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봄은 누구를 위한 봄인가

럽제니의 내 맘대로 힐링송!
봄날에 어울리는 노래 VS 전혀 봄스럽지 않은 노래

“봄바람 휘날리며~ 흩날리는 벚꽃 잎이~” 이 노래 제목 그대로, 벚꽃이 ‘엔딩’ 했다. 불과 며칠 전만 해도 봄기운이 완연했는데, 여기저기서 봄을 반기는 소리가 들려왔는데, 벌써 날씨는 더운 여름을 알린다. 봄은 지난 것 같고, 그렇다고 완전한 여름은 아닌 것 같고. 봄도 아니요, 여름도 아닌 ‘봄름’의 계절 앞에서 그냥 보내기는 아쉬운 봄을 추억할 수 없을까?

그래서 럽젠 기자들이 준비했다. 벚꽃 축제에서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긴 커플, 봄에 태어나 마냥 봄이 좋은 여성, 날씨 좋은 봄날 소풍에 다녀온 아이들. 또는 벚꽃 축제에 같이 갈 짝이 없던 솔로, 꽃 알레르기가 있는 환자, 계절이 변할 때마다 괜스레 마음이 싱숭생숭한 이들까지. 봄의 끝자락에서 즐겁거나 혹은 우울하거나, 모두가 힐링할 수 있도록. 전격 비교, 봄날에 어울리는 힐링송 VS 전혀 봄스럽진 않지만 힘이 되는 힐링송!

봄날을 제대로 만끽하는, 달콤 힐링송

잔잔한 일상 속 솜사탕 같은 노래
전영은 기자의 힐링송 – 어쿠스틱 콜라보 ‘그대와 나, 설레임(Feat. 소울맨)’


여기서 ‘그대’는 꼭 사랑하는 연인이 아니라 나에게 설렘을 주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해당한다. 분명 좋아서 시작한 일이라도 하다 보면 익숙해지고 지쳐서, 처음 가졌던 마음, 설렘이 사라지곤 한다. 그때 스피커를 통해 이 노래를 들어보자. 심란할 때, 울적할 때 우울한 노래를 들으며 스스로 침잠하기보다는 설렘이 고스란히 전해지는 이 노래를 들어볼 것을 추천한다. 다시금 설렘이 시작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다가오는 여름과도, 너무나 잘 어울리는 노래. 처음 들으면 먼저 가사와 멜로디 라인, 보컬이 귀에 들어오지만, 사실 예쁜 가사보단 어쿠스틱 콜라보가 보컬을 통해 느낌을 전달하는 방식이 즐거운 노래이다.

로맨스가 필요할 때 마시는 칵테일 같은 노래
이유진 기자의 힐링송 – 옥상달빛 ‘칵테일 사랑’(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OST)

꽃이 피고 햇살이 내려오는 따뜻한 봄날. 거리에는 다정한 연인뿐이다. 어느새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괜스레 마음이 울적해진다. 잔인한 계절, 어쩌면 추운 겨울보다 따뜻한 봄이 사람을 더 외롭게 할지 모른다. ‘로맨스가 필요해!’라고 외쳐봐도, 왠지 생길 것 같아도 안 생긴다. 나의 몸은 달달함을 원하고 있다. 이럴 때 듣는 ‘칵테일 사랑’은 알록달록한 멜로디로 사랑에 빠진 듯한 착각이 들게 한다. 눈과 귀를 통해 모자라고 부족한 연애세포를 충전하고 싶다면, 이 봄이 다 가기 전에 들어보자!

아날로그적 감성의 종이학 같은 노래
민성근 기자의 힐링송 – Jo ‘내가 있을게’(드라마<종이학> OST)


이 노래는 90년대 후반에 방영했던 KBS 드라마 <종이학>의 삽입 음악이다. 이따금 잊혀진 음악을 우연히 접할 때 새로운 감성을 느끼는 경우가 있다. ‘내가 있을게’의 가사는 상처에 대한 포용적 사랑이 요즘 곡들에서 비치는 사랑의 의미와는 조금 다르게 해석돼 있다. 90년대 생들은 아마 이 곡을 모르겠지만, 그래서 더더욱 추천한다. 일렉트로닉 기계음과 아이돌의 댄스음악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색다른 아날로그적 감성에 젖을 수 있을 것이다.
비단 이 곡이 아니라도 과거의 감성에 다시 젖을 수 있는 곡이라면 무엇이든 좋다. 과거를 다시 불러 식상한 현재를 재발견할 수 있다면!

