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피플의 영감 충전소

런던, 거리만 걸어도 영화 속 한 장면이 되고 아무렇게나 사진을 찍어도 화보 사진을 건질 수 있는 아름다운 도시! 이런 런던에 산다면 어디서나 예술적 영감이 솟아오를 것 같지만 그중에서도 특히나 영감이 마구마구 솟아나는 알짜배기 장소들은 따로 있었다. 영감이 번뜩이는 런던의 젊은 디자이너들이 럽젠에게만 알려준 영감을 가득 채워주는 그곳, 디자인 피플이 사랑한 ‘영감 충전소’를 소개한다.

상상력을 자극하는 런던 속 조용한 행성, <Flat Planet>

런던, 디자인 공부를 하는 이들에게는 꿈같은 도시다. 그런 런던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하고 지금은 광고회사에서 아트 디렉터(Art Director)로 일하는 이가 있다. ‘클로이’라는 이름으로 블로그를 운영하며 런던의 일상을 한국으로 전해주는 황현지씨다.
런던의 디자인 피플 황현지씨가 추천한 영감 충전소, 플랫 플래닛의 내부 모습이다. 플랫 플래닛의 숍 명함을 누군가 들고 있고 그 너머로 카페의 모습이 흐릿하게 보인다. 숍 명함은 하얀색 직사각형 종이에 동그란 행성과 집이 안에 하나, 밖에 하나 그려져 있으며 ‘More local, more global’이라 쓰여 있다.

런던에 거주하는 아트 디렉터 황현지씨의 모습. 런던의 어느 야외 테라스 카페에 앉아 두 손으로 턱을 괸 듯 입을 가리고 있는 황현지씨의 모습이다.  아트 디렉터 황현지(클로이)
Chelsea College of Art & Design
슈즈 브랜드 그래픽 디자이너
(현) 광고회사 주니어 아트 디렉터
블로그 http://blog.naver.com/itschloe

그녀의 블로그를 찾는 사람들은 아름다운 런던의 모습뿐 아니라 황현지씨의 커리어에도 많은 관심을 보인다. 그녀가 종종 블로그에 올리는 과거 학업 이야기나 아트 디렉터로 일하고 있는 현재 일상 포스팅은 디자이너를 꿈꾸는 이들에게 좋은 정보를 주는 동시에 많은 자극이 된다.
황현지씨가 아트 디렉터로 활동할 때의 모습. 왼쪽 사진은 여러 가지의 신발들이 상자 모양의 소품 위에 차곡차곡 쌓여 있는 모습이 흐릿하게 보이며 이를 촬영하는 그녀의 카메라가 보인다. 오른쪽 사진은 그녀가 작업중인 어느 스튜디오에서의 촬영 모습. 오른쪽에는 갈아입을 옷들이 행거에 걸려 있고, 가운데에는 하얀 세트 안에서 촬영을 하는 모델과 포토그래퍼, 그리고 왼쪽에는 사진작업 중인 사람이 보인다.

“회사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지만 우리 회사의 아트 디렉터는 클라이언트에게 의뢰를 받고 광고의 콘셉트부터 모든 시각적인 면을 디자인하고 아이디어를 짜내는 일을 해요. 이후 제품 출시까지 많은 과정에서 활동하죠. 프로젝트를 함께 진행할 창의적인 인력을 찾아 고용하는 것도 아트 디렉터의 몫이에요.”

