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를 디자인하는 완전 훈남 안드레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노르웨이)



미래를 디자인하는 감각적인 그를 만나다. 안드레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

안녕하세요.
한국어가 익숙지 않은 듯 조금은 어색한 어투로 
반갑게 인사를 건네는 그는 노르웨이에서 온 안드레. 
여유로운 모습으로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 담백하게 
풀어놓는 그에게서 안드레만의 특별한 매력을 느낄 수 
있었다. 자신의 이름 덕분에 한국에서 얻게 된 별명이 
‘곤드레 만드레’라고 말하는 그는 털털하면서도 
재치가 넘치는 성격의 소유자였다. 넘치는 센스로 
디자인에 대한 열정을 실천하고 있는 안드레를 만나보자.

글,사진_박은지/13기 학생기자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부 06학번

노르웨이에서 한국으로

그의 이름은 Jo Andre Kristiansen. 스칸디나비아 반도 서부에 위치한 노르웨이에서 성장한 그는 현재 호주에 위치한 Swinburne University of Technology 3학년에 재학 중이다. (우리나라와는 달리 이 학교는 3년제로 시스템이 구성되어있다.) 2003년 노르웨이에서
장학금을 받아 한국에 방문했던 적이 있었고 그 이후에 인연이 닿아 한국에 교환학생으로 온지 1년째에 접어들었다.

노르웨이는 초등교육 후 직업훈련과 대학 예비 교육을 선택하게 되는데 그는 대학 예비 교육을 선택했고, 예술고등학교를 거쳐 자신의 꿈을 더 넓게 펼치기 위해 장학금을 받아 호주에서 대학 생활을 했다고 한다. 또, 노르웨이 정부에서는 대학에 진학하는 자국의 학생들에게 상당한 금액을 지원해주기 때문에 학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고 덧붙여 말했다.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주저 없이 찜 닭을 좋아하고 조금은 맵지만 닭갈비가 정말 맛있다고 이야기하는 그는 이미 한국에 대한 애정을 마음 속에 간직하고 있었다.

디자인의 매력속으로


그는 디자인 관련 기사를 읽으면서 흥미를 느끼게 되었고 예술 고등학교에 진학하여 본격적으로 디자인을 배우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 후 산업디자인으로 자신의 전공을 결정하여 꾸준히 디자인을 공부할 만큼 그의 디자인에 대한 열정은 대단했다. 디자인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가득한 그는 취미도 디자인 관련 서적과 잡지를 보거나 디자인 전시회를 관람하는 것이라고 한다.

축구와 스노우보드 등 스포츠도 좋아한다고 한다. “처음에는 수업을 들을 때 언어적인 문제로 많이 힘들었지만 이제는 어느 정도 한국말을 할 수 있고 알아들을 수도 있어요.” 그는 2007년 외국에서 산업디자인을 더욱 심도 있게 공부하기 위해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의 교환학생으로 오게 되었다. 한국어에 익숙하지 않았던 그에게 한국어 수업으로만 이루어진 대학교의 강의는 하나의 도전이었다. 학교에서 한 주에 두 시간씩 한국어를 배울 수 있는 수업이 있었는데 한국어를 완전히 익히기에는 부족함이 있어 아쉬웠다고 한다.

열심히 띄는 한국의 대학생들

한국에 오기 전 그는 한국에 대해 어떤 생각과 느낌을 가지고 있었을까. “한국인들은 실제로 한복을 입고 생활하는 지 알았어요.” 그는 멋쩍은 웃음을 지으며 당시의 자신의 생각을 말했다. 한국에 오기 전에 다양한 한국 홍보 자료를 통해서 보아왔던 한국인들이 일반적인 모습인 줄 알았다고 한다. ^^; 일상 생활에서 한복을 입고 생활하고 있는 한국인들의 모습을 상상하며 이곳에 도착한 순간, 그는 자신이 생각한 것과는 전혀 다른 한국의 모습에 놀랐다고 한다.

그는 한국에 “패스트푸드점 등의 체인점도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자신이 가졌던 한국에 대한 생각과 현실의 차이 덕분에 신선함과 새로움, 그리고 유쾌함을 얻을 수 있었다고 한다.
“한국의 대학생들은 무엇이든지 열심히 하는 것 같아요.” 그가 경험한 한국의 대학생들은 누구보다도 열심히 자신의 생활을 하고 있었단다. 이곳에서 생활하면서 여러 한국의 대학생들을 만났는데, 그는 과제와 학교생활은 물론 자신의 능력을 계발하기 위해 부지런히 노력하는 한국 대학생들의 모습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고.

Andre's Dream

공부하고 싶은 분야가 더 있는지에 대한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그는 ‘운송기기 디자인(transportation Design)’ 을 공부해보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또, 앞으로도 계속 디자인을 공부하고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좋은 사람들과 함께 즐겁게 지내고 싶다고 한다.

그리고, 자신이 직접 회사를 설립하여 운영하면서 디자인을 배우고 실력을 쌓으면서 만난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을 하는 것이 목표란다.
한국에서 얻는 그의 별명 때문인지 친근하게 느껴졌던 안드레. 자신의 하루 하루를 새롭게 디자인하여 생활하고 있는 만큼, 그만의 디자인으로 세계인의 시선을 집중 시킬 그날을 기대해본다.

글,사진_박은지 / 13기 학생기자
연세대학교 언론홍보영상학부 06학번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