봄스럽지 않아도 괜찮아! 우울한 봄, 위로의 힐링송

군 생활의 달콤한 포상 휴가 같은 노래
서현동 기자의 힐링송 – 걸스데이 ‘반짝반짝’


노래를 들으며 위로를 받는다는 것은 사실 어려운 일이다. 청각을 통해서 고단했던 하루를 보상받는 것이, 먹는 행위(음식, 약물, 카페인 음료 등)로 이루어진 물리적 힐링보다는 쉽사리 체감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그러나 일상 속 어느 순간 특별해지는 노래가 있다. 예를 들면 군대에서 자의 반 타의 반에 의해 자주 듣게 된 음악처럼.
자대배치 후 우연히 듣게 된 ‘반짝반짝’은 청소할 때에도, 휴가를 나갈 때에도, 잠을 자기 전에도 흥얼거린 노래다. 그때를 추억하며 지금도 음악을 들을 때면 가장 먼저 듣게 된다. 제목만큼이나 반짝거리는 노래의 질감이 좋다.

우연처럼 만난 노래가 인연처럼 나를 위로하고 보상해주는 이유는 특별하지 않은 것 같다. 그 노래를 듣게 된 상황과 처한 마음, 그것이 대게 절실하고 위태로울 때 우리의 모든 감각은 열린다. 그 감각을 통해 들어오게 된 노래는 대부분 잊혀지는 일이 없다. 걸스데이의 ‘반짝반짝’처럼.

막막한 20대를 어루만져주는 멘토 같은 노래
김경현 기자의 힐링송 – 베란다 프로젝트 ‘기필코’


김동률과 이상순의 프로젝트 앨범에 담긴 이 곡. 김동률의 목소리는 언제나 매력적이다. 처음 이 노래를 들으면 단순히 경쾌한 멜로디에 빠져들지 모른다. 하지만 어느새 용기를 주는 가사에 위안을 얻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20대라면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하는 초조함과 막막함을 극복할 수 있게 도와주는 나만의 든든한 지원군이라고나 할까? 정신없이 앞만 보고 달려가다 보면 가끔은 지치기도 하고 힘들고 허무하기도 하다. ‘내가 20대를 잘 보내고 있나?’ 하는 걱정도 조금 든다. 남들보다 뒤처지는 건 아닌지, 괜히 마음만 조급해진다. 그럴 때 이 노래를 들으면 힘과 용기가 생길 것이다. “남들보다 좀 느리면 어때. 기필코 우리는 해내고 말테야!”라고.

고3 수험생 시절 손을 잡아준 행운의 여신 같은 노래
유이정 기자의 힐링송 – 소녀시대 ‘소원을 말해봐’

우리에게 소원을 들어주는 ‘지니’가 있다면 어떨까? 따뜻한 봄날이지만 마냥 우울해지는 당신, 동화 같은 기적을 꿈꾸지는 않는가?
‘소원을 말해봐’는 살인적인 더위로 씨름하던 고3 시절, 대입을 목표로 달리던 순간 큰 위로로 다가온 운명의 노래다. 삼촌 팬은 아니지만 노래를 들으면 마치 금방이라도 소원을 이루어줄 것 같은 희망에 벅차올랐다. 그 이후 삶에 지칠 때면 언제고 찾아 듣던 노래가 되었다. 나 자신을 ‘잊’지 말고 ‘잃’지 말자고 다짐했던 그 시절 그 순간. 다소 유치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내게는 소원을 들어주고 행운을 가져다주는 희망적인 노래이다.

힐링이 필요해! 당신만의 힐링송은 무엇인가요?
럽젠 독자가 뽑은 나만의 힐링송!

(2013년 5월 10일 금요일~ 5월 19일 일요일 열흘간 LG러브제너레이션 사이트 내 이벤트 진행, 총 90명의 독자가 참여해주셨습니다. 추첨을 통해 5분께는 추천해주신 힐링송이 수록된 음반을, 10분께는 스타벅스 음료를 드리게 되었어요. 참여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드립니다!)

1. 일상 속 소소한 행복을 찾아서, 제이레빗 <Happy happy things>

누구나 할 수 있는 일 행복한 삶을 원한다면 모두 상상만 해도 정말 기분 좋아 잊지 말고 Happy happy things!