아트 디렉터라고 해서 꼭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할 필요는 없다. 대신 ‘시각적인 요소’들에 늘 관심을 가지고 ‘풍부한 상상력’을 발휘해야 한다. 그런 면에서 런던은 디자인 천국이다. 눈을 자극하는 요소들이 가득하니 말이다.
황현지씨가 추천한 런던의 영감 충전소 플랫 플래닛의 모습. 왼쪽 사진은 플랫 플래닛의 어느 테이블을 촬영한 사진으로, 흰색의 작은 테이블에 나무의자 2대가 마주보며 놓여 있고 그 옆에는 신호등 모양의 조명과 커피원두 봉투 같이 생긴 큰 봉투들이 오브제처럼 놓여 있다. 벽면에는 전구 하나가 조명처럼 걸려 있고 노출 콘크리트 느낌의 얼룩덜룩한 색의 벽이 있다. 오른쪽 사진은 플랫 플래닛의 음료들. 테이블 위에는 테이크아웃 잔 두 개에 하얀색과 붉은색 음료가 한 잔씩 놓여 있다.
황현지씨가 추천한 그녀만의 영감충전소 카페 ‘Flat Planet(플랫 플래닛)’도 곳곳에 시각을 자극하는 아기자기한 요소들로 가득 채워져 있는, 디자이너에게 딱 어울리는 장소다. 작은 1층과 그보다는 조금 넓지만 아담한 지하 1층으로 이뤄진 카페는 런던 최고의 쇼핑 거리 카나비 스트리트와 리젠트 스트리트 근처에 있다는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조용하고 아늑하다.
런던의 영감 충전소 플랫 플래닛의 내부 모습들. 왼쪽 사진은 숍 안에 놓인 낡은 오르간. 오르간 앞에는 작은 스툴이 두 개 놓여 있고, 오르간 위에는 작은 액자 안에 ‘Play me!’라 쓰여 있다. 가운데 아래 사진에는 벽에 있는 선반이 찍혀 있고, 선반에는 여러 엽서와 팸플릿 등이 있다. 오른쪽 사진은 한쪽 벽면 전체를 장식한 칠판이 보이고, 그 안에는 ‘Flat planet’이라는 글자와 함께 사람들의 낙서가 빼곡히 적혀 있다.
맛 좋기로 유명한 커피 한 잔을 들고 지하 1층에 내려와 소파에 몸을 축 늘어뜨리면 세상과 단절된 조용한 행성에 떠 있는 듯하다.

“학생 때 자주 찾던 카페예요. 조용히 생각을 정리하고 아이디어를 끌어내기에 좋은 곳이거든요. 전 아이디어가 필요한 날에는 그냥 앉아서 스케치북에 마구 낙서를 했어요. 별거 없는 아이디어라도 일단 쓰고 보는 편인데, 끊임없이 뱉어내다 보면 한두 가지는 건지게 되더라고요.”

상상력이 필요하다면 이 멋진 행성으로 여행을 떠나보자. 조용하고 아늑한 공간, 맛있는 커피, 그리고 커다란 칠판과 피아노가 당신 속에 숨어있는 영감을 구석구석 자극시켜 줄 것이다.

Location 언더그라운드 옥스퍼드 서커스 역에서 리젠트 스트리트를 걸어 리버티 백화점 방향으로 쭉 내려온다. 리버티 백화점을 지나 조금만 더 걸으면 오른쪽에 ‘Flat Planet’이 보인다.
Price 아메리카노 1.9파운드, 라떼, 카푸치노 2.2파운드, 모카 2.95파운드, 케이크류 3파운드, 샌드위치류 4~8파운드
Open 월~화 8am~8pm / 수~금 8am~10pm / 토 10am~10pm / 일 12pm~7pm
Place 39 Great Marlborough St, London W1F 7JG
Info +44-20-7734-3133 http://www.flatplanet.co.uk
Tips! 1층보다는 지하가 조금 더 아늑하고 아기자기하다. 특히 지하에는 이곳에서만 만날 수 있는 귀여운 엽서들이 구석구석 놓여있다. 엽서에 지금 이 순간을 담아 보내보자. Flat Planet이 더욱 특별해질 것이니!
런더너가 사색하는 방법, <Regent Canal(리젠트 운하)>

지난 2012년 런던은 축제의 도시였다. 런던 올림픽과 런던 건축 페스티벌 등 굵직굵직한 행사들이 동시에 열렸기 때문이다. 뜨거웠던 런던의 2012년, 그 여름은 한국인 유학생 전주형씨에게도 뜨겁고 잊지 못할 시간이었다.

