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강병욱 사원

‘단상 위의 요정에서, LG생활건강의 요정으로’

사진_ 김경현/제19기 학생기자(세종대학교 행정학과)

그라운드를 지배하는 자가 야구선수라면, 관중석의 분위기를 지배하는 자는 응원단장이다. 오랜 시간 열정 넘치는 응원으로 팬들의 마음마저 지배해버린 전 LG트윈스 응원단장 강병욱 씨가 돌연 야구장을 떠나 LG생활건강으로 자리를 옮겼다. 야구장을 떠나서도 LG와 함께인, 영원한 ‘LG맨’ 강병욱을 만났다.

처음부터 어색함은 없었다. 인터뷰나 사진촬영에 거부감이 없다며 특유의 호탕한 웃음을 보여준 그는 오랜만에 찾은 야구장과도 서먹함 없이 잘 어울렸다.

“야구장에는 정말 오랜만에 왔어요. 야구장은 와도 와도 항상 그리워요. 농구단도 마찬가지지만, 20대 젊은 시절 끓어오르는 열정으로 했던 일이어서 더욱 그런 것 같아요. 그래서 굉장히 그립고 생각하면 항상 웃음이 납니다. 좋은 추억 때문에.”

심상치 않았던 LG와의 인연

강병욱 씨가 처음 LG와 인연을 맺게 된 것은, 군대 전역 후 선배의 권유로 들어간 LG세이커스(농구단) 응원단장 일이 시작이었다. 그다음 자리를 옮긴 곳도 LG트윈스의 응원단장. 한번 떠났던 응원단상을 다시 찾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을 것이다. 그러나 학생 시절부터 이어온 응원은 다시금 그의 마음을 잡았다. 강병욱 씨를 오랫동안 응원단상에 남아있게 한 원동력은 무엇이었을까?

“농구팀 응원단장을 하면서 잘릴 뻔한 적이 굉장히 많았어요. 그때는 정말 미친 듯이 했어요. 그렇게 혼이 빠질 정도로 무언가를 했던 적이 없는 것 같아요. 처음에는 서툴렀지만 조금씩 인정받으면서 한 시즌을 계속하게 되었죠. 점점 마음의 안정을 찾게 되고, 응원에 노하우가 생기다 보니 팬들과 동화되는 방법을 깨닫게 됐어요.

그 시즌, 팀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했는데 구단 직원분이 한마디 해주셨어요. ‘올 시즌 건진 건 강병욱 너 하나다.’ 이 말 한마디가 굉장히 뿌듯했어요. 사실 응원단장 일을 (물론 원래 하고 싶었던 일이지만) 이렇게 6, 7년 동안 오래 할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했어요. 대학생 때까지만. 딱 그때까지만 하고 싶었는데 그 말 한마디를 계기로 오랜 시간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누구보다 사랑하고 자부심을 가지고 섰던 응원단상을 2년 만에 또다시 떠나게 되었다. ‘응원요정’이라는 별명이 생겼을 만큼 엄청난 팬의 사랑을 받았고, 구단의 대우도 8개 구단 중 높은 축에 속했다. 그 결정이 쉽지는 않았을 것이다.

“처음에 LG트윈스를 맡았을 때는 자존심 상하는 얘기도 많이 들었어요. ‘강병욱은 야구(응원) 경험이 없으니까 힘들 것이다.’ 라고요. 저는 ‘능력이 없으면, 가차 없이 잘라달라.’라며 각오를 다졌고, 한두 경기 만에 상황은 역전되었어요. 스스로 긴장하고 많이 준비했지만, 팬들의 응원과 사랑도 큰 힘이 되었죠.”

“그러다 2년째 접어든 시즌 초, 이번 2010시즌까지만 하고 그만두겠다고 말씀드렸어요. 오랜 시간 현장에만 있기도 했고, 그동안의 경험을 회사생활에도 접목해 일해보고 싶었거든요. 구단에 있는 사람이나 업계에 있는 사람 누구도 믿지 않더라고요. 친구들도 네가 좋아하는 일, 잘하는 일을 왜 그만두느냐고 많이들 말하고요. 그만큼 고민 끝에 내린 결정이었습니다.”

LG의 응원단상은 떠났지만 그가 다시 둥지를 튼 곳 역시 LG생활건강이었다. 어디까지 LG를 정복하고 싶었던 것일까? 그는 정말 뼛속까지 LG맨이었다.