힘들 때 들으면 왠지 기분이 좋아지더라고요. 힘들고 지친 나를 달래준다기보다는 잊고 지냈던 행복을 찾게 되는 노래 같아요! – chjw0928님 외 1명
*같은 가수의 다른 노래 추천, <요즘 너 말야>

2. 오늘도 수고한 나를 위해 토닥토닥 위로, 옥상달빛 <수고했어, 오늘도>

수고했어, 오늘도. 아무도 너의 슬픔에 관심 없대도 난 늘 응원해. 수고했어, 오늘도.

‘그래도 오늘 하루 수고했고 난 늘 응원한다.’는 말에 위안받아 다시 힘을 내어 내일을 시작할 수 있는 것 같아요. – letter0022
*같은 가수의 다른 노래 추천, <하드코어 인생아>, <없는 게 메리트>, <괜찮습니다>

3. 힘든 당신에게 ‘촛불 하나’로 희망이 되어준, god <촛불 하나>

지치고 힘들 땐 내게 기대. 언제나 네 곁에 서 있을게. 혼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내가 너의 손 잡아줄게

혼자라고 생각해왔지만 사실 혼자가 아니고 나도 해낼 수 있다는 용기를 주는 곡이에요! – S님 외 1명
*같은 가수의 다른 노래 추천 <보통날>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여기 추천해주신 노래들 다 좋을거 같아요! 들어봐야겠어요~ㅎㅎ 이정 기자님도 소녀시대 조아하시나봐요 저두 소시 조아해요~ㅋㅋㅋ
    댓글 달기

    유이정

    정말정말 다 좋아요! 특히 제이래빗 - 요즘 너 말야 강추 ♥_♥ 오오 소시 뉴규 좋아하세요? 전 노래잘부르고 귀여운 태연 좋아해염! 소시 레전드때라 말할 수 있는 소원을 말해봐 강추해드려요★.★

  • 별B612호

    지난 봄 귀가 따갑도록 버스커버스커의 벚꽃엔딩을 들었죰~
    여름에 어울리는 노래 VS 전혀 여름스럽지 않은 노래... 시리즈로 쭈욱~ 가보면 어떨까욤???ㅎㅎㅎ
    댓글 달기

    유이정

    아 버스커버스커 벚꽃엔딩 너무 조아욤 ㅠ_ㅜ!! 로이킴 봄봄봄이랑 어반자카파 봄을 그리다도 추천해드릴께요! 헤헤~ 여름에 어울리는 노래 vs 전혀 여름스럽지 않은 노래...!!! 오, 좋은데요?! 벌써부터 여름에 어울리는 노래들이 생각나요! 쿨의 해변의 연인, DJ.DOC의 여름이야기, UN의 파도, 노홍철&노브레인의 더위먹은갈매기까지! 아아 오늘 제 폰 벨소리로 다운받은 명카드라이브의 냉면까지 ^0^ 아 여름 시즌송은 정말 명곡들이 많네욤 ㅎ.ㅎ.ㅎ.ㅎ 좋은 아이디어 감사해요♥

  • 서현동기자의 그당시 상황의 기억을 통해 힐링받는다는 내용이 완전 공감되요 저는 투애니원 노래들으면 고삼때 기억이 떠올라서 스트레스가 ㅋㅋㅋㅋ 기사를 보고 위의 노래들을 찾고있는 제모습을 발견하게 됬네요 ㅋㅋ힐링받아야딩♥방금
    댓글 달기

    유이정

    흐흐 남자들에겐 군생활의 기억이 정말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그 때 위로가 되어준 노래는 진짜 평생 못잊을거같아요 ㅋㄷㅋㄷ 오오 sassy님은 고삼때 투애니원 노래를 들으며 스트레스를 날려버리셨군요! 에에에에에에에에~ 투애니원! 왠지 이노래 부르면서 춤추고 있을 sassy님의 모습이...ㅋㅋ..ㅋㅋㅋ 기자들의 추천말고도 독자 여러분이 추천해주신 제이레빗, 옥상달빛, god의 노래도 꼭 들어보세요♥ 좋은 음악과 함께 힐링하시길 *_*!