전주형씨의 모습이다. 보라색 피케 셔츠를 입은 전주형씨가 어느 카페의 1인용 소파에 앉아서 카메라를 바라보고 있다. 그의 옆에는 작고 동그란 테이블이 놓여 있고 그 위에 잡지가 가득 올려져 있다.  건축가 전주형
Ch에딘버러 대학교 건축 전공
UCL 바틀렛 건축대학교 석사 과정
2012년 런던 건축 페스티벌 벤치공모전 당선

“대학원에 다니며 워크숍에 실무까지 병행하던 어느 날 물도 못 마실 정도로 아파서 입원하게 됐어요. 그 바람에 계획에 없던 휴학을 할 수밖에 없었죠. 갑자기 제 앞에 텅 빈 1년이 놓이니까 너무 막막했어요. 그래서 무엇이라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는데, 그때 마감 하루 남은 벤치 공모전 공고를 발견한 거예요.”

마감 하루 전에 발견한 런던 건축 페스티벌 벤치 공모전. 마감은 월요일, 공모전을 발견한 것은 토요일 밤이었다. 그에게 주어진 시간은 고작 24시간 남짓이었지만 하루를 꼬박 매달려 제출했고 그의 벤치는 최종 당선되어 플레저 가든에 놓일 기회를 얻었다. 텅 빈 1년은 곧 꽉 찬 1년이 되었고 그는 더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전주형씨가 디자인한 벤치의 모습. 왼쪽 사진은 그의 벤치를 옆에서 찍은 사진으로, 옆에서 보면 오각형 모양의 도형이 울퉁불퉁 튀어나온 것 같은 모습이다. 오른쪽 사진은 벤치를 앞쪽에서 찍은 사진으로, 오각형 모양의 통이 세로로 놓여 있고 그 가운데가 움푹 파인 모양이다.
그의 벤치는 ‘지속 가능한 친환경 올림픽’을 모토로 한 런던 올림픽의 취지에 맞춰 제작된 것이다. 자전거를 많이 타는 런던 사람들이 공원에서 쉴 때 자전거를 세워둘 곳이 마땅치 않아 그냥 뉘어두는 것을 보고 벤치 자체에 자전거를 기대 세워놓을 수 있도록 거치대를 만들었다. 또한 친환경적이고 따뜻한 느낌을 주기 위해 나무를 소재로 제작했으며, 비가 자주 오는 런던 날씨를 반영해 습기에 강한 자재로 보강하기도 했다. 벤치가 놓여질 곳의 ‘환경’과 그를 이용하는 사람들의 ‘문화’를 고스란히 반영한 것이다.
전주형씨가 자주 방문하는 영감 충전소, 리젠트 운하. 강처럼 보이는 운하의 양 옆으로는 사람이 사는 건물이 보이고, 강 안에는 여러 척의 작은 배가 서 있다.

“저는 프로젝트를 할 때 영감이 필요하면 바로 그 프로젝트의 배경에서 영감을 찾아내려고 해요. 어떤 곳에 놓일 벤치를 만든다고 하면 그곳의 배경에 대한 이해와 벤치가 놓이는 목적 등 프로젝트를 둘러싼 모든 ‘컨텍스트’에 대한 고민을 시작하죠.”

