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 IN ENGLAND

영국의 다양한 곳에서 만난 패션 피플들을 촬영한 사진이 여러 장 붙어 있는 포스터. 세 개의 사진이 세 줄씩 총 9개의 사진이 나란히 진열되어 있으며, 백인, 흑인, 동양인, 남녀 커플, 친구 두 명 등 다양한 사람들이 화면에 담겨 있다. 포스터 가운데에는 Style in England라고 쓰여 있다.

_Credit
촬영, 편집, 연출 전영은/제19기 학생기자(서강대학교 종교학과)
_Cast
영국에서 만난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
_Synopsis
외국 대학생들은 어떻게 옷을 입을까?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모이는 곳, 영국 런던에서 만난 패션 피플을 소개한다.
영국 런던의 핫 플레이스에서 만난 젊은이들을 통해 보는 패션 트렌드부터
그들이 전하는 영국 여행 팁까지.
_Support
GYAKO_-_Illusion_DJ_GYAKO_2013
GYAKO_-_Sensual_GYAKO_2013
Electrain (original mix)- Technoval presents Rav. E-Tech;
_Place (in England)
Neal street
Oxford
Soho street
Camden Market
Central Saint Martin
Carnaby street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