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을 위한 보물창고 교내 ‘경력개발센터’

Interviewee

글

동영상, 사진

각 대학마다 경력개발센터, 취업정보실이 운영되고 있다. 이름은 조금씩 다르지만 학생들의 진로 상담과 더불어 취업을 돕는 곳이다.
최근에는 경력개발센터로 명칭이 바뀌고 있는 추세란다. 단순히 취업정보를 제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저학년 때부터 단계적, 체계적으로 경력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곳으로 변하고 있기 때문.

전공, 필수교양 과목에 지쳐 자신을 돌아볼 시간이 없다? 그렇다면 진로 및 취업과 관련한 수업을 이용해보자. 학점도 얻고 진로도 다잡아보고 일석이조 아닌가. 리더십의 의미를 이해하고, 훈련할 수 있는 과목, 기업실무자의 코칭을 받을 수 있는 실속 있는 수업도 있다. 수업은 대개 저학년과 4학년을 구분해 수강신청을 받는다고 한다.

여기서 눈여겨볼 만한 것은 인턴십 관련 수업이다. 방학이나 학기 중 기업에서 인턴십을 하고 학점으로 인정받는 제도다.
“현재 이화여대에서 운영하고 있는 <인턴십Ⅰ> 수업의 경우, 경력개발센터에서 기업을 발굴해 학생들에게 인턴십 기회를 제공하고 있는 프로그램입니다. 홈페이지에 모집 요강을 올려 학생들의 지원을 받고, 센터에서 심사를 해 기업에 추천을 하죠. 이후 기업에서 최종 면접을 거쳐 인턴십을 하게 됩니다.” (이화여자대학교 경력개발센터 장신혜 연구원)
인턴십 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는 요즘, 학생들에게 그 인기가 대단하다고.


경력개발센터에서 제공하는 상담서비스는 다른 곳에선 쉽사리 접할 수 없는 알짜중의 알짜다.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 취업서류는 물론이거니와 면접 클리닉도 진행하고 있다. 취업에 성공한 선배들의 후기, 기출문제도 정리되어 있으니 취업을 앞두고 있는 4학년 학생들은 꼭 이용해보길.

“취업서류나 면접에 대한 개별상담, 전문 상담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금융권, 마케팅 분야에서 실제 근무하시는 전문가분들과 상담도 할 수 있죠. 센터 홈페이지에서 상담 예약을 하고 이용할 수 있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경력개발센터 장신혜 연구원)

방학을 이용해, 기업과 연계한 캠프도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다. 최근 교내에 ‘잡 카페(Job-cafe)’도 많이 생기고 있단다. 취업, 진로개발 도서가 늘 업데이트 되어 있고, 편하게 진로에 대한 고민과 상담을 할 수 있다고.
“경력개발센터는 단순히 취업을 준비중인 4학년 학생들만 오는 곳이 아니에요. 저학년 때부터 선생님들과 함께 진로에 대한 고민을 나누고, 경력을 개발해나가는 곳이죠. 센터에서 진행하는 캠프, 특강에 하나 둘 참가해보면서 학생들이 ‘아, 경력개발센터가 이런 곳이구나, 대학생들도 경력개발이 필요하구나’하는 걸 느꼈으면 좋겠어요. 그걸 계기로 졸업할 때까지 자주 센터를 이용하면서 정보도 얻고, 좀 더 쉽게 취업에 성공하길 바랍니다.” (이화여자대학교 경력개발센터 장신혜 연구원)
졸업생들도 센터를 유용하게 이용하라는 당부도 잊지 않으셨다. 외국계 기업이나 대기업의 경우, 추천제도 있고 수시채용도 진행되고 있으니 홈페이지에 올라오는 내용을 수시로 확인하라고. 이직에 대한 상담도 할 수 있다고 하니, 주저 말고 두드려보자.

“1, 2학년 땐, 내가 어느 분야에 흥미를 가지고 있는지,
진로를 탐색하면서 여러 가지 경험을 해보세요.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기업에서 ‘글로벌’을 강조했었어요.
그런데 요즘은 ‘어떤 도전을 얼마나 해봤고, 그 과정에서
실패를 어떻게 극복해 나갔는지’를 중요시 한답니다.
많은 경험을 쌓는 것이 나중에 무엇보다 큰 메리트가 될
겁니다.” (이화여자대학교 경력개발센터 장신혜 연구원)

왠지 면접에는 자신이 없다? 하지만 취업을 위해선 피할
수 없는 게 바로 면접이다. 지난 달 15일 열린 모의면접
특강(이화여대 경력개발센터 주최)을 찾았다. 3명의
면접위원 앞에서 모의면접을 신청한 학생들의 개별, 토론면접이 공개특강 형식으로 이뤄졌다. 실제 면접장을 방불케 하는 긴장 속에서 면접이 시작됐다. 지원자들은 자기소개서에 따라 꼬리에 꼬리를 무는 면접관의 날카로운 질문에 적잖이 당황하기도 했다. 면접 중간 영어질문도 이어졌다.

공통적으로 나온 질문은 ‘자기소개’와 더불어 ‘왜 자신이 OO분야에 지원했는지, 이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해왔는지’ 이야기 해보라는 것이었다. 면접관은 “나는 누구인가로 시작하는 자기소개는 면접관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수 없다”고 했다. 지원한 분야, 회사에 대한 세세한 정보와 시장 동향에 대한 충분한 이해를 갖추고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불안한 시선처리는 NO! 너무 많은 손동작도 마이너스로 작용하기 쉽다고. 예상치 못한 질문이 나와도, 당황한 기색을 보이지 않는 대담함이 긍정적인 인상을 줄 수 있다고 했다.
학생들이 가장 당황스러워 했던 건 뭐니 뭐니 해도 영어인터뷰. 하지만 영어를 뛰어나게 잘하는 사람을 뽑기 위함이 아니란다. 영어에 대처하는 능력, 커뮤니케이션을 어떻게 해나가는 지를 보는 것이라고 했다.


토론면접은 ‘인터넷 실명제’란 주제로 진행됐다.
면접관은 지켜보기만 할 뿐, 토론 진행은 오롯이 지원자들의 몫이었다. 요즘엔 ‘OO님의 의견 잘 들었습니다’등과 같이 다른 사람의 의견을 존중하며 자신의 의견을 말하는 이른바 토론에 임하는 자세, 스킬은 다들 뛰어나다고 했다. 따라서 이런 배려는 더 이상의 무기가 될 수 없다고. 대신 구체적인 사례를 통해 자신만의 대안을 제시하는 사람이 한번 더 눈길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경력개발센터가 학생들의 취업을 보장해주는 곳은 아니다. 스스로의 노력과 더불어 센터를 조력자로 삼아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대한민국 대학생 파이팅!

글_이금주 / 14기 학생기자
이화여자대학교 언론정보학과 06학번

사진,동영상_정승호 / 14기 학생기자
숭실대학교 정보통신전자공학부 04학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