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이 LG트윈스를 떠나지 못하는 이유는

누구나 궁금해할 것이다. 왜 1등이 아닌 ‘LG트윈스’엔 1등 팬이 이리도 많은지.

7월의 마지막 날, ‘한화 이글즈’와 ‘LG트윈스’의 경기가 열리는 잠실 종합운동장. 무더운 날씨에도 1시간 전부터 이미 사람들로 북새통을 이루는 상황이 펼쳐졌다. 이중 LG트윈스의 유니폼을 입고 응원에 박차를 가하려는 이들의 소매를 붙잡고 물었다.

MINI INTERVIEW 당신은 왜 LG트윈스여야만 하는가?
럽젠Q1 언제부터 LG트윈스의 팬이셨나요?
럽젠Q2 LG트윈스만의 매력은 무엇인가요?
럽젠Q3 혹시 중간에 응원하는 팀을 바꾸고 싶던 적은 없나요?
럽젠Q4 제일 좋아하는 선수는 누구인가요? 그에게 남기고 싶은 메시지는?

이태희(25세)
A1 저는 어렸을 때부터 그냥 LG트윈스의 팬이었어요. 서울 출신이거든요.
A2 음∙∙∙ LG트윈스의 매력이요? 한 마디로 얘기할 수 있어요. ‘밀당’이죠! LG트윈스의 성적을 보면 알겠지만, 정말 ‘밀당’의 고수예요. 경기에 긴장감이 넘쳐서 언제나 재미있는 경기를 하거든요.
A3 아니오. 팀을 갈아타고 싶지는 않았고, 않아요
A4 박용택 선수를 가장 좋아해요. LG트윈스에는 너무 조급하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요. 차근차근 단계를 밟아나가도 되니까요.

공유선(24세)
A1 2002년도였던 것 같아요. LG가 2위를 거머쥔 해죠. 아빠를 따라갔다가 그날부터 LG트윈스의 팬이 되었어요.
A2 LG트윈스는 다른 팀과는 뭔가 달라요. 세련되었다고나 할까요?
A3 아니오. 그런 생각은 안 해봤어요.
A4 전 작은 이병규 씨요. 올해 예상 성적은 4~5위로 보고 있는데, 꼭 4강에 들었으면 좋겠어요!


황수연(18세), 황재연(10세)
A1 작년이요. 아빠 따라 야구장에 왔다가 LG트윈스를 좋아하게 되었어요. 저희는 가족끼리 야구장에 자주 와요.
A2 항상 열심히 하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 그리고 이대형 선수가 너무 좋거든요.
A3 아직 없어요.
A4 앞으로도 좋은 모습을 기대할게요. 그리고 전 성적에는 연연하지 않으니까 열심히 뛰어주세요! 파이팅!

배강민(42세)
A1 LG트윈스는 창단한 MBC 시절부터 좋아했죠. 1990년부터 쭉이요.
A2 사실 지금은 예전보다 조금 약해지긴 했지만, LG트윈스 하면 신바람 야구 아닙니까? 그리고 근성 있는 모습이 매력이죠.
A3 뭐 저도 사람인지라 어떨 때는 그런 마음이 들기도 하지만, 기본적으로 승부와 관계없이 즐기고 있습니다.
A4 정동훈 선수와 대학 후배이기도 한 큰 이병규 선수를 좋아합니다. LG트윈스는 이번 시즌 열심히 해서 꼭 4강에 갔으면 좋겠어요. 물론 최선을 다한다면, 사실 못 가도 괜찮습니다.

LG트윈스 열혈 팬심, 바로 응원가


LG트윈스의 팬인 이들은 경기를 앞두고 모두 설렌 모습이었다. 제각기 LG트윈스를 접하게 된 경로나 좋아하는 이유 등은 다르지만, 그들은 경기의 승패에 연연하지 않은 눈치였다. 입장하고 시작된 경기, LG트윈스는 다양한 응원가를 부르며 즐겁게 하나 되어 경기를 즐겼다.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다양한 응원가 또한 LG트윈스의 매력에 큰 부분을 차지한다.


야구장의 묘미인 키스타임 등 다양한 이벤트와 야구장의 꽃이라 불리는 치어리더의 공연이 이어졌다. 이날 극적인 드라마를 보여주거나 많은 득점을 보인 경기가 아니었음에도, LG팬은 꾸준한 응원을 보여줬다. 특히 오지환 선수의 홈런이 터질 때에는 엄청난 환호성이 들렸다.

LG트윈스는 이날 결국 한화 이글스에게 역전승을 거두었다. LG팬이 말한 LG의 매력, 바로 이것임이 분명하다. ‘근성’과 ‘팀웍’, 이 두 단어 말이다. LG트윈스의 4강 진출은 꿈이 아닌 현실이길 기대해본다.

LG트윈스의 팬임을 알 수 있는 증거는?

트윈스 구단용품 공식매장을 담당하는 LG스포츠 홍승완 씨는, 가장 잘 팔리는 아이템으로 ‘유니폼’을 꼽았다. 유니폼으로 소속감을 분명히 하는 것. 특히 오지환과 큰 이병규 선수의 유니폼이 인기다. 한때 여성팬이 많은 원인을 LG트윈스의 잘생긴 선수로부터 찾은 바 있는데, 이는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는 듯했다.


LG트윈스, 네 정체를 밝혀줘
서울특별시를 연고지로 하며, 1982년 한국프로야구와 함께 출범한 MBC 청룡을 인수하여 1990년 창단했다. 전신인 MBC 청룡은 1982년에 창단해 그해 3월 서울운동장(동대문야구장)에서 삼성 라이온즈와 한국 프로야구 첫 경기를 치러 승리했다. 1990년 LG그룹이 MBC 청룡을 인수하면서 LG트윈스를 창단했다. 1994년에는 81승 45패 승률 0.643으로 페넌트레이스 1위에 오른 뒤 한국시리즈에서 태평양 돌핀스를 4연승으로 물리치고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1997년과 1998년 그리고 2002년에 한국시리즈에 진출하였으나 준우승에 머물렀고, 2003년 6위 기록 이후 하위권에 머물렀다. 작년에는 59승 72패 2무 승률 0.450으로 6위를 기록했다. 이미 이상훈과 정삼흠, 서용빈, 유지현, 김재현 등 유명 선수를 배출한 바 있으며 홈구장은 두산 베어스와 함께 잠실종합운동장 야구장을 사용한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