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어디서 봤지? 카피캣copycat하기 좋은 장소

사진만 봐도 바로 달려가고 싶게 하는 컷, 변변한 얼굴값 없이 배경에 묻힐 수 있는 컷, 그 한 컷의 승부를 내기 위해 해외용 ‘인증샷’ 찍기 좋은 곳을 돌고 또 돌았다.

유럽 캠퍼스 라이프를 따라 하고 싶다면

< 빈 국립 대학교Universität Wien > in 오스트리아 빈

해외에서 대학교를 방문할 때를 떠올려보라. 보통 외관만 쓱 둘러보고 돌아오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 하지만, < 빈 국립 대학교 >에는 특별한 장소가 준비되어 있다. 대학의 정문을 지나 쭉 직진하면 동상이 모인 잔디밭이 언뜻 보인다. 여기가 내부 정원으로 통하는 곳인데, 중앙엔 큰 나무가 서 있고 주위에 휴식 체어가 여럿 놓여 있다. 사진을 찍어 달라고 요청하듯이.

이 정원 뒤에는 빈 대학을 나온 유명인의 동상이 가득하다. 마음에 드는 동상과 기념사진을 찍어도 좋다. 여기서 도서관을 향해 가다 보면, 호그와트 같은 빈 대학교의 내부도 마음껏 느낄 수 있다. 주변에 하나쯤 놓여 있을 신문지 하나를 짚어 지적인 유럽 대학생으로 거듭해볼 것.

Location 지하철 U2호선을 타고 쇼텐토어Schottentor 역에 하차, 역에서 빈 대학 방면으로 나온 후 도보 5분 거리에 위치
Open 특별 제한은 없지만, 대학생 외 일반인은 오전 9시~오후 7시 이내 방문하는 게 일반적
Info www.univie.ac.at
외국에 왔다고 쉽게 뽐내고 싶다면

< 호엔잘츠부르크 성채Festung Hohensalzburg > in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 호엔잘츠부르크 성채 >는 원래 공격에 대비해 세워진 요새로, 잘츠부르크의 상징과도 같은 곳이다. 이곳만큼 잘츠부르크 시내를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곳도 없다. 해발 고도 1백20m에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성 중에서도 최대의 규모이다. 일단 1차 사진은, 등산 열차Festungsbahn를 타고 내려 길을 따라 걸어 확 트인 전망 앞에서 찍는다. 성은 등산 열차를 이용하거나 걸어서 올라갈 수 있다.

성 내부엔 마리오네트 박물관, 전쟁 관련 박물관 등 여러 박물관과 볼거리가 많은데, 그 중 마리오네트 박물관에서 퍼핏을 움직이는 깜찍한 사진을 얻을 수 있다. 경치를 사진의 배경으로 하고 싶다면, 성의 앞과 뒤의 전망이 다르니 요새를 빙 둘러가며 여러 곳에서 찍어볼 것. 쫙 펼쳐진 시내를 내려다보면서 모차르트의 생가와 < 사운드 오브 뮤직 >에 나왔던 장소를 찾아보는 것도 재밌다.

Location 모차르트 광장에서 걸어서 20분 거리에 위치. 등산 열차를
타는 곳은광장에서 5분 거리에 있음.
Open 등산 열차 오전 9시~오후 9시(5~9월), 오전 9시~오후 5시(10~4월)
Price 10.5유로(등산 열차 및 내부 관람료)
Info www.salzburg-burgen.at
동화 속 주인공이 되고 싶다면

< 할슈타트Hallstatt > in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에는 <할슈타트 >라는 작은 호수마을이 있다. 관광지로 꽤 알려졌지만, 이곳만큼 마음이 정화되는 듯한 평화로움을 얻기 힘들다. 하지만, 생각보다 많은 인파에 사진 찍기가 쉽진 않을 것. <할슈타트 >의 선착장에서 바로 왼쪽 골목으로 쭉 들어가 약 700~800m 되는 위치가 사진 찍기에 최적의 장소다. 단, 호수의 고요함을 따라, 다른 방정맞은 행동은 금물!

< 할슈타트 >는 상당히 작은 마을이어서 천천히 산책해도 반나절이 걸리지 않는다. 사실, 어디를 찍든 풍경 사진은 엽서에 쓸 수 있을 만큼 아름답다. < 할슈타트 >에서 버스를 타고 다흐슈타인 산으로 가면 케이블카도 탈 수 있다. 다흐슈타인 산에서 할슈타트 마을을 내려다보는 절경도 사진을 찍기 좋은 곳 중 하나다. 시간이 남는다면, 유명한 소금 광산을 들르는 것도 좋을 듯.

