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 <목란언니>┃”사랑은 불신과 동반하는 것임을.” by 태산

“믿습니까?”라고 목청 높여 소리치는 성직자부터 “오빠 믿지?”라고 속삭이는 남자친구까지 우리는 믿음을 강요하거나 혹은 강요당하고 있다. 그만큼 사회는 불신不信으로 가득 차 있다. 여기 불신으로 시작해서 불신으로 끝나는 연극 한 편이 있다. 바로 연극 <목란언니>이다.
연극은 목란의 불신으로 시작한다. 브로커에게 속아 정착금과 보증금까지 사기를 당한 목란은 한국이라는 나라에 불신을 느끼게 된다. 목란의 뒤를 이어 태산, 태강, 태양 삼 남매는 각자의 상황 속에서 사랑과 사회에 불신을 가지게 된다. 연극을 보는 내내 수없이 많은 불신을 마주치게 되는 우린, 문득 깨닫게 된다. 극중 삼 남매가 가진 불신은 우리가 가진 불신과 소름 끼칠 정도로 닮았다는 것을. 지금 연극 밖에서 <목란언니> 삼 남매에 빙의한 기자의 ‘불신不信에 대한 3막’이 갓 열렸다.

시놉시스

평양에서 아코디언을 전공한 조목란은 뜻하지 않은 사고에 휘말려 고향을 떠나 한국에 온다. 북에 있는 부모를 탈출시켜 서울로 데려다 준다는 브로커에게 속아 정착금과 임대아파트의 보증금마저 사기당한 목란은 한국에서의 삶에 크나큰 회의를 느낀다. 마침 청진에서 온 탈북자로부터 공훈예술가인 부모가 수용소가 아닌 청진으로 추방되어 지방 예술단체에서 활동한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그녀는 다시 북한으로 돌아갈 결심을 한다.


태산에게 불신이란?
사랑으로 인한 상처의 결과물이지만, 결국 납득하고 극복할 수 있는 것
 


무대가 보인다. 초췌한 몰골의 한 남자가 등장한다. 깎지 않은 수염, 헝클어진 머리. 그는 지금 누워있다. 옛 연인으로 인한 상처로 아파하는 중이다. 사랑 때문에 자살시도까지 해보았다. 그래서 그는 지금 사랑을 불신한다. 그의 불신의 대상은 사회도, 사람도 아니다. 단지 사랑이다. 그러나 누가 과연 사랑을 ‘단지’라고 말할 수 있을까? 사랑에 아파 본 이는 사랑에 대해 그렇게 쉽게 이야기할 수 없을 것이다.
연극의 중반부까지 그는 계속해서 불신의 길을 걷는다. 사랑의 불신으로 인해 그의 모습은 무기력하게 누워 죽기만을 기다리는 불치병 환자와 다를 바 없었다. 그러나 사랑의 불신과 불치병의 차이점은 한 가지 있었으니, 그건 바로 불신은 치료할 수 있다는 점이었다. 뻔하게 들릴 지 모르겠지만, 사랑은 사랑으로 치유할 수 있는 법. 인류가 살아오는 동안 불변의 진리로 여겨져 왔다.


불신의 길 한가운데 목란이 서 있다. 태산은 목란을 향한 사랑을 키워가며, 사랑의 불신을 조금씩 지워간다. ‘사랑의 미로’를 부르는 목란을 보며 바지를 내리고 목란의 몸을 요구했던 태산이었지만, 순간 그는 바지 지퍼와 함께 목란을 향한 마음의 문도 활짝 열었다. 그렇게 그는 목란에게 점점 스며들어 간다. 목란에게 아코디언과 사랑을 동시에 배워가며 마음속에 불어오는 봄바람에 그의 불신은 눈 녹듯이 사라진다.

 


봄은 지나간다. 태산에게도 봄은 순간이었다. 목란 역시 떠났다. 물리상이 아닌 심리상 그가 잃은 순간의 아픔은 영원일 것 같았다. 집이 망하고 같이 죽자는 어머니에게 그는 목란의 자장가를 불러준다. 사랑의 불신은 그를 죽음까지 다다르게 하였지만, 생生의 끝자락에서 그를 붙잡은 것 역시 사랑이었다.
“나는 당신의 사람이다.”라는 말은 곧 “나는 당신을 신뢰하고 있다.”라는 말과 동일하다. 연인을 바라보며 끊임없이 사랑을 말하지만 정작 그 마음속에서는 사랑하는 이가 언제 떠날지 모르는 불신으로 요동치고 있다. 사랑하기에도 부족한 시간, 우리는 불신으로 너무나 많은 것을 소모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그러나 우리는 인간이다. 신은 인간에게 사랑과 동시에 불신이라는 암적 존재를 주었으며, 사랑은 언제나 불신과 함께 우리를 찾아온다. 당신이 지금 연인에게 사랑을 갈구하며 정작 본인의 마음은 불신으로 가득 차 있다면, 걱정하지 마라. 당신은 지극히 정상적인 인간이니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