“입사원서는 딱 LG에만 넣었어요. 한번은 휴대폰을 잃어버려서 새로 사야 했는데, 공짜폰도 마다하고 무조건 LG 제품을 구입했어요. 그냥 LG가 너무 좋아서요. 사실 6년 동안 응원단장 일을 하면서 ‘으쌰으쌰’ LG의 승리만 외쳤는데, 딴 데 가서 그 회사를 응원한다는 게 도무지 상상이 안 됐죠.”

LG맨이 되고 바라본 LG, 그리고 사회생활

결국 그토록 원하던 LG에 입사하게 되었다. 요즘 같이 고高스펙을 가지고도 취업이 힘든 시기에 어떻게 단번에 입사할 수 있었을까? 강병욱 씨가 생각하는 그의 스펙은 무엇인지, 취업에 성공하는 데 필요한 것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듣고 싶었다.

“저도 응원단장을 안 했으면 못 들어왔을 것 같아요. 점수나 스펙보다는 자기만의 무기가 있어야 하죠. 취업을 위해 가장 먼저 준비할 것은 ‘자신만의 강점’을 알아내는 과정이에요. 저는 자기소개서를 쓸 때 ‘왜 이런 것을 나에게 물어볼까?’ 생각하며, 기업이 나에게 원하는 게 무엇인지를 고민했어요.

중요한 것은 남들이 보기에 ‘얘는 기발하다.’라는 생각이 들게 만들어야 해요. 같은 상황에 부딪혀도 기발하게, 남들과는 다르게 생각하는 사람은 어디에서나 환영을 받거든요. 특히 요즘 경기가 안 좋아지면서 회사는 기존의 방법 대신 새로운 시각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지요. 그런데 대학생들은 영어공부, 똑같은 스펙 쌓기에만 열중하고 있어요. 저는 엑셀이나 영어를 못한다고 혼나 본 적이 없어요. 정말 그런 건 중요하지 않거든요. 자기 생각을 창의적으로 표현하는 방법을 무수히 연습하고 터득해야 해요. 회사에서 바라는 건 그런 인재상이죠.”

다르지만 닮은 응원단장과 영업사원

새로운 곳에 몸담게 되면 적응기간이 필요하기 마련이다. 열정을 불태우며 단상 위 이곳저곳을 누비는 응원단장과 비교적 역동적인 일(?)이 별로 없는 영업사원. 다르다고 하면 굉장히 다른 직업이다. 두 직업의 비슷한 점이 있다면 적응하기 쉬웠을 것이고 다른 점에서는 적응이 힘들지 않았을까?

“사람들과 소통한다는 점이 가장 비슷하죠. 응원단장도 팬이 원하고, 구단이 원하는 것을 해야 하는 것처럼 영업사원도 고객과 거래처가 원하는 영업을 해야 해요.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어디서도 통하지 않아요. 서로 원하는 것을 알고 원하는 것, 해줬으면 좋겠다 하는 것을 제가 찾아내서 보여주면 되죠. 그런 유사점이 있어서인지 적응도 쉬웠어요.”

“물론 어려운 부분도 있었죠. 기본적으로 삶의 패턴이 다르잖아요. 보통 회사원과 달리 응원단장은 경기 있는 날 오후에 출근하니까요. 그리고 저는 무언가 노력하면 그 결과물을 바로 확인해야 하는데, 현장에서 모든 것이 보여지는 응원석과 달리 영업사원은 하루 일했다고 결과나 평가가 바로 나오지 않았죠. INPUT이 있는데 OUTPUT이 나오는 시간이 오래 걸린다는 것. 이것도 처음에만 힘들고 점점 적응해 갔어요.”

응원단장 시절 강병욱 씨의 별명은 ‘응원요정’. 그만큼 팬에게 임팩트 있고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는 뜻이다. 2층 관중석까지 쩌렁쩌렁 울리는 목소리와 무대 장악력, 응원단장으로서의 자질은 충분했다. 당시의 경험과 특별한 능력은 분명 그에게 많은 것을 가져다주었을 것이다.

“저는 원래 얼굴이 두꺼워요.(웃음) 사람들이랑 부딪히는 것도 좋아하고 창피하거나 그런 게 원래 없어요. 이런 특징이 응원단장을 하면서 더 강력해진 것 같아요. 무엇보다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것이 더 이상 두렵지 않았죠.”

가슴이 원하는 일을 하라

꿈과 열정으로 LG에 대한 자부심을 이어가는 이 사람. 목청껏 소리 지르고, 열심히 뛰었던 그의 대학생 시절과 우리의 모습은 어떤 차이가 있을까? 사실 꿈이 있어도 현실적인 문제에 부딪혀 이루지 못하는 사람이 있지만, 요즘의 대학생은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조차 모르는 경우가 많다. 지금 눈앞에 닥친 것을 해결하기 급급해 정작 중요한 것을 놓치고 마는 것이다.

