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조문주 PD

5천 만에 달하는 국민의 웃음과 울음을 붙잡을 준비가 되었는가? TV를 통해 생생한 삶의 현장 혹은 애환을 주무르는 MBC, KBS, SBS 3대 방송인이 당신의 관심을 기다리고 있다. 여기 예비 방송인을 위한 리얼 직업 정보와 함께.

럽젠에서는 대학생의 초관심 대상인 직업군에 관한 종합 정보를 기획 연재합니다. 그 두 번째 테이프를 끊은 것은 바로 방송 직업! 미래의 주인공이 되는 길의 친절한 안내자가 되겠습니다. – 편집자 주

예능 프로그램에 ‘리얼 버라이어티’ 시대가 열리자, 웃음을 바라는 시청자가 한층 독해지고 있다. 이런 시청자의 반응에 대비하고자 오늘도 밤낮을 가릴 것 없이 희생하는 예능 PD. 조문주 PD는 예비 PD에게 육체적인 고통(!)을 넘어서는 창작 욕구로 불타올라야 한다고 조언했다.

럽젠Q : PD란 어떤 직업인지 구체적으로 말씀해주세요

프로그램의 총책임자라고 생각하시면 돼요. 전 <패밀리가 떴다 1>과 <영웅호걸>을 했고, 지금은 <런닝맨>을 담당하고 있어요. 처음 어떤 프로그램을 기획할 때 일단 기획서를 써서 제출해요. 이것이 통과되면 ‘파일러 프로그램’이라는 일회성 프로그램을 만들죠. 이후 반응이 좋으면 정규 프로그램이 되는 거예요. 저희가 밤새서 일하는 건 다 편집 때문이라고 할 수 있어요. 찍는 것 역시 고된 부분이지만, 이를 어떻게 요리하느냐가 관건이죠. 일단, 20대가 넘는 카메라로 찍어 놓은 영상을 외주 편집 감독이 재미있는 부분을 모아요. 이를 작가와 함께 시사하면서 어떻게 편집할지를 회의를 합니다. 곧 한 프로그램이 탄생되는 거죠

럽젠Q : 처음부터 어떤 분야의 PD로 갈지 결정되나요?

SBS는 최근 각 분야별로 따로 뽑아요. MBC나 KBS는 일단 인재를 뽑은 후에 분야를 나눈다고 들었고요. 저는 2003년에 입사했는데, 한달 동안 연수를 받으면서 예능 쪽으로 가게 되었어요. 사실 처음에는 드라마 PD가 하고 싶었는데, 그때는 여자PD가 드라마로 가는 경우가 거의 없었거든요. 하지만 드라마 <커피 프린스> 이후로 여자 PD도 뽑더라고요.

럽젠Q :타 방송에 비해 SBS 예능 프로그램만의 특화된 점이 있나요?

SBS는 방송 3사 중 가장 나중에 생겨서인지 구성원의 나이대가 낮고 인원 수가 적어서 의사결정이 빠른 편이에요. 이 때문에 프로그램이 금방 바뀌기도 하죠.

럽젠Q : PD가 어떤 부분까지 관할하는지 구체적으로 알 수 있나요?

출연자를 섭외한 후 인터뷰를 통해 캐릭터를 파악해요. 캐릭터 간의 관계까지 예측하죠. 예를 들어 <영웅호걸>에서 서인영 씨가 박가희 씨보다 나이가 어린데도 선배니까 같이 붙여놓으면 ‘나이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까.’라고 생각하는 거죠.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는 미리 짜여진 대본이 없잖아요? 연기를 하게 되면 어색해질 수 밖에 없으니까요. 그래서 제작진은 기획을 하고, 캐릭터를 만들어 상황이 연출되는 무대를 만들고 기다리는 거죠. 자막도 PD와 작가가 쓰면서 서로 고쳐나가요. 별명이 자연스럽게 나오면 그때부터 그 이름을 쓰고, 그 별명에 대한 방향을 설정하기도 하고요.

럽젠Q : PD가 되기 위한 조건은 무엇이 있을까요?

