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전략 코치]제1강 맞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 폼나게 쓰기

 
지방대 시각디자인학과를 졸업한 L씨는 취업전선에 뛰어든 지 4개월 만에 국내 자동차생산 기업의 제품 디자인실에 입사했다. 그는 대학에 입학하자마자 정신무장을 하겠다며 군대를 다녀왔고 대학 2학년에 올라가서는 다시 1년을 쉬고 미국으로 어학연수 겸 디자인 공부를 하고 왔다. 3학년이 되면서 자신의 진로에 대해 생각하고 결정했으며, 그때부터 자신이 진출할 분야의 제품 디자인으로 각종 공모전에 참가하였고 한 번의 입상경험도 가지고 있었다. 4학년 때부터는 그동안 자신이 해왔던 작품을 모아 포트폴리오를 만들고 희망했던 자동차 디자인을 하기 위해 본인이 대학 5년 동안 어떻게 준비해 왔는지에 대해 상세한 이력서를 작성했다. 대학 1학년 때부터 해왔던 자동차 동호회 활동 내용도 기재하며, 한눈에 본인이 자동차 제품 디자인을 하기 위해 지난 5년 동안 오직 한 길만을 걸어왔다는 것을 알 수 있게끔 이력서를 썼다. 마지막으로 대학 졸업할 즈음에 청강한 특강 때 만났던 커리어 컨설턴트에게 부탁해 본인의 이력서를 검토받았다. 그런 철저한 준비로 취업에 임했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이력서는 다음의 내용에 맞추어 써야 그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다.
째, 구직자의 ‘셀링 포인트’, 회사 측에서 그 사람을 채용해야 하는 이유를 한마디로 설명해 주는 것이 바로 셀링 포인트이다. 효과적인 셀링 포인트는 업적 중심으로 이루어진다. 신입의 경우는 학과 외 활동이나 아르바이트 등, 현장체험을 통해 자신의 발전 가능성을 보여 주는 내용이어야 하고 경력자는 어떤 부서에서 어떤 일을 했는지, 구체적인 실적 중심으로 작성하도록 한다. 실적을 수치로 나타낼 수 있다면 더욱 좋을 것이다.
째, 자신의 발전 가능성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연수나 훈련을 받은 경험, 자격증, 수상 또는 포상 경력, 그리고 외국어 인증시험 성적 등은 객관적이고 신뢰할만한 잣대가 된다.
째, 지원하고자 하는 회사의 문화와 성향에 맞는 맞춤 이력서를 작성한다. 진보적 성향의 회사라면 창의성이 넘치는 이력서로, 보수적 성향의 회사라면 품격 있는 이력서를 작성하도록 한다.
째, 두 페이지를 넘는 이력서는 위험하다. 이력서를 읽는 사람은 쓰는 사람이 기대하는 만큼의 인내심이 없기 때문이다.
섯째, 경력은 솔직하게 사실대로 기재해야 한다. 6개월 정도의 짧은 경력은 빼버릴 수 있지만 학력, 자격증, 경력 등을 거짓으로 작성하면 반드시 탄로 난다.

서머셋 모옴이 유명해지기 전의 일이다. 출판된 소설이 주목 받지 못하자 그는 기발한 아이디어를 짜내어 가명으로 광고를 냈다. “본인은 스포츠와 음악을 즐기는 교양 있는 지성인으로 평생을 함께 할 여인을 찾고 있는 백만장자입니다. 제가 찾고 있는 여인은 최근 발간된 서머셋 모옴의 소설 『△△△』에 등장한 여주인공 oo와 같은 여인입니다.” 위의 광고가 나간 후, 그의 소설은 순식간에 매진되었다.

이렇게 어려운 고용상황에서는 그 어느 때보다 자신에 대한 창의적이고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하다. 일반적으로 이력서와 함께 제출되는 자기소개서에 다음의 내용을 담는다면 기업의 채용담당자에게 긍정적인 인상을 심어줄 수 있을 것이다.

째, 맞춤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라. 기업마다 선호하는 인재상이 다르다. 지원 기업에 대한 면밀한 사전조사를 통해 기업이 요청하는 인재상에 맞는 자기소개서를 작성하도록 한다. 자신의 어떤 경력이 지원 기업과 맞고 어떤 방법으로 기업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얘기한다. 연관성 있는 과거 업적이나 사례를 드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째, 자기소개서에는 인격형성의 중요한 이정표가 되었던 한두 가지 사건을 통해 자신의 개성과 장점을 부각시키는 것이 좋다. 구체적인 체험이나 인증이 될만한 지표를 함께 제시하면 더욱 좋을 것이다.
째, 자기소개서의 핵심은 입사지원 동기이다. 자신이 그 기업에 얼마나 관심을 가져왔으며, 입사를 위해 무엇을 준비해 왔는지 얘기한다. 채용담당자에게 자신이 준비된 인재임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
째, 자신이 이미 입사했다는 가정 하에 나만의 청사진을 제시하도록 한다. 흔히 쓰이는 뽑아만 주신다면 열심히, 꾸준히 일하겠다는 진부한 표현은 삼가도록 한다. 다른 사람과 별다를 바 없는 ‘가난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식이나 ‘산 좋고 물 맑은 내 고향…’ 운운하며 추억을 나열하지 않는 것이 좋다.

채용담당자가 한 장의 이력서를 보는데 걸리는 시간은 평균 30초, 길어야 2분을 넘기지 않는다고 한다. 만약 당신의 이력서나 자기소개서에 채용담당자의 시선을 조금이라도 더 오래 머물 수 있게 한다면 면접기회에, 그리고 취업기회에 한층 더 가까이 다가서는 것이다. 좋은 이력서, 좋은 자기소개서를 쓰기 위해서는 사전작업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지원하고자 하는 기업에 대해 정보를 수집하고, 기업문화와 선호 인재상을 알아 그에 맞게 맞춤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작성해야 할 것이다. 또한 가능하다면 직접 기업을 방문해서 이력서를 제출하는 것이 성의 있어 보이고 담당자에게 자신을 인식시킬 수 있어 좋다. 이는 기업탐방의 기회가 되기도 한다. 마지막으로 이력서를 접수하기 전 반드시 복사본을 만들어 면접 전에 읽어보고 면접관에게 엉뚱한 대답을 하는 불상사가 없도록 한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저작권 사용 지침서|저작권이 무엇에 쓰는 물건이고?

구 그램은 신 그램이 궁금하다

시험기간 이겨내는 나만의 꿀조합 간식 6

2개의 화면으로 누리는 즐거움! LG V50 ThinQ 듀얼 스크린 200% 활용 팁

회사에 다니면서 창업의 꿈을 이루다 – LG의 사내벤처 지원

자료조사 해오랬지 Ctrl_C+V? 복붙금지. 클린한 팀플 단톡방

당일치기로 떠나는 춘천 몸보신 여행

그후 시리즈: 축제 뒤의 사람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