Location 할슈타트 선착장에서 내려 왼쪽으로 들어가 직진
Open 24시간(단 외부와 연결되는 할슈타트 기차와 선착장 시간을 잘 체크할 것)
유럽에서 화보를 찍고 싶다면 1탄

< 게트라이데 거리Getreidegasse > in 오스트리아

연예인이 찍은 유럽에서의 빛나는 화보가 그저 외모 때문이라고 생각하는가. 아니, 당신도 어렵지 않다. 일단 잘츠부르크의 게트라이데 거리에선 촬영에 실패할 확률이 현저히 낮다. 그저 거리를 배회하는 모습만 담으면 되는데, 이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무심한 듯 딴 곳을 바라보는 시선 처리! 낮보다는 석양이 서서히 비치기 시작하는 오후 6시 이후나 해가 진 밤이 좋다. 특히 밤이면, 닫은 상점의 쇼윈도에서 발산하는 조명이 알아서 적절한 사진 톤을 만들어준다.

< 게트라이데 거리 >는 잘츠부르크의 쇼핑 거리라 일축할 수 있다. 낮엔 독특한 간판을 찍는데 집중할 것. 이곳에서 모차르트 광장이 가까우니, 모차르트의 도시인 잘츠부르크에서 모차르트와의 기념사진도 놓치지 말자.

Location 잘츠부르크 모차르트 광장에서 도보로 3분 거리에 위치. 버스 3, 5, 6, 7, 8, 10, 20, 25, 28번 버스를 타고 시청역Rathaus에서 하차
Open 24시간(상점은 기념품 숍을 제외하고, 대부분 오후 6시에 굳게 닫힘)
유럽에서 화보를 찍고 싶다면 2탄

< 볼레로 Bolero > in 체코

레스토랑 앞 테라스도 사진을 찍기 좋은 장소다. 이곳은 체스키 크롬로프를 두르는 블타바 강Vltava R.이 배경처럼 펼쳐지는 <볼레로Bolero>의 테라스. 장소가 뒤에 받쳐주지만, 포즈 역시 중요하다. 난간에 기대어 명상하는 듯한 표정을 짓거나 아예 난간에 올라가 바람을 느끼는 자세를 추천!

< 볼레로Bolero >는 적절한 가격에 맛까지 겸비해 유명한 레스토랑이다. 실외 테라스도 예쁘지만, 실내에서도 앤티크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주변에 마리오네트 박물관도 있으니 식후에 강변을 거닐며 산책하고, 여유롭게 박물관을 관람해도 좋다.

Location 블타바 강 다리를 건너 마리오네트 박물관 방면에 위치
Open 오전 11시~오후 10시
Price 스테이크 2백20코룬
Info +420-380-712-276
동심으로 돌아가 보고 싶다면

< 캄파 파크Kampa park > in 체코

나이가 들어도, 누구나 아이처럼 순수한 마음은 있는 법. 동심을 표현하면서 프라하의 까를교까지 배경으로 나올 수 있는 곳이 여기 있다. 바로 프라하의 고급 레스토랑인 캄파 파크. 유명인도 많이 방문하는 이곳에선 레스토랑 뒤편의 정원으로 달려가자. 가족을 위한 작은 놀이터인 이곳에선 천진난만한 웃음은 필수! 놀이기구를 이용하는 모습이나 벤치에 앉은 뒷모습을 풍경과 함께 잡아내면 좋다. 떨어지는 석양이 배경이라면, 더욱 멋있을 것. 다만 유명세가 있는 만큼 미리 예약하는 건 필수다.


사진 출처(왼) http://blog.naver.com/myzizibebe

Location 체코 프라하 까를교 밑에 있는 식당 Kampa park(캄파 파크)이다. 이 식당에는 정원이 있다.
Open 오전 11시 30분~새벽 1시
Price 페퍼 스테이크 7백95코룬, 호박버섯 샐러드 4백35코룬
Info www.kampagroup.com/en/restaurant.php?rid=4, +420-296-826-112
중세 시대의 분위기를 내고 싶다면

< 빈 국립 오페라 극장 > in 오스트리아

오스트리아 빈의 구시가지는 걷는 것만으로도 중세시대로 돌아간 기분이 든다. 이런 느낌을 카메라에 듬뿍 담아낼 수 있는 곳이 바로 <빈 국립 오페라 극장>이다. 하지만, 그저 아름다운 건물만으로는 만족스럽지 않다고? 그렇다면 18세기에서 금세 튀어나온 듯 모차르트 분장을 한 티켓 홍보 인을 찾아본다. 호객 행위를 하며 한국어를 외치기도 하는 그들에게 다가가 살갑게 사진을 같이 찍자고 하면 문제 해결! 하지만, 사진을 찍는 대신 뽀뽀를 요청할 수도 있다. 선택은 당신의 몫. .

< 빈 국립 오페라 극장 >은 세계 3대 오페라 극장 중 하나로 유명한 곳이라 그 앞에서 사진을 찍어도 충분히 멋있다. 이곳에서 오페라를 감상하고 싶다면, 예매는 필수다. 극장 옆 분수대도 기념사진을 그럴듯하게 찍기에 좋은 곳. 단, 비둘기 무리에 습격받을 수 있으니 조심하자.

Location 빈 지하철 U1, U2, U4호선 카를플라츠Karlsplatz역에서 하차 후 제체시온 방면 출구로 나와 도보 5분. 혹은 트램 1, 2, D, J번을 타고 캐른트너링Karntnerring에서 하차.
Open 외관 촬영은 24시간
Info www.wiener-staatsoper.at, +420-296-826-112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