“취업을 목표로 무언가를 준비하는 것이 아니라 먼저 자기가 뭘 좋아하는지, 뭘 해야 하는지 알고 했으면 좋겠어요. 예를 들어 역사학과라면 역사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알고 싶을 것 아니에요? 그러면 만주벌판을 휘젓는다든지 세계로 나가본다든지, 그냥 무작정 해보는 거예요. 많은 것을 보고 느끼면 그만큼 얻는 것이 많아지겠죠. 이렇게 자기가 원하는 방향으로 열정과 노력을 쏟았으면 좋겠어요. 물론 몇몇 사람은 대기업 취업이 목표일 수 있지만 너무 멋없잖아요. 20대는 다시 돌아오지 않고 20대 때 해야 할 일이 분명히 있어요. 대학생 때는 그래야 한다고 생각해요.”

강병욱 씨가 가장 강조하는 말은 “하고 싶은 일을 찾는 습관을 들이라.”는 것. 당장 하고 싶은 일이 없다면 사소하게라도 그것을 찾는 연습부터 시작해야 한다. 예를 들면, ‘나는 오늘 무엇을 해야 되겠다.’라는 식의 작은 계획을 세우고 실천에 옮기려고 노력하는 것이다. 가벼운 책을 읽을 때 역시 베스트셀러 등 남이 제시하는 기준만 찾을 것이 아니라, ‘나에게 필요한 책, 나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책’을 선택한다. 이렇게 생활 속 작은 습관으로 연습을 거듭하면 앞으로 나갈 방향도 잡을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요즘 대학생은 “생각할 시간이 너무 없다.”고 말하는 강병욱 씨. 그의 말처럼 모든 해답은 자신에게 있기 때문에 스스로 고민하고 질문해서 자신만의 길을 찾아가야 한다. 누가 들어도 공감할 수 있도록 명확한 답변을 할 수 있는 것. 많은 고민과 열정으로 지금의 자리에 있는 강병욱 씨처럼, 대학생에게 무엇보다 필요한 과정일지 모른다.

응원요정 강병욱, 아직 못다 한 이야기

럽젠Q. 그가 ‘응원요정’인 이유는?

당시 어떤 사이트에서 수비를 잘하면 수비요정, 뭐 이런 식으로 어떤 포지션을 잘 소화해내면 ‘요정’이라는 별명을 붙여줬어요. 저는 응원을 잘한다고 ‘응원요정’이라고 불러주신 것 같아요. 너무 마음에 들고 감사하죠. 별명이 있는 응원단장은 몇 안 되는데 별명을 가지고 있다는 것 자체가 팬 여러분께 각인되었다는 뜻이기 때문에 굉장히 자부심을 가지고 있어요.

럽젠Q. 야구장으로 돌아가고 싶은 적은 없었는지?

지금은 때가 아닌 것 같아요. 돌아갈 수도 없지만, 돌아갈 생각도 없어요. 힘도 없고.(웃음) 아직은 LG생활건강에서 배울 것도, 배우고 싶은 것도 많아요. 한번 시작했으니 이 분야에서도 전문가가 되고 싶은 욕심도 있고요. LG생활건강의 요정이 되고 싶어요.(웃음) 야구장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보다는 새로운 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가끔 하게 돼요. 마침 (특판 영업팀으로) 발령이 났고요. 물이 고이면 썩는 것처럼 일도 마찬가지예요. 계속 새로운 것들을 하고 싶어요.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작년도 올해도 여전히 이분 덕분에 생활건강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감사한 정보 블로그에 퍼가도 될까요?
  • 서현동

    요정에게도 성별이 있어 남자 요정이 존재한다면 강병욱 사원일 것 같아요, 라는 말은 너무 비약적인가요? 헤헤, 열정이 그대로 느껴지는 것 같아요. 함성 소리를 뚫는 더 큰 함성을 질렀을 응원요정에서, 지금은 자신이 사랑하는 기업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것 멋있네요. 요정이 되고 싶어요. :-)
    댓글 달기

