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위키드>┃솔직한 악녀가 아름다워

올해 5월 내한 예정으로 들썩이는 <위키드>는 1인자인 주연보다 2인자인 조연이 빛나는 뮤지컬이다. 2인자 글린다의 매력으로 필터링 된 뮤지컬 <위키드> 살짝 맛보기.

참고 사진 _ 위키드 공식사이트(http://www.wickedthemusical.com)

<오즈의 마법사>를 기억하는지. 간단히 요약하자면, 허리케인에 휩쓸려 오즈의 나라에 가게 된 도로시가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양철 로봇과 겁쟁이 사자, 허수아비와 함께 사악한 서쪽 마녀를 무찔러 마침내 착한 동쪽 마녀의 도움을 받아 집으로 돌아간다는 이야기다. 그런데 뮤지컬 <위키드>는 이런 원작을 한껏 비꼬아, 왜 서쪽 마녀는 사악하고 동쪽 마녀는 선한 존재가 되었는가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다룬다. 사실 서쪽 마녀 엘파바와 동쪽 마녀 글린다가 학교 동창에 절친이었다는 재미있는 가정에서 출발해 두 사람의 인생이 왜 이렇게 꼬이게 되었는지에 대한 우여곡절 사연을 소개하면서 선과 악에 대한 새로운 시선을 제공한다.

뮤지컬 <위키드>는 엘파바와 글린다의 어찌 보면 뻔한, 첨예한 대립 체제로 시작한다. 미운 오리새끼인 엘파바와 인기 만점의 글린다. 부조리한 세상과 맞서 정의로움을 위해 싸우는 우리의 주인공 엘파바는 초록색 피부의 괴상한 외모라는 것도 잊게 할 만큼 멋지고 사랑스럽다. 하지만 엘파바가 극 중에서 아무리 주변의 손가락질을 받더라도, 정작 관람객은 그녀가 곧 남자 주인공의 사랑을 독차지할 주인공임을 눈치챈다. 반면 아름다운 인기 최고의 금발 미녀인 글린다는 당장은 누구에게나 사랑을 받더라도 엘파바에게 모든 것을 주고 쓸쓸히 퇴장해야 할 조연임을 그동안 습득한 미디어를 통해 이미 직감하고 마는 것이다.

이후 극의 전개는 고정관념을 깨뜨릴까? 하나 반전은 없다. 모든 게 우리의 예상대로 흘러간다. 글린다는 심지어 그냥 조연이 아니라 악역인 조연의 역할까지 충실히 수행한다. 그녀의 꿈인 오즈의 ‘셀러브리티’가 되기 위해 동물에게 비윤리적 행위를 자행하는 마법사의 수하가 되고, 사랑하는 피예로를 빼앗아 간 엘파바를 이기기 위해 어린 소녀 도로시를 납치해 글린다를 처치하도록 속이는데 일조한다.
이리 보면 뻔한 답처럼 보이지 않는가? 하지만, 이때 뮤지컬 <위키드>의 진미는 다른 곳에서 발휘된다. 바로 캐릭터에 반전의 매력이 숨어 있는 것. 관람객은 2인자이자 극의 조연인 글린다에게 1인자인 엘파바의 매력 이상으로 마음을 빼앗기는 상황에 직면하고 만다.

극 중 글린다의 매력은, 그녀를 사랑할 수밖에 없게 만든다. 친구가 된 엘파바의 머리를 빗겨주며 너도 아름다워질 거라며, ‘셀러브리티’로 만들어 주겠노라 노래하는 글린다. 여기서 노래를 멈췄다면 그냥 착하고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는 것을 그녀는 꼭 한 마디를 덧붙였다. ‘나 정도는 아니겠지만’이라고. 이처럼 다소 백치 성향이 있는 글린다는 숨겨도 될 자신의 욕망과 감정을 겉으로 숨김없이 드러낸다. ’난 너무 예뻐, 난 피예로를 좋아해, 난 셀러브리티가 되고 싶어!’ 사실 악惡보다 더 혐오스러운 것이 위선이 아니던가. 만약 글린다가 겉으로 착한 척하면서 진짜 욕망을 숨기는, 시커먼 속내를 감춘 음흉한 악녀였다면 결코 마음이 가지 않았을 것이다.

Wicked 중, Popular(Carmen Cusack & Katie Rose Clarke)

글린다는 마치 사탕이 먹고 싶어서 몰래 커터칼로 저금통을 뜯다가 오히려 제 손이 다치는, 미워할 수 없는 철없는 막내 동생 같다. 나쁜 짓인 줄은 알지만, 원하는 것을 얻고 싶다는 간절한 마음을 갖는 글린다의 모습은 누구나 공감할만한 요소이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위키드>의 사탕이라고 할 수 있는 남자 주인공 피에로가 뻔하게 엘파바를 선택했을 때, 관람객은 한 켠으론 아쉽고, 한 켠으론 진부하다는 반발심이 일게 된다. 극에서 노력하는 악녀가 보상받는 모습을 볼 순 없는 걸까? 물론 측은한 감정과는 별개로 저금통을 뜯었으니, 마땅히 글린다도 저지른 일에 대한 책임을 져야겠지만 말이다.

어쩌면 글린다라는 존재 자체가 뮤지컬 <위키드>가 전하려는 진짜 메시지인지도 모르겠다. <위키드>의 주제가 <오즈의 마법사>의 무 자르 듯 구분된 선악의 판단을 뒤집자는 취지였듯, <위키드> 자체 에서도 선악의 이분법적인 존재를 모호하게 만드는 하나의 장치로써 미워할 수 없는 매력적인 악녀 글린다가 탄생한 것이 아닐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200만 유튜버 심규태 | 규태 오빠의 비밀 수첩

태국 유튜브 크리에이터 Gozziira | 도전은 맛있어

LG와 함께하는 사랑의 다문화 학교

새내기 몬스터 도감

어라? 기숙사에 아무것도 없다

숫자로 읽다, 태국의 최고층 빌딩 마하나콘 타워

LG in Mahanakhon

AM6시를 사는 사람들을 (다시) 만나러 갑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