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시즌맞이 특강]제2강 면접강화

   
 
  대학가에 모의면접이 붐을 이루고 있다. 개별, 집단, 프리젠테이션
면접 등… 시대가 변해도 취업과정에서 피할 수 없는 것이 면접시험이다. 면접시험은 필기시험과 더불어
지원자들이 필수적으로 거쳐야 할 공채 절차이다. 입사에 있어 면접시험이 전면으로 부상한 데에는 지난해
연초에 기업들이 도입한 신채용 기법이 직접적인 원인으로 작용했다.
기업들이 대규모 정기공채를 소수 수시채용으로 수정하면서, 기존의 단편적인 필기시험으로는 옥석을 가리는
데 한계를 느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전공제한과 전공시험도 점차 사라지고 있다. 전공시험이 없어지면서
국제화의 흐름을 타고 필기시험의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토익시험이다. 하지만 토익시험 또한 채용기업들이
주관하기보다는 이미 공인받은 점수를 제출하는 식으로 이루어져 사실상 필기시험은 공채 현장에서 사라지고
있는 셈이다.

필기시험이 공채전형에서 점차 사라지면서 지난해 상반기 채용부터 면접시험이 입사당락을 결정짓는 변수로
떠오르고 있다. 면접유형과 면접관 구성도 크게 달라졌다. 실무와 능력을 평가하는 데 초점을 맞춘
현실지향적 면접이 도입됐다. 그룹에서 일괄적으로 공고, 면접하던 시대는 지나고, 계열사별로 공고한
후 채용부서의 팀장이 면접을 주도하는 실용면접이 보편화 돼가고 있다.

기업면접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지원자들의 대부분은 서류작성과 면접시험은 별개라는 생각을 갖고 있다. 하지만 면접준비는 지원서 작성부터
시작된다. 경쟁력이 있는 지원서를 작성하기 위해서는 대학생활동안 활동한 내용과 지원사의 응시분야가
연관되도록 써야 한다. 지원분야의 업무와 사업내역을 알기 위해서는 지원사의 홈페이지를 필수적으로
검색해야 한다. 홈페이지에 나오는 지원사의 다양한 소개 자료를 파악하는 과정이 면접을 준비하는 기초단계가
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면접현장을 취재해보거나 모의면접을 지켜보면 학생들이 지원사에 대해서 어느 정도의 지식을 갖추고
있는 지 바로 알 수 있다. 자기소개야 누구나 할 수 있지만, 지원사의 마케팅 전략이나 문화, 신상품,
주력제품 등은 사전 준비 없이는 대답할 수 없는 부분이다.
최근들어 기업들은 실무에 바로 투입하기 위한 인재를 선발하기 위해 현장 업무와 관련된 직접적인 질문을
많이 던진다. 이를테면 “경쟁사의 마케팅 전략을 역공략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냐?”
혹은 “우리 제품의 장단점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말해보라” 등 준비 없이는 입도
벙긋할 수 없는 질문에 아연실색하는 지원자가 한 두 사람이 아니다.
따라서 면접준비의 1단계는 지원사의 기업문화와 사업내역을 충분히 인지하고 면접장에 가야한다는 것이다.

     
  면접준비의 2단계는 면접유형에 따라 대답과 처신을 달리 해야 한다.
최근 대부분의 기업들은 개별·집단 면접이나 개별·프리젠테이션 면접을 적용하고 있다. 먼저 개별 면접은
기업들이 최종 면접으로 많이 사용하는 것으로, 중소기업의 경우 ‘신상과 자질’에 대해서 주로 묻고
대기업은 ‘지원동기나 비전’에 대한 질문이 많이 나온다.

개별 면접은 지원자간 비교평가가 가능한 만큼
실수가 있어서는 곤란하다. 한 명의 지원자를 놓고 여러 명의 면접관이 동시다발로 질문하는 만큼 보다
구체적이고도 체계적인 대답을 해야 한다. 개별 면접의 특징은 제대로 대답을 못할 경우 실패할 확률도
높지만, 반대로 개인을 어필시키고 높은 점수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는 점이다.

집단 면접은 다수의 지원자를 다수의 면접관이
보는 형태이다. 주의할 점은 집단 속에 자신이 묻히거나 밀려나지 않도록 끝날 때까지 자기 페이스를
잘 유지해야 한다. 또한 좋은 점수를 받기 위해 너무 튀려고 해서도 안되며, 상대방의 의견에 말꼬리를
붙잡고 늘어지는 모습도 삼가해야 한다.
집단 면접은 개인 경쟁력도 체크하지만 지원자 동료들간의 공조마인드나 팀워크도 동시에 파악한다는 점을
염두에 두고 면접에 응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상대방의 말을 수긍하는 형태를 취하면서 전문적인 지식을
깔고 자기의 주장을 논리적으로 표현해나간다면 좋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을 것이다.

프리젠테이션 면접은 다양한 주제 가운데 한 개를
선택, 자기의 의견을 표출하는 방식이다. 평가항목은 지원자의 전문지식과 현실 감각, 표현방법에 초점을
둔다. 지원자는 자기가 선택한 주제에 관해 발표하는 동안 자신의 모든 것을 보여주어야 한다. 언어
구사력, 실무 지식, 추진력 정도, 기여분야 등에 걸쳐 상당한 준비가 필요하다.

최근 일부 지원자들은 지원사의 기존 문제를 사전에 입수, 비슷한 유형의 주제를 케이스로 준비해가는
모습도 눈에 띄고 있다. 프리젠테이션 면접은 브리핑 형태의 발표가 좋은 점수로 연결된다. 따라서
결론부터 내고 부연설명을 해나가되, 관련 주제와 연관된 전문용어를 구사하면서 적절한 제스처를 취하면
경쟁력이 한층 더 배가된다.
유의할 점은 간단, 명료하면서도 논리적으로 빈틈이 없어야 한다는 것이다.

“면접에는 왕도가 없다”고 한다. 하지만
인사담당자들은 한마디로 “NO”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올 하반기 S기업의 한
지원자의 경우, 기업이 원하는 토익 점수에 어렵게 턱걸이 한 후 면접시험에서 ‘비전 전략’을 프로젝트
식으로 발표하여 유유히 취업전선을 돌파한 사례는 이런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의 라임 단골집 2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나의 라임 단골집 1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카일루아> 윤정욱 작가ㅣ디지털 노마드로 산다는 것

가성비 좋은 푸드트럭 삼만리

서울의 심야식당 3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