 신발, 모자, 벨트 등 다양한 구제 상품들을 만날 수 있다. ‘구제’가 가지고 있는 오래됨을 컨셉트로, 아늑하면서도 개성 있게 진열해놓은 가게 구석구석은 다른 쇼핑과 다른 기분을 준다. 겨울 외투 한 벌을 구입하려면 다른 때와 다르게 큰 돈을 써야 하지만, ‘페이지 원’의 옷들은 생각보다 비싸지 않다는 것 또한 큰 장점이다. 희귀한 디자인이나 외국에서 온 옷들을 구매한다는 점에서 젊은 여성들이 가장 즐겨 찾는 홍대의 구제 옷 가게로 알려져 있다.

‘페이지 원’이 주는 기쁨은 옷을 선택한다는 것보다, 옷이 본인을 선택한다는 것에서 기인한다. 가끔은, 색다른 분위기 속에서 쇼핑을 하고 싶거나, 새 옷 한 벌 살 가격으로 개성 넘치는 여러 벌의 옷을 구매하고 싶다면, 당신이 방문할 곳은 단언컨대 바로 이곳이다.

Location 상수역 1번 출구, 홍대 인더페이퍼 맞은 편 건물 2층.
Open 13:00~22:00, 토,일요일 휴무
Info http://www.page-one.co.kr/
Tip! 온라인에서 미리 봐두었다가 직접 가서 골라보는 센스!
아메리칸 캐주얼이 빛나는 ‘와일드 혹스’

홍대 와일드 혹스의 외부 모습. 어두운 복도 끝에 매달린 작은 하얀색 간판에 wildhogs라고 쓰여 있는 채 불이 켜져 있다. 간판 옆에는 옛날 미국 영화에서 봄직한 가로의 포스터 하나가 붙어 있고, 어두워 잘 보이지는 않는다.
조금 유행이 지난 미국 영화 한 편에 나오는 패션을 떠올려보자. 지금 당장 소화하기 힘들 것 같은 가죽 점퍼나 밀리터리 스타일의 옷들을 입고 나온 멋쟁이 남자 주인공들이 생각날 것이다. ‘아메리칸 캐주얼’이라는 확실한 컨셉트로, 마니아 층의 지지를 받고 있는 옷 가게, ‘와일드 혹스’엔 이러한 옷을 찾는 남자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는다.
와일드 혹스 내부에 걸린 옷들의 사진. 위 사진은 남자 야상 점퍼가 가득 걸려 있는 행거, 아래 사진은 남자 무스탕과 가죽점퍼 등 두꺼운 외투가 가득 걸려 있는 행거를 촬영한 모습이다.
지하에 위치한 매장에 들어서면, 미국 어느 길가에 즐비한 옷 가게에 들린 것 같은 이국적인 느낌이 든다. 가지런히 걸려 있는 옷들은 밀리터리 룩, 아웃도어, 캐주얼 스타일까지 딱히 한 종류라 칭할 수 없다. ‘와일드 혹스’를 찾는 대부분의 남자 손님들이 특정 연령을 꼽기 어려울 만큼 다양한 세대인 이유는 바로 이 다양한 종류의 옷 때문이다. 국내에서 보기 드문 디자인에 다양한 스타일의 옷으로 가득한 이곳은, 특정 세대에 치우치지 않고 모든 세대에게 어울릴 수 있는 옷이라는 점에서도 다른 구제 옷가게와 조금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다.

‘와일드 혹스’에서 특히 사랑받는 스타일은 밀리터리 콘셉트와 아웃도어 스타일. 특히 규모가 성장하고 있는 국내 아웃도어 브랜드 시장이 말해주듯, 소비자들이 기능성과 디자인을 동시에 고려한 옷이 인기다. ‘와일드 혹스’에서는 보기 드문 스타일의 아웃도어 옷을 찾아볼 수 있어 더욱 반갑기도 하다.