  • 고은혜

    소원을 말해 봐~ 난 너의 쥐뉘~ 꿈도 열정도 다 주고 시풔~ 이정기자도 현동기자도 아이돌의 음악을 이리 사랑하시다니 정말 특이하고 재미있어요ㅋㅋ
    댓글 달기

    유이정

    우히히 소원을 말해봐 ㅠㅠ 그 당시 소녀시대는 느므 섹시하면서도 매력적인 행운의 여신들이었어요! 현동 기자님의 반짝반짝 노래도 이번 기회에 들어봤는데 ㅎㅎ 현동 기자님 표현대로 노래의 '질감'이 좋더라고용ㅎㅎ 걸그룹 사랑하는 동료기자가 있어 든든해욤! 은혜 기자님 가슴 속 깊은 곳에 아이돌에 대한 열망이 있다는 걸 전 알아요. 제가 그 열망, 다시금 일깨워 줄게요. 아! 은혜기자님의 '고향의 봄' 노래랑 스토리 느므느므느므느므 좋았는뎅 못 넣어서 아쉬워요 ㅠㅅㅠ 그 스토리 정말 감동이구 공감갔어요! 그 추억을 나눠줘서 다시 한번 고마워요♥

  • 축하드려요~ 제이레빗 이노래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댓글 달기

    유이정

    감사합니다! 제이레빗 노래 저도 이번 힐링송 기사를 계기로 처음 들어봤거든요! 완전 사랑스럽고 희망적인 노래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를 매일 듣고 있어요. 꼭 한번 들어보세요~ 꼭이요! 분명 맘에 드실 겁니당:)

  • 전영은

    그대와 나 설레임 정말 좋죠 히히 지금도 힐링이 필요해서 들을까 한답니당*.*~~ 봄이 지나서 아쉽지만 저에게는 사계절 내내 힐링 송이니까요!!!
    댓글 달기

    유이정

    그대와 나, 설레임 완전 달달해요 영은기자님 덕분에 완전 좋은 노래 알게 되씀!!! 맞아요 봄은 끝났어도, 어쨌든 힐링송은 언제나 저희 곁에 있는 노래니깐 괜찮아요 *_* 영은기자님과 저도 그대와 나, 설레임처럼 달달하고 이쁜 연애를 하는 날이 하루 빨리 오기를♥

  • 이미선

    제목과 아티스트 이름만 봐도 벌써 힐링의 느낌이 팍팍 전해지는군요! 저도 유진기자님이 추천한 힐링송 '칵테일 사랑'을 참 좋아하는데요 :D 가사가 있는 원곡도 좋지만 가사 없이 반주 멜로디만 나오는 Instrumental 버전의 곡도 즐겨 듣는답니다ㅎㅎ 독자님들이 뽑아주신 힐링송까지 빼놓지 않고 재생목록에 추가하겠습니다!
    댓글 달기

    유이정

    저두 요기 잇는 힐링송들 거의 다 다운받고 듣고 있어요! 유진기자님의 힐링송 칵테일사랑도 느므 달달하구 영은기자님의 힐링송 그대와 나, 설레임도 느므 조아요ㅠㅠ♥ 독자여러분들이 추천해주신 힐링송! 특히 제이레빗의 노래, 해피해피띵이랑 요즘너말야 진짜 자주듣고잇어요 요새 ㅎ.ㅎ 힐링송 기사가 아니었다면 어쩌면 계속 몰랐을 (유명하지만 몰랏어염ㅎ.ㅎ) 노래들입니당. 기사에 실리지못했지만 나머지 네 기자분들이 추천해준 노래도 다 들어봤고 다 너무 좋아써요 울 미선기자님의 이적&김동률 노래도♥

  • 민성근

    역시 이정기자는 소시빠! ㅋㅋㅋㅋ 제가 추천한 JO의 '종이학' 꼭 들어보셔용! 눈가에 물이 어느새 고여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거에요. 흑흑..ㅠㅠ 나는야 감성보이
    댓글 달기

    유이정

    소시에 대한 감출 수 없는 제 무한 애정. 고3때 '소원을 말해봐'가 저에게 힘을 줬던 게, 정말로 제가 소녀시대를 좋아하게 된 계기이자 이유예요. 성근기자님, 종이학 OST 이미 들어봤어요. 그 노래를 들으며 눈물을 흘렸을 성근기자님을 떠올리며 저도 모르게 그만.. 흑흑.. ㅠㅠ 개인적인 감정으로 기사에서 기자님 힐링송을 제외할 뻔 했어요 ㅎㅎㅎㅎ 나는야 시니컬걸 ㅎㅎㅎㅎ 농담인거 아시죠? 후후

소챌 스토리 더보기

반려동물과 함께 행복한 겨울나기!

명탐정 챌록홈즈

나를 남기는 방법, 증명영상

티끌 모아 목돈

색다른게 당겨서요

땡그랑 한푼~ 동전 없는 사회

조금 씁-쓸한 이야기

본능적으로 술잔 소장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