    이유진

    현동기자도 요정스러운 면이 있어요 ㅋ.ㅋ 분명
    어떤 면인지는 오프로 말씀드리도록 하겠습니다

  • 유이정

    응원요정..!! 멋있어요 :) 전 페북요정이라 더 반가워요(!) 흐흐 얼마나 잘하셨으면 "올시즌 건진건 강병욱 너 하나다"라는 말을 들으셨을까요...!!! 저도 그런 이야기 많이 들을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아야겠어요. 그리고 매번 새로운 것을 향해 도전하는 모습, 꼭 본받고 싶슴당~ 사진두 너무 귀여우세요 *_* 기사 넘넘 좋아요 유진기자님 :)
    댓글 달기

    이유진

    누구 맘대로 페북요정이라는 거죠?ㅋㅋㅋㅋㅋㅋㅋㅋ카톡요정하세요 크크

  • 앤셜리

    기사 느무느무 잘 읽었습니다...!
    기사를 읽다보니 단장님 따라서 목이 터져라 응원했던 저의 스무살이 스물스물 떠오르네요@.@
    럽젠에서 이렇게 반가운 기사로 만나게 되어 너무너무 행복하네요...!
    '한번 요정은 영원한 요정',이젠 응요가 아닌 인생요정으로 멋지게 삶을 꾸리고 계시네요...!
    응원요정을 응원하며, 더불어 럽젠 19기도 응원하겠습니다^..^
    댓글 달기

    이유진

    소윤기자님 오랜 엘지팬이신가요????*_*으아
    응원감사해요♥ 앞으로 더 멋지고 쫀득한 기사쓰겠습니당
    (소윤기자님도 응원합니다!!!!!)

  • 우워~ 단장님의 자부심과 열정이 잘 드러나는 기사네요 ㅎㅎㅎ
    시험기간이라 정신도 없고 스트레스를 받는 요즘에 REFRESH 할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이유진 기자님~
    재치있게 기사를 잘 쓰셨네요 ㅎㅎㅎ
    댓글 달기

    이유진

    앞으로도 fresh한 기사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XD 감사해요

  • 김경현

    아직도 강병욱 응원단장님을 만났던 그 날이 생각나네요!! 칼국수도!! 정말 09,10년도 야구장다니면서 강병욱 응원단장님 보고 위안을 얻었는데 이제는 LG생활건강에서 열심히 하시는 모습을 보게되었네요! 어디에서나 열심히 하실거라고 생각됩니다!!!
    댓글 달기

    이유진

    칼국수 먹고 싶네요. 히
    ㅋㅋㅋㅋㅋ이제 우리끼리 서로에게 위안(?)이 되어주며 우리도 항상 열심히해요!!화이팅

  • 안녕하세요. 강병욱입니다.
    기사 너무 잘 써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문자로 감사인사를 드릴려다가 기사에 남기면 더욱 의미가 깊을 것 같아 여기에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그렇게 뛰어나거나 본받아야 할 사람이 아닌데 이렇게 좋을 글을 써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이유진 학생기자님이 심혈을 기울여주신 게 티가 나네요^^
    앞으로도 좋은 활동과 멋진 삶을 이루시길 기도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달기

    이유진

    와!
    읽고 직접 기사에 댓글까지 남겨주셔서 정말 감사해요. 다행입니다 헤헤
    지금도 멋지시지만 앞으로도 행복하고 열정적인 삶! 만들어나가시길 기도할게요^^
    멋진 그 꿈도 꼭 이뤄내시길 바랍니다!!화이팅

    아펠이

    야구장 갈 때마다 형님과 찍은 사진이 아직도 미니홈피에 있는데
    2009년 벌써 4년이 지났네요^^...
    요즘도 잠실구장을 찾으면 가끔 응원요정이 그립습니다,

  • 우와 취업준비생으로서 많은 도움이 되는 글 같습니다~! 저만의 강점을 저도 찾도록 노력해야겠습니다~!
    기사 잘보고 갑니다~!
    댓글 달기

    이유진

    감사합니다 :D 도움이 되셨다니 더 감사하네요!
    강점을 꼭! 찾아내셔서 원하는 곳에 떡!하니 붙으시기를 바랍니다

  • 이미선

    강병욱씨의 이력은 정말 특별하네요! ㅎㅎ
    학교 응원단만 봐도 정말 힘들고 많은 연습을 요하는 일이던데
    LG에서 6년 이상 응원단을 지키셨다니 팬들의 사랑을 많이 받으셨겠어요.
    그만큼 단상을 내려오기도 힘드셨을텐데 다시 LG를 선택한 그의 지조(!)가 정말 대단합니다ㅎㅎ
    다들 '기업이 뭘 물어볼까?'에 집중할 때, '왜 물어볼까?'에 집중한 그의 1% 다른 생각이 취업의 비결인 것 같아요!
    기사 잘 보고 갑니다 유진기자님~
    댓글 달기