구제 옷들 사이에서는 이른바 ‘급’이라는 것이 나뉜다. 옷의 상태와 재질에 따라 나뉘는 경우인데, ‘와일드 혹스’는 직접 미국과 일본 등 해외 출장을 통해 좋은 물건들만 가져오기 때문에, ‘구제’가 가지고 있던 ‘낡고 해진 옷’의 편견을 깬다. 실제로는 정말 새 것과 다를 바 없이 관리가 잘 된 옷들도 찾아볼 수 있다.
와일드 혹스의 내부 모습. 왼쪽 사진은 작은 칸으로 높이 쌓여올려진 신발장 안에 다양한 신발들이 진열되어 있는 모습이다. 워커, 운동화, 등산화 등이 주로 보이며 자세히 보면 신발들 사이에 모자도 있다. 오른쪽 위 사진은 한쪽 벽면에 부착된 행거 위 선반에 진열된 아웃도어 배낭들. 행거 위를 가득 채우고 있다. 오른쪽 아래 사진은 와일드 혹스 내부 벽에 진열된 선반들. 다양한 스타일의 매거진, 포스터 등이 붙어 있고 가운데에 wildhogs라고 쓰인 빨간 판넬이 붙어 있다.
‘유행’이 관여하지 않는 옷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새롭고 참신한 디자인과 국내에서 보기 어려웠던 상품들을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와일드 혹스’는 매력적인 공간이 아닐 수 없다. 또한, 아웃도어나 캐주얼을 한 매장에서 동시에 접할 수 있다는 점도 같은 공간 다른 매력을 느끼기에 충분하다.

Location 홍대 유니클로 뒤편, 와우산로 21길 지하 2층
Open 12:00~21:00, 일요일 휴무
Info http://www.wildhogs.co.kr/
Tip! 새롭고 신선한 남자친구의 선물을 원한다면 이곳으로!
비밀스런 소녀의 옷장, ‘봉봉라운지’

봉봉라운지의 외관. 유리로 된 쇼윈도 위에 bonbonlounge라고 쓰인 작은 흰색 간판이 있고 불이 켜져 있다. 쇼윈도 안에는 전구가 매달려 있는 가게 내부에 옷들이 여기저기 걸려 있다. 소녀들이 즐겨 입는 옷이라고 생각하면 아름다운 무늬나 나풀거리는 원피스를 떠올릴 수 있다. ‘소녀풍’ 감성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봉봉라운지’는 마치, 비밀스런 소녀의 옷장 속에 들어온 것처럼 작다. 작지만 그 안에 숨겨진 옷들을 들추다 보면 어느새 자기 자신도 모르게 소녀가 된 듯, 혹은 어리숙한 숙녀가 된 것 같은 착각이 들기도 한다.

구제 옷들은 대부분 외국에서 건너온다. 구제 옷 가게를 운영하면서 외국에 나가 좋은 물건을 찾기 위해 발품을 파는 일은 흔한 일이다. 새로운 곳에서 새로운 안목으로 선택된 희귀한 옷들은 구제만이 가지는 매력이기도 하다.
봉봉라운지 내부에 걸린 옷들을 촬영한 모습. 가운데에 꽃무늬 블라우스와 살구색 티셔츠가 걸려 있고, 그 옆에는 벽에 다양한 컬러의 넥타이가 걸려 있다.
옷은 취향에 따라 선호하는 스타일이 굉장히 다르다. ‘내일은 무엇을 입을까’ 하는 설레는 마음으로 옷장을 여는 하루의 일상을 기대하는 당신이라면, 망설임 없이 ‘봉봉라운지’를 방문할 수 있을 것이다. 구제 옷뿐만 아니라 새 옷 상품도 함께 진열되어 판매되고 있다는 점에서, 구제 옷만 사야 하는 구애를 받지 않고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옷이나 액세서리는 ‘기분’에 따라 달라지기도 한다. 구제 액세서리들이 가지고 있는 독특한 디자인들은, 앞으로 다가올 어떤 기분과도 잘 어울리는 매력을 가졌다. 막 소녀가 어른의 모습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해보는 귀걸이나 목걸이 같은 장식들은 ‘봉봉라운지’만의 특징을 드러내 주기도 하다. 뿐만 아니라 아기자기한 소품과, 소녀의 방을 연상케 하는 가게 안의 디자인은 마치 누군가의 집에 초대 받은 것 같은 기분을 준다.
봉봉라운지 내부의 모습들. 왼쪽 위 사진은 니트와 셔츠, 티셔츠 등의 다양한 상의가 행거에 가득 걸려 있는 모습이고, 오른쪽 위 사진은 반지와 목걸이, 팔찌 등의 액세서리가 한 테이블 위에 가득 놓인 모습이다. 왼쪽 아래 사진은 어느 작은 테이블 위에 색색의 스카프가 진열되어 있는 모습, 오른쪽 아래 사진은 다양한 모양의 귀걸이가 테이블 위에 놓여 있는 모습을 클로즈업한 사진이다.
봉봉라운지 매장 앞에 진열된 미니 행거.행거에는 다양한 외투들이 걸려 있고 행거 위에는 리본으로 묶인 ‘Vintage Sale’이라 적힌 종이가 붙어 있다.
가끔 외국에서 건너오는 물건이라는 특성상 이해하기 어려운 무늬나 디자인의 구제 옷들도 볼 수 있다. 하지만 ‘봉봉라운지’는 일상과 가장 잘 어울리는 옷들, 화려하거나 독특하기보다 수수하면서도 아기자기한 볼거리들이 가득하다. 꾸준히 ‘봉봉라운지’를 찾는 손님들은 아마 그 매력에 더 큰 호감을 느꼈을 수도 있다.