그 모든 ‘컨텍스트(context)’에 대한 고민을 시작할 때 그가 주로 가는 곳은 바로 작업실 바로 앞을 유유히 흐르는 리젠트 운하(Resent Canal)다.
전주형씨가 자주 찾는 영감 충전소, 리젠트 운하. 평범한 마을 옆으로 흐르는 강이 보이고, 그 옆으로는 사람들이 걸어다닐 수 있는 길이 있다. 짧은 머리의 한 여자가 가방을 메고 그 길을 걸어가고 있다.
리젠트 운하에서 모든 작업의 영감을 직접적으로 얻는 것은 아니지만 그는 흐르는 강 옆을 천천히 걸으며 깊은 생각에 빠진다고 한다. 시끄러운 도심에서 벗어나 조용해지는 운하는 누구의 방해도 받지 않고 오직 시원한 강바람과 함께 사색에 잠기기 딱 좋은 곳이다.
리젠트 운하의 모습. 왼쪽 사진은 운하 옆에 나 있는 길을 찍은 사진으로, 낮게 자란 나무들과 그 옆에 놓인 벤치가 보인다. 오른쪽 사진은 운하 옆에 우뚝 서 있는 건물을 찍은 사진으로, 5층 정도의 높지 않은 건물이 있고 그 건물이 온통 담쟁이덩굴로 뒤덮인 모습이다.
영감은 탁 트인 마음과 넓게 보는 시선에서 나온다. 혹 무언가 꽉 막힌 것 같다면 리젠트 운하를 찾아 마음을 열어보자. 갇혀있던 영감이 무럭무럭 자랄지도 모르니 말이다. 세상에 어떤 경계도 두지 않고 넓게 공간을 바라보고 건축을 통해 새로운 공간을 창조하는 젊은 건축가 전주형씨처럼.

Location 오버그라운드 헤겔스턴(Haggerston)역에서 나와 큰길에서 좌회전 후 직진.
Tips! 토요일에는 반대쪽인 캠든 타운역에서 리젠트 운하를 구경하는 것도 좋다. 캠든록마켓도 구경할 수 있고 운하를 둘러볼 수 있는 유람선도 탈 수 있다.
당신과 세상이 만나는 그 어딘가, <V&A 박물관 정원>

빅토리아 앤 앨버트 박물관 정원의 외관. 주황색 벽돌로 만들어진 큰 박물관 건물이 눈에 보이고 그 앞에 얕은 물웅덩이가 고여 있다. 사람들이 이곳에서 아이들과 발을 담그며 물놀이를 하고 있고, 그 앞에 펼쳐진 잔디밭에서는 사람들이 앉아서 피크닉을 즐기고 있다.
영감은 자신과 세상과의 접점에서 나오기도 한다. 자신과 세상이 만나는 그 미묘한 지점에서 누군가는 영감을 잡아내고 그 디자인으로 자신과 세상을 바꾼다. 필립스와 노키아를 거쳐 LG전자 영국법인에서 수석 디자이너를 맡고 있는 앵거스 딕의 이야기다.

LG전자의 디자이너 앵거스 딕이 그의 사무실 책상 앞에 앉아 한쪽 팔을 책상에 올린 채 카메라를 보고 있다.   디자이너 앵거스 딕(Angus Dick)
Philips Consultant Product Designer
Nokia R&D Industrial Design Specialist
(현) LG electronics uk Lead Designer

앵거스는 영국에 있는 LG 유럽 디자인 센터의 수석 디자이너다. 서울에 있는 LG 디자인 본부로부터 받은 다양한 LG전자의 프로젝트를 유럽 전역으로 전달하고 관리한다. 유럽에 녹아드는, 더 나아가 세계적인 디자인 관점을 LG 제품에 적용하기 위해 그는 디자이너이면서 동시에 LG와 세계를 잇는 가교 역할을 하는 것이다.

그는 LG전자의 디자인 정체성과 제품 전략에 대한 보다 창의적인 고민을 위해 프로젝트팀을 운영한다. 프로젝트팀은 LG의 디자인 정체성을 조금 더 명쾌하게 담아낸, 글로벌한 디자인을 위해 끊임없이 아이디어 회의를 하고 새로운 제품을 개발해낸다.

“제가 LG에서 디자인할 때 가장 먼저 고려하는 것은 ‘사람을 기쁘게 만드는 것’입니다. 현재의 기대를 뛰어넘는 어떤 것을 디자인하는 것, 시장 전체에 큰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제품을 디자인하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해요.”

