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 Ad 아트디렉터 임학수ㅣ아트디렉터로 산다는 것

멋있다, 환상적이다, 매일 신날 것 같다. ‘아트디렉터’의 삶을 그리는 일관된 이미지 앞에서, 그는 단호하게 답했다. “드라마와는 전혀 달라요.”

아트디렉터가 말하는 아트디렉터

Q. 광고를 시작한 특별한 계기가 있는가?

대학교 때, 친한 선배를 따라 광고 동아리에 들어갔다.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시작한 일이었는데 공모전 수상도 하고, 수상한 작품이 지하철에 실제 전시도 되면서 재미를 붙였다. 원래 전공하던 시각 디자인과는 또 다른 매력을, 광고에서 느꼈다. 광고는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라는 점이 크게 다가왔다. 그때 자연스럽게 광고 일을 해야겠다고 마음먹게 된 것 같다.

Q. 아트디렉터라는 직업이 피부에 와 닿지 않는 사람도 있다. 광고 회사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맡는지?

아트디렉터는 광고의 비주얼을 책임진다. 프로젝트가 시작된 후 아이디어를 내는 과정에서는 카피나 디자인 등 영역을 가리지 않고 참여하지만, 아이디어가 정해진 후에는 시각적인 것에 집중한다. 광고를 시각적으로 어떻게 표현하고, 어떻게 만들어갈 건지 총괄한다. 예를 들면, 광고를 진행할 때 사용되는 그림이나 레이아웃, 모델의 컨셉 등 모두 아트디렉터가 결정하는 일이다.

Q. 그러면 일러스트레이터나 디자이너와 다른 점은 무엇인지?

직접 디자인을 하고 그림을 그리는 것이 아니라 분야별 전문가들에게 일을 맡기고 감독하는 작업을 한다는 점이다. ‘보이는 것’들에 대한 디렉팅을 한다고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Q. 아트디렉터에게 필요한 덕목이 있다면?

당연한 말일 수도 있지만, 일단 디자인 능력이 있어야 한다. 기본적으로 디자인 능력이 있어야 디자인을 보는 눈이 생기고, 디렉팅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광고의 폰트는 무엇으로 할지, 자간은 어떻게 할지 등 제대로 결정하려면 디자인에 대한 감각이 필요하다. 그 외 능력들은 다양할수록 좋다. 아트디렉터인데 카피를 잘 쓴다거나, 사진을 잘 찍는 재능이 있으면 디렉팅을 할 때 큰 자산이 된다.



임학수 아트디렉터가 참여한 LG 휘센의 포스터 및 TV 광고 영상


임학수 아트디렉터의 비주얼 감각이 담긴 미즈노 광고 및 SSG 광고.

광고 회사의 24시간

Q. 광고 회사의 하루, 눈코 뜰 새 없이 바쁠 것 같은데…

일단 드라마와는 정말 다르다. 낮에 일하고 밤에 자유롭게 노는 모습은 그냥 ‘드라마’상일 뿐이다. 바쁘기도 정말 바쁘고, 밤샘 작업도 많다. 내가 능동적으로 일정을 조절할 수 있는 게 아니라 맡겨진 프로젝트의 마감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더 바쁘게 느껴지는 것 같다. 맡은 프로젝트의 마감 기한이 촉박할수록 밤샘 작업이 많아지고 바빠진다.

Q. 광고 프로젝트는 주로 팀으로 진행된다고 알고 있는데, 이 때문에 좋은 점이나 힘든 점이 있나?

각 분야의 전문가들과 일하다 보니, 내가 할 일의 범위가 줄어든다. TV 광고 한 편을 찍으면 거의 100명 정도의 인원이 참여한다. 기획, 제작, 프로덕션 PD, 성우, 모델 에이전시 등 정말 많은 사람과 함께 한다. 이들과 프로젝트를 분담하기에, 내가 해야 할 일 자체는 줄어든다. 반면, 그만큼 많은 인원이 참여하기에, 의견 조율이 힘들기도 하다. 진행 과정상의 변수 역시 많다. 특히, 여러 사람의 의견과 이해관계를 반영하면서 진행해야 하므로, 개인 작업을 할 때보다 고충이 많다.

Q. 광고 일을 하면서 가장 보람 있을 때는 언제인가?

프로젝트를 두고 하는 경쟁 PT에서 이겼을 때 보람을 느낀다. 하나의 광고를 두고 다른 회사들과 경쟁해야 하는 경우가 종종 생긴다. 광고를 어떻게 진행할지에 대해 광고주에게 프레젠테이션하면, 그중 가장 높게 평가받는 곳이 프로젝트를 따내는 식이다. 이때, 준비한 아이디어로 경쟁에 이겨서 광고를 맡게 되었을 때 굉장히 뿌듯하다. 아이디어가 인정받았다는 소리니까. 또, 내가 참여한 광고 때문에 제품이 잘 팔린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광고인으로서 보람을 느낀다. 이렇게 바로 성과가 보인다는 점이 광고의 매력인 것 같다.