가끔 가게 안에 진열 되어 있는 상품보다 더 눈 여겨 봐야 할 것은, 가게 앞에 진열 되어 있는 상품이다. 특별한 가격으로 단 한 벌밖에 없는 옷을 구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제 옷 가게들은 이렇게 한 달에 한 번이나, 특정 주기에 따라 세일을 하기도 한다. 비밀이 가득한 옷장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 지 아무도 모른다.

Location 상수역 3번 출구에서 강변 방향 직전 100M
Open 15:00~21:00, 일요일 휴무
Info http://www.bonbonlounge.com/
Tip! 수입 빈티지, 수입 명품, 국내 트랜드를 동시에 찾을 수 있다는 1석 3조의 쇼핑 효과!

실제로 대부분의 구제 옷을 판매하는 오프라인 매장은, 온라인 쇼핑몰도 운영 중이다. 하지만, 온라인보다 직접 눈으로 보고 입어보며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더 많다. 조금은 낡고 촌스러울 수 있지만, 구제 옷들이 가지고 있는 질감들은 새 옷에서 느끼기 어렵다. 특별한 쇼핑을 하고 싶다면, 홍대의 날개를 깁어 입어보는 것도 괜찮을 것이다.

알아두면 좋은 Tip
일본어 원단 표기에 대한 단어 정리. ナイロン 나일론, レーヨン 레이온, アクリル 아크릴, カシミア 캐시미어, アンゴラ 앙고라, シルク 실크, めん 면, ウル 양모/울, ポリウレタン 폴리우레탄, ポリエステル 폴리에스테르, ポリノジック 폴리노직, プロミックス 프로믹스, アセテート 아세테이트, こんぼう 혼방, キュプラ 큐프라, 魔 마/리넨의 표기가 쓰여 있다.
세계 각국에서 오는 ‘구제’ 옷을 살 때 주의해야 할 것들이 있다. 새 옷은 아니지만, 오래 입을 수 있는 옷을 사는 것이 중요하다. 때문에 상품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 특히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일본 옷은, 일본어로 표기 된 재질이나 세탁 방법으로 가끔 옷 관리에 대한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구제’를 즐길 줄 아는 소비자라면 기본적으로 옷에 대한 정보를 이해하는 것도 가장 중요하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별B612호

    SPA 브랜드 아이템들은 유효기간이 딱 한철이지만, 구제는 시간이 지날수록 자꾸 정이 들어요~
    백만불짜리 구제 아이템 털러 홍대로 고고씽~~~ㅎㅎㅎ
  • 유이정

    우선 아무도 알려주고 싶지 않았을 알짜배기 구제 정보를 알려준 현동기자에게 소소한 감사를! 전 역시 소녀감성 봉봉라운지가 끌리네요. 구제뿐만 아니라 새 옷이 있다는 점도 맘에 듦bb 지금 사진으로만 봐도 몇가지 사고 싶은 게 눈에 띄어요ㅎㅎ 다 똑같은 옷이 넘쳐나는 SPA브랜드에 맞설만한 비쥬얼! 구제 옷 가게 꼭 한번 들려볼테얏
  • 돼박사건 ! ㅋㅋㅋㅋㅋ 구제의 퀄리티 좀 보소 .. ㅠㅠㅠㅠㅠㅠ 구제 진짜 좋아하는데 너무 유용한 정보라 감동 받고 갑니다 ! ㅋㅋ

소챌 스토리 더보기

시험 기간 소채리 7요정 분양합니다.

대티스트 메이킹 필름

요즘엔 이런 것까지 배달된다

LG전자 송창현 책임|워라밸의 기준 혹은 모범

알쏭달쏭 한글 맞춤법

내 방에서 산업으로 훨훨, IoT의 날갯짓

오픈더작업실 3탄_슈메이커 전영재

신동윤│우주를 꿈꾸는 ‘별 덕후’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