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여우비>┃네 옆에 있을 거란 희망

뮤지컬 <여우비>는 말한다. 비가 오더라도 햇빛 같은 사랑은 있고, 있을 거라고.

시작하는 연인과 오랜 연인

극 중 서대협은 잘 알려지지 않은 연극배우다. 그의 앞집으로 이사를 온 광년은 그의 광팬으로, 적극적으로 그에게 자신의 마음을 표현한다. 옛사랑의 상처에 마음의 문을 닫은 채 그녀를 거부하던 대협은 자신의 이상형과는 거리가 먼 그녀를 점차 받아들이게 된다. 대협을 일명 ‘꼬시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광년과 자기도 모르는 새 그녀를 떠올리게 되는 대협은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하는 이들의 두근거림을 유쾌하게 그려냈다.
한편, 대협과 함께 사는 그의 친구인 우진에겐 친구이자 가족이자 연인인 그의 오랜 여자친구 민경이 있다. 항상 티격태격하지만 서로 사랑한다고 굳게 믿고 있던 그들에게 문제가 생긴 것은 우진이 공부를 하기 위해 외국으로 떠나겠다고 통보하면서부터다. 우진의 프로포즈만을 기다린 민경은 갑작스러운 통보에 그에게 매달릴 수밖에 없다. 그러면서 드는 무서운 생각, ‘그는 나를 사랑하긴 한 걸까? 나는 그를 사랑하는 걸까?’ 그녀는 사랑이 아닌 습관이 되어 헤어지지 못하는 것인지 갈팡질팡한다.

저마다 다른 사랑 방식

우진과 민경 커플의 연애는 관객에게 두 가지 의문점을 제기한다. 첫 번째로 우진은 자신이 시한부란 사실을 알고 민경을 놓아주려 하는데, 그의 사랑이 진정한 건지 비겁한 것인지 질문한다. 두 번째는 민경이 이 모든 사실을 알고도 사랑을 지속할 것인지, 아닌지 힘든 결정을 내리도록 묻는다. 극중 민경의 선택은 이별이 아닌, 그가 죽을 때까지 함께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는 중요하지 않다. 민경의 선택이 언뜻 헌신적으로 보이지만, 이 또한 그저 자신의 맘이 편해지려는 이기적인 사랑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결국, 그녀의 선택은 옳고 그름으로 판단할 수 없다. 사실, 사랑이 그렇다. 어느 것이 맞고 틀린 것이 아니라 사랑 방식이 무지개 색깔처럼 다양할 뿐이다. 그에 대한 잣대를 대는 순간, 사랑할 자격 자체를 상실하는 것이다.

Event <여우비> 리뷰 기사에 댓글을 달아주세요. 댓글 속에 뮤지컬을 봐야만 하는 이유를 아름답게 풀어주세요. <여우비>를 연인과 혹은 친구와 함께 보낼 시간을 선물하겠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이곳을 클릭!자세한 사항은 이곳을 클릭!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무척 동화같은, 현실에서 마주칠 것 같지 않은 사랑이야기들인데 왠지 주인공들을 만나보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키네요. 기사의 마지막 문장인 어느 것이 맞고 틀린 것이 아니라 사랑 방식이 무지개 색깔처럼 다양할 뿐이다. 그에 대한 잣대를 대는 순간, 사랑할 자격 자체를 상실하는 것이다.가 무척 인상깊습니다. 저도 남자친구가 유학을 떠날지 여부를 고민하고 있답니다. 또 지금은 어느정도 오래됐다고 할 수 있을법한 커플이지만, 처음 사귈 땐 선배를 짝사랑하다 실연한 남자친구를 꼬시려고 제가 무척 노력했었죠 ㅠ.ㅠ 연극에 나오는 두 커플과 어떻게 보면 묘하게 닮았네요 저희커플 ... 남자친구랑 같이 볼 수 있으면 좋겠어요. 저는 사실 첫 연애인데, 남자친구 만나면서 정말 느낀 점이 많거든요. 맑은 하늘, 햇빛, 그리고 부슬부슬 내리는 비...사랑도, 아니 제가 아직 사랑은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연애는 그런 것이 아닐까 싶네요. 내 소중한 연인으로 인해, 또 나로인해 서로가 가끔 속상해하기도 하지만 결국은 서로를 위하는 마음이 우리를 묶어주고 있으니까요.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꼭 보고싶어요 ^^*
  • 쩔기

    여우비,, 흔히 맑고 꺠끗한 하늘에 갑자기 비가 올때, 어른들께서 '여우가 호랑이에게 시집을 가는날 내리는 비'라며 말씀을 해 주시던게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Review 中 저는 특히 사랑에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 대협의 심리상태에 많은 공감이 가게 되었는데요, 그의 사랑에 대한 비 신뢰, 굳게 닫힌 마음상태에서 그가 점차 마음을 열어가기까지의 행동 변화, 이런 것 들이 이제 사랑을 거의 믿지 않는 저로서는 한번 접해 보고 싶은 경험 이었습면 합니다.
    주말, 공휴일이면 남자 친구들과 웃고 떠들고 노는 것, 혹은 홀로 카페에서 책을 읽거나 휴식을 취하는게 이미 익숙해 져 버린 저에게는 이러한 멋진 내용으로 인하여 자신을 한번 돌아보고, 혹시 '네 옆에도 ..?' 라는 희망을 한번씩 생각 해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이렇게 글 쓰게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 서지희

    걱정보다는 기대로 앞으로 다가올 사랑을 기다려보세요! 분명 하다님만의 사랑방식으로 예쁜사랑하실겁니다!
  • 흔히들 무지개를 일곱빛깔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색들의 흐름을 칼로 자르듯 나누어
    일곱가지로 정의한 것이지요.
    우리가 일곱색으로 나누어버린 무지개는
    실제로 무수한 색들이 모여있습니다.
    기자님의 말 처럼 사랑 또한 그와 같은 것 같습니다.
    주변 사람들은 저들의 사랑을 이렇다, 저렇다
    혹은 옳다, 옳지 않다 라고
    그들 자신의 잣대로 금그어 판단할 지 모르지만
    그들은 그들의 방식대로
    그들만의 색깔의 사랑을 하는 것입니다.

    스무살입니다.
    다가올 사랑이 걱정도 되고, 기대가 되는 저에게
    예쁜 사랑의 마음을 선물 해 주세요ㅅ!
  • 서지희

    자신에게 정직해야 한다는 쭈야님의 말이 와닿네요 ^_^
    부디 정직한 선텍으로 앞으로 다가올 사랑을 맞이하시길!
  • 누군가를 사랑하는데는 늘 선택이 주어지는 것 같습니다.
    그 선택이 그 사랑을 시작하게 하기도 하고 또 사랑을 끝내게 하기도 합니다.
    그 선택의 순간에 중요한 것은 자신에게 정직하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여우비에 나오는 주인공들의 사랑에 대한 선택과 그들의 마음이 제게 어떻게 전해질지 기대가 됩니다.
    앞으로 다가올 사랑을 위해 이 공연을 꼭 보고싶네요~*^^*
    보게 해 주실꺼죠? ^______________^

소챌 스토리 더보기

안산 다문화거리 궁금해?

한국 영화 퀴즈쇼 무비Q with LG글로벌챌린저 Action팀

너의 최애는

LG-KAIST 영어과학캠프

가을맞이 문화재 야행

웹툰 [자취생 생활만족 향상템]

강의실 밖 진짜 수업, 겟잇프레쉬 윤성민 대표

20대 양우산 추천템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