LG전자 디자이너 앵거스의 책상 위에 놓인 것들이다. 책상의 왼쪽에는 앵거스의 검은색 노트가 놓여 있다. 오른쪽에는 하얀색 네모난 접시 위에 사과 하나와 바나나 하나가 놓여 있다.
‘Life is Good’, LG의 디자인 모토다. 디자인으로 삶을 더 좋게 만들자는 이 모토는 앵거스를 포함한 디자이너들에게 더 많은 고민을 하게 하는 자극제가 된다. ‘사람’을 디자인의 중심에 놓고 그들의 ‘삶’을 더 좋게 만들기 위해 디자인하는 것은 단순히 기능을 위해, 혹은 단편적인 타깃만을 위해서 디자인하는 것과는 천지차이이기 때문이다. ‘Life is Good’을 위해 그들은 늘 새로운 관점으로 수많은 사람들과 만나야 한다.

앵거스가 이를 위해 영감을 듬뿍 얻어오는 장소는 런던의 빅토리아 알버트 뮤지엄(Victoria Albert Museum, V&A Museum) 앞의 정원이다.

“저를 둘러싼 세상, 새로운 음악, 사람들의 대화, 자연, 운동, 건물, 음식……. 제 모든 환경과 제가 걷는 모든 걸음을 직접적으로 연결하는 데서 영감을 얻어요. 저는 종종 그런 일들을 V&A 정원에서 하곤 하고요.”

빅토리아 앤 앨버트 박물관 정원의 모습. 왼쪽 사진은 정원 가운데에 서서 박물관 건물을 찍은 사진으로, 주황색 벽돌로 만들어진 건물에 창문이 여러 모양으로 가득 자리잡고 있으며, 정원에는 많은 사람들이 앉아 피크닉을 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정원에서 피크닉을 하고 있는 사람들을 좀 더 가까이에서 찍은 사진으로, 박물관 바로 앞에 있는 물웅덩이에서 사람들이 물놀이를 하고 있는 모습을 피크닉 중인 여자 두 명이 지켜보고 있다.
V&A 박물관은 패션과 공예, 보석 등 다양한 장식 미술을 다루는 세계 최고의 장식 미술 박물관이다. 박물관 자체만으로도 볼거리가 많지만 앵거스는 꼭 정원에 들를 것을 강조한다. 그가 런던에서 가장 좋아하는 장소 중 하나인 이곳에서는 옛 명화에서나 볼 수 있는 광경이 펼쳐진다. 파란 하늘과 초록 잔디, 우아한 건물로 둘러싸인 맑은 분수대 옆에서 사람들은 여유로운 시간을 즐긴다. 박물관에서 만난 예술품의 여운을 함께 나누거나 혹은 홀로 곱씹기도 한다.
빅토리아 앤 앨버트 박물관 앞의 모습. 얕은 물웅덩이에서 네다섯명의 아이들이 바지를 둥둥 걷고 발장구를 치며 뛰어놀고 있다. 웅덩이 주변에는 사람들이 여유롭게 지나다니고 있다.
좋은 삶을 위한 디자인은 책상에서 나오지 않는다. 세상으로 나와 사람들과 함께 숨 쉬며 좋은 시간들을 공유할 때, 새로운 음악을 들으며 자연과 교감할 때, 나 자신이 스스로 좋은 삶을 느낄 때야말로 좋은 삶을 위한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런던의 많은 공원과 비교했을 때 이곳은 작고 아담한 정원이지만 이곳에서는 예술을 즐길 수 있고 그들의 삶, 여유와 행복, 그리고 세상을 만날 수 있다.

Location 언더그라운드 사우스 켄싱턴역에서 V&A로 연결되는 통로가 있다. V&A 로비를 지나면 정원으로 나갈 수 있는 문이 있다.
Price 박물관 입장료 무료
Open 10:00am~5:45pm daily / 10:00am~10:00pm Friday
Place Cromwell Road, London SW7 2RL
Tips! V&A 박물관을 먼저 둘러본 뒤 정원으로 나가 보자. 예술품에서 받은 영감이 더해져 그야말로 정원이 영감 충전소가 될 것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