Q. 반대로, 가장 힘들 때가 있다면?

프로젝트를 열심히 준비해서 다 완성했는데 엎어지는 경우? 몇 주를 고생해서 만든 광고가 마지막 컨펌 과정에서 그냥 없어져 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 그럴 때는 정말 회의감이 들고 힘이 든다. 밤샘 작업 등을 통해 체력적으로 힘든 것보다 이렇게 노력의 결과물이 사라졌을 때 더 힘들고 맥이 확 빠진다.

아트디렉터의 책상. 피규어와 각종 디자인 도구 등 말 그대로 아티스틱하다.

광고에 감성을 싣는, 캘리그라피의 매력

Q. 직접 캘리그라피를 하는 거로 알고 있다. 시작한 계기는?

처음 광고 회사에 입사했을 때 캘리그라피를 접했다. 그때만 해도 지금처럼 캘리그라피가 대중화되지 않았을 때라 신기하고 멋있게 느껴졌다. ‘나도 한번 배워볼까?’란 생각이 시작이었다. 그때는 몰랐는데, 대학 때 캘리그라피를 접하긴 했었다. 대학교 2학년 때, 먹물과 글씨를 쓸 수 있는 도구를 자유롭게 준비해오라는 수업이 있었다. 그때는 아무 생각 없이 도구를 챙겨가서 먹물로 글씨를 썼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그게 캘리그라피였다.

Q. 글씨를 쓸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 있다면?

이 캘리그라피가 광고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나 그림과 어울리는지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어떤 느낌으로 써야 어울릴지, 가장 염두에 둔다. 글씨의 느낌이 별거 아닌 것 같지만, 광고의 감성과 분위기를 좌우한다. 글씨 하나로 굉장히 잘 만든 광고라는 느낌을 주기도 하고, 대학 때 만든 과제물 같다는 느낌을 주기도 한다.

Q. 캘리그라피의 가장 큰 매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하나의 작품으로 재탄생하는, 그의 캘리그라피 작품들.

광고에서 캘리그라피의 매력은 ‘글씨로 모든 걸 말할 수 있다는 점’이다. 그림 없이도, 내가 전하고자 하는 것을 글씨만으로 표현할 수 있는 것이 캘리그라피의 힘이자 매력이라고 생각한다. 캘리그라피를 하는 사람으로서 느끼는 매력은, 재밌다는 점? 또, 먹물로 글씨를 쓸 때 느껴지는 종이의 질감이나 만년필로 쓸 때 느껴지는 잉크의 촉감처럼 캘리그라피를 할 때 느낄 수 있는 것 역시 매력적이다.

HS Ad를 꿈꾸는 이에게

Q. HS Ad가 다른 광고회사와 비교되는 가장 큰 매력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는지?

어느 회사든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시스템 같은 부분은 광고회사라면 어디든 비슷할 것이다. 차이를 만드는 것은 ‘어떤 구성원들이 있는가?’하는 점이다. 배울 점이 많은, 멋진 사람들과 함께할 수 있다는 것이 HS Ad의 가장 큰 매력이다.

Q. HS애드 입사를 꿈꾸는 20대에게 한마디를 하자면?

많이 놀고, 많이 경험했으면 좋겠다. HS Ad뿐 아니라 광고를 하고 싶어하는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다. 20대 때만 할 수 있는 것을 많이 경험해야 재주도 많아지고 보는 눈도 생기게 된다. 사실 이렇게 말하는 것이 조심스럽긴 하다. 무조건 많이 경험하고 즐기라고 말하고 싶지만… 요즘은 1학년 때부터 취업 준비를 하는 학생들이 많다 보니, 이런 조언은 꿈 같은 이야기라고 생각할지 모른다. 하지만, 20대 때만 할 수 있는 여러 경험을 통해 얻어가는 것들이 정말 많다고 생각한다. 자격증이나 토익 성적처럼 내 눈앞에 보이는 스펙은 아니더라도, 20대 이후의 인생에 밑거름이 되고 내공으로 쌓일 것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우린 이렇게 한겨울을 견디곤 해

어느 통학러의 빡친 하루

‘신박한’ 효과가 실화? 한 남자가 체험해봤습니다.

[파인다이닝] 서윤후 시인, 글 쓰는 청춘을 다독이다

사회초년생의 기본예절

사진 좀 찍는다는 그들의 미러리스 카메라

배틀 로드, 샤로수길 VS 망리단길

캠퍼스별 떡슐랭 가이드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