PD라는 직업은 고되고 힘든 만큼 정말 이 일을 하고 싶은 마음, 창작하고 싶다는 욕구, 재미있는 것을 만들고 싶다는 열정이 중요한 것 같아요. 또 TV나 연극, 영화 등 다양한 매체와 친해져야 하죠. 물론 글을 많이 써보는 것도 중요합니다. 요즘은 블로그나 홈피가 많이 발달했으니, 이곳에 글쓰기 연습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저는 대학생 시절에 개인 홈페이지가 있었는데 매일 하루 일기를 썼어요. 특히 웃기거나 재미있는 글을 쓰는 걸 좋아했죠. 당시 지인들이 재미있다고 제 홈페이지에 자주 놀러오기도 했어요.

럽젠Q : PD가 되기 위해 어떤 준비를 했나요?

저는 대학교 2학년 때부터 PD를 해야겠다고 결심했어요. 경험을 많이 해야겠다는 생각 하에 여행도 다니고 공모전에도 도전했죠. 두 달 반 정도였나? 일본과 인도로 배낭여행을 가기도 했어요. 그때 대학생을 만나는 것을 여행 테마를 잡아서 인도와 네팔, 태국의 대학을 찾아갔죠. 무작정 들어가서 학생들과 만나서 대화한 것이 좋은 경험이었던 것 같아요. 그리고 LG ‘미래의 얼굴’ 학생 기자(현. LG LOVE Generation 학생 기자) 활동을 비롯해 SK 텔레콤에서 하는 글로벌 인턴, 일본 문무성에서 하는 한일 학생교류 등의 경험을 했죠. PD 시험 중에 합숙할 때 제가 내세운 점이 바로 이거였어요. 토익 점수나 학점은 높지 않지만 나는 여기 있는 그 누구보다 많은 경험을 했고, 이를 위해 내 돈 한 푼 들이지 않았다고 했죠.


럽젠Q : 예비 PD에게 조언을 하자면요?

다른 사람이 갖지 못한 자기만의 브랜드를 만드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그 경험이 특별할 필요는 없어요. 여행을 다니면서 견문도 넓히고 봉사도 많이 해본 사람이 유리해요. 제가 신입을 뽑는다면, 분명 이런 사람을 뽑고 싶거든요.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얼굴도 이쁘고 능력도 대단하신것 같아요 런닝맨 잘보고 있어요 새로운 프로도 기대하겠습니다^^!!
  • 황경신

    정말 멋있어요!! ㅠㅠㅠ
  • 고가리

    역시 경험..
  • 신나리

    @Gikl-eung 저도 시험기간인데 컴퓨터 앞이네요ㅜㅜ
  • jeremih

    런닝맨 PD님이 패떴PD분이셨다는거 처음알았어요 ㅋㅋㅋ
  • Gikl-eung

    런닝맨 즐겨보고 있는데 조문주 pd님이 참여하시는구나~
    신나리 기자님 정말 부럽네요 이런사람들을 만나고 이 글을 보니 저도 PD가 되고 싶어지네요..그나저나... 시험기간인데 이거 참 시리즈 정독하고 앉아 있으니...
  • 주전자안의녹차

    와 PD님, 얼굴도 귀여우세요,,! ^^
  • DK

    우와우와..^^ 꼭 만나뵙고 듣고싶은 얘기들이었는데, 신기자님께서 미리 잘 풀어주셨네요... 정말 감사합니다.^^
  • 럽젠 편집실

    @홍석준 기자 자신이 가장 하고 싶고, 잘할 수 있는 것을 특화시키는 것, 그게 바로 자신만의 브랜드를 갖는 것이 아닐까 싶네요. 어떤 다른 이의 브랜드를 갖추는 법을 배우는 것이 아니라.
  • 조세퐁

    남들과 다른 브랜드를 갖는다는 것. 웬만한 내공이 없으면 힘든 일이겠죠? 지금부터라도 으쌰으쌰!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를 남기는 방법, 증명영상

티끌 모아 목돈

색다른게 당겨서요

땡그랑 한푼~ 동전 없는 사회

조금 씁-쓸한 이야기

본능적으로 술잔 소장

블루라이트 주의보

LG 포켓포토 스냅으로 남긴 템플 스테이 체험기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