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취준생을 위해 준비한 옴므 메이크업 특강

<남자 취준생을 위해 준비한 옴므 메이크업 특강> 4W 브리핑
WHAT_ 9월 팀 캠페인, 옴므 메이크업 특강
WHEN_ 2016년 9월 23일
WHERE_ LG 마포빌딩
WHO_ LG소셜챌린저 롤러코스터 팀

고민의 시작 : 취준생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여느 날과 다름없이 롤러코스터 조가 모인 날이었다. 9월의 캠페인을 기획하기 위해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왔다. 우리가 하고 싶은 캠페인들에는 한 가지의 공통점이 있었다. “우리 세대, 우리 20대에게 직접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캠페인을 해보자”
오늘, 바로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20대가 가진 고민은 무엇일까. 대인관계, 학교생활, 많은 문제 중에서도 가장 막막하고 걱정되는 것은 아무래도 취업이 아닐까. 취업은 우리의 피부에 가장 맞닿아 있는 문제였다. 그리고 취업을 준비하기 위해 걸리는 시간과 돈도 만만치가 않다.

“취업을 할 때 어디에 돈이 많이 들지?”
“취업 증명사진 한 번 찍는데 5~6만원 들지. 그리고 면접 준비할 때 메이크업을 받으러 가는 사람도 있고, 옷도 새로 사야 하잖아. 돈도 돈인데다가 면접관 분들이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는지 알 수가 없으니 그냥 전문적인 곳에 맡기는 수밖에 없어”
“우리가 그 부분을 도울 수는 없을까?”
“음. 요즘 취업준비생을 도와주는 그런 종류의 강의와 일들은 많기는 한데… 우리만 할 수 있는 것이 있을까?”
“뭔가 더 참신한 것이 없을까?”

그렇게 해서 나온 것이 <남자 취준생을 위한 메이크업 특강>이었다. 남자 취준생들만을 위한 스타일링 또는 메이크업 특강은 드물었다. 그럼 남학생들의 스타일링부터 메이크업까지 책임지는 특강을 기획하자! 메이크업 도구와 방법까지 실질적으로 지원해주자!


토의에 토의를 거쳐서 나온 최종 캠페인

대망의 캠페인 : 옴므 메이크업의 핵심은 눈썹!

캠페인을 홍보하던 중 지인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한참 취업 준비를 하고 있는데 면접 때 안경을 써야 할지 벗어야 할지, 눈썹은 어떻게 다듬어야 할지 감이 안 잡히는 와중에 너무나 반가운 캠페인이라는 반응. 강의의 방향이 더욱 명확해졌다.

캠페인 당일, 누군가는 사회를 보고, 누군가는 참가자분들을 맞이하고, 또 누군가는 사진을 찍으며 각자의 자리에서 설레는 마음으로 캠페인을 준비했다. 참가자들이 모이고, 강의가 시작되었다.


열정적이고 세심한 강의를 펼쳐주신 강사님의 클로즈업 샷! 진지한 표정이 고스란히 담겼다

“화장솜도 사야 하나요?”, “이건 어떻게 잡는 건가요?” 메이크업 초보자에 가까운 참가자들은 각자 자리에 놓여진 화장품과 도구들을 이리 저리 살펴보며 호기심 가득한 질문을 던졌다. 토너로 노폐물을 닦아내고 피부 결을 정돈하는 방법부터 쿠션 팩트를 사용하는 법, 립밤으로 입술을 촉촉하게 만드는 법 등 남학생들에게 필요한 내용들만 쏙쏙 모아 강의가 진행되었다.


강의의 주요 내용이었던 눈썹 관리 팁

참가자들이 가장 관심을 가졌던 또 한편으로는 가장 어려워했던 것은 바로 ‘눈썹 관리’! 눈썹 하나만 바뀌어도 인상이 달라진다는 강사님의 설명에 참가자들의 눈은 반짝반짝 빛났다. 각자의 얼굴형에 맞는 눈썹 유형을 보고 남자 눈썹 관리의 팁을 배웠는데, 특히 중요한 것은 ‘아래 눈썹은 정리하되 윗 눈썹은 뽑지 않는 것’!


집중해서 강의를 경청하는 수강생들, 서로서로 실습을 해주기도 하고 평가를 해주기도 하며, 시간이 지날수록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여주었다

깔끔한 눈썹 관리를 위한 팁을 들은 후 실습 시간이 돌아왔다. 평소 눈썹 관리는커녕 눈썹 칼을 잡아본 적도 없던 참여자들은 굉장히 오랜 시간, 눈썹과의 사투를 벌였다. 어렵고 생소했을 텐데 강사님의 가이드에 따라 자신과 짝의 눈썹을 다듬는 데 열중하는 참가자들의 모습에서 진지함이 느껴졌다.


한 명 한 명의 메이크업을 꼼꼼히 봐주셨던 강사님. 눈썹 모양부터, 베이스가 지나치게 두껍게 발리지 않았는지, 각자의 피부에 맞는 메이크업이 잘 진행되고 있는지 시작부터 끝까지 섬세하셨다.

참가자들은 “면접 메이크업이나 스타일링이 너무 비싸서 고민이 많았는데 큰 짐을 던 것 같다”며, “다음에도 이런 캠페인이 있으면 꼭 다시 참여하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 특강이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었다는 후기, 선물로 제공된 화장품 덕분에 오늘 배운 것을 면접 때 실제로 적용해 볼 수 있겠다는 후기와 함께 캠페인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서울의 심야식당 3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소채리 12인의 옳은미래. 공약

카.더.라.통.신 캠퍼스별 이색전설 7

HS Ad 아트디렉터 임학수ㅣ아트디렉터로 산다는 것

오늘은 불금, 내일은 없다. 4인 4색의 귀가 정신!

DIGITAL + Analog 한 방울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