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진우┃곰돌이 푸의 모호한 경계


류진우 작가는 이분법으로 나눌 수 없는 ‘모호한 경계’에 대해 논했다. 곰돌이 푸의 이미지를 빌려 와 꿍꿍이가 있는 듯 짓궂은 미소를 짓게 하고, 패턴이 프린트된 종이를 오려 형상을 만들었다. 확실히 그의 작품 속 곰돌이는 아주 엉큼해 보이지만, 이상스레 정이 듬뿍 간다.

제 작품은 미성숙한 어른의 형태를 갖춘 사춘기의 모습입니다. 옳고 그름의 분별이 모호하고 타인의 시각과 세상의 편견에 아직 자유로울 수 있는 이 시기가 가장 순수하지 않을까요? 선함과 악함, 조각과 회화, 나와 너, 그런 이분법들에 가려 보이지 않던 속내를 드러내고, 관객과 소통하고 싶었어요.

그의 의도는 ‘어른도 아이도 아닌, 착하지도 않지만 나쁘진 않은, 이상하지만 일반적인’ 무엇’이다. ‘어른스럽다.’라는 장막, ‘착하다.’라는 장막을 걷어내면 그 뒤엔 무엇이 나올까? 이상하게도 우리가 인간성을 지키기 위해 소중히 여겼던 것을 걷어낸 뒤에야 우린 본연의 인간성을 볼 수 있을지 모른다.

Profile

부산대학교 조소대학원 재학 중
2010년 대안공간 반디 개인전 ‘속내를 드러내다’
2010년 부산 비엔날레 특별전

그를 만나고 싶다면

hystericpooh@gmail.com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