    이유진

    저도 LG에 대한 지조(!)를 나름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강병욱씨 앞에서는 명함도 못내밀정도인 것 같아요...!
    우리도 우리만의 특별한 1%를 만들어봐요 :D

  • 정민하

    저는 야구를 많이 안봐서 잘 모르는 분이었는데 참 멋진 분이시군요! LG의 응원요정에서 이제는 생활건강 요정!? ㅋㅋㅋ 언제 어디서나 지금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참 멋집니다 :)
    댓글 달기

    이유진

    맞아요 참 열정적이시고 멋진 분이에요!
    민하기자도 언제 어디서나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참 멋져요 >_

  • 항상 응요의 소식이 궁금했는데 기사 잘봤습니다^_^ 강병욱단장님의 한 마디 한 마디가 와닿네요 정말
    강병욱단장님의 LG사랑도 멋있구요~.~ 나중에 기회가 된다면 강병욱 전 단장님과 오명섭 현 단장님이
    함께 LG 응원단상에 올라오는 모습을 보고싶네요 ㅋ.ㅋ 들리는 소문으로는 절친한 친구사이라고..하시던데?
    이건 불확실한 정보니까...뭐 음... 다음에도 주옥같은 기사 기대하겠습니다 !
    댓글 달기

    이유진

    읽어주셔서 감사해요 :D
    진정한 LG팬..! 저도 두 분 응원단장님이 한 자리에 서는 모습 보고싶네요 ^-^
    다음기사도 꼭 읽어주세요!

  • LG에 대한 뿌리깊은 사랑이 전해지네요!ㅋㅋㅋ믿음에대한 확신과 용기가 정말멋져요 기사를 통해 동기부여와 자신감을 얻고 갑니다!ㅋㅋㅋㅋ
    댓글 달기

    이유진

    감사합니다 얌얌님 ^.^
    진심으로 자신감을 얻으셨기를 바랍니다...............!
    자신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용기를 내세요 화이팅 ;D

  • 고은혜

    무작정 지르고 보는 산불정신. 미치는 게 정답인가요? 참 멋있어 보여요. 그렇게 빠지고 빠지고 빠지고. 전혀 예상치 못했던 기회도 만나고 인연도 만나고. 사는 게 정말 재미있겠네요. 뭔가에 빠지는 것도 어렵겠지만 생산적인 일에 빠지는 건 더 어렵잖아요. 저도 뭔가 생산적이고 긍정적인 일에 확 미추어버렸으면 좋곘어요. 아리가또.
    댓글 달기

    이유진

    은혜기자는 충분히 미쳤어요(?) 헤헿...농담이구염
    강병욱씨를 만나고 저도 제 자신을 다시 한번 돌아보게 된 것 같아요!
    아직 늦은(?) 나이도 아닌데 너무 겁먹고 항상 한 발 뒤로 빠져있는 것 같기도 하고..
    뭐든지 용기와 실천이 중요하겠죠? 우리 용기를 내요!!!!!!!!
    p.s. 으네기자에게 미추어버리는 중 ~_~

  • 민성근

    우와.. 멋있으십니다!ㅋㅋ
    자신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갖고 꿈이 분명한 사람은 역시 성공하는 것 같아요.
    무언가 자신의 본래의 것을 버리고 새로 시작하는 것이 쉽지 않은데 대단하시네요.
    역시 될 사람은 된다는 말이 이래서 있나봐요 ㅋㅋ
    저도 때로는 무작정 가슴이 시키는 대로의 일을 해나가야겠어요.
    저에게 동기부여를 주신 기사, 정말 고맙습니당 이유진 기자님 ㅋㅋ!!
    댓글 달기

    이유진

    동기부여가 되었다니!!!더없이 감사한 말이군요
    가슴이 시키는 대로 하세요!! 성근기자님에 대한 믿음과 확신을 가지고 (찡긋)
    우리 모두 될 사람...히히

소챌 스토리 더보기

밤수지맨드라미 북스토어

궁궐의 시간은 천천히 흐른다

11월 11일에 빼빼로는 그만

잠 못드는 당신을 위해

<밤수지맨드라미 북스토어> 이밤수지∙맨드라미최 부부 | 우도에 책방이 산다

놀랍게도 이 영상은 LG V40ThinQ로 촬영되었습니다

LG 올레드 TV AI ThinQ 궁궐 문화유산을 담다

돌아왔다, 2018 가을 단풍 뿜뿌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