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생이 사랑한 중앙대 옆 흑석시장

1년 동안 무수히도 많은 곳을 발로 뛰며 취재해 온 럽젠 기자들. 정작 그들이 위로와 휴식을, 깨알같은힘을 얻었던 곳은 따로 있었다. 120% 검증 완료, 럽젠 19기 기자들이 공개하는 ‘우리 학교 잇플레이스’.

중앙대의 첫인상은 솔직히 조금 당혹스럽다. 다른 대학가와는 사뭇 다른 묘한 분위기에 조금 실망하는 이들도 여럿 있었더랬다. 하지만 이름만큼이나 칙칙하다고 생각했던 흑석동은 사실 볼수록 정감가는곳이다. 그중에서도 흑석시장의 매력은 단연 최고! 먹을 것 많고 양도 많고 가격은 싼, 사람냄새나는 흑석시장에 중대생은 오늘도 주린 배를 채우러 간다.

그릇이 넘치도록 그득그득! <순대나라>

중앙대 앞 흑석시장의 순대나라의 순대국 사진. 테이블 위에 검은 그릇이 올려져 있고, 그릇 안에는 양념장이 올려진 순대국이 가득 들어 있다. 순대국 옆에는 김치와 풋고추, 쌈장 등이 함께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다.
뜨끈한 국물이 생각나는 추운 겨울날의중대생은? 순대국을 먹으러 간다! 그릇이 넘치도록 담아주신 순대국에는 순대와 고기가 가득가득 들어있다. 들깨가루와 양념장을 슥슥 비벼서 순대국 안에 숨어있는 밥과 순대를 함께 꿀꺽 삼키고 국물을 후르르 마시면 꽁꽁 얼어있던 몸이 사르르 풀리고 그 진한 맛에 숟가락을 멈출 수 없을 것이다.
왼쪽 사진은 순대국과 함께 나오는 김치와 깍두기 등의 반찬이다. 김치와 쌈장, 풋고추와 마늘, 부추, 깍두기 접시가 차례대로 놓여 있다. 오른쪽 사진은 순대국에 밥과 부추가 함게 말아져 있는 것을 찍은 사진이다.
중대생의 TIP1 순대골목에는 순대국집이 여러 곳 있다. 순대나라 바로 옆에도 ‘진미순대’가 있는데 사실 두 곳 다 맛있다. 밥만 간단히 먹을 것이라 신발 벗기가 귀찮다면 오른쪽 진미순대를, 뜨끈한 바닥에 앉고 싶거나 오래도록 앉아 술을 기울이고 싶다면 왼쪽 순대나라를 추천한다. 특히 왼쪽 순대나라는 ‘낮술의 메카’라는 전설이 있으니 참고할 것.
중대생의 TIP2 더 열정적이라서 더 배고픈 당신이라면, 아주머니께 ‘순대많이요!’를 외치자. 순대‘만’ 많이 가 아니라 고기 섞어서 순대를 ‘더’ 많이 달라고 하면 더 푸짐하게 즐길 수 있다.

Location 중대병원을 바라보고 좌측골목으로 가다가해가든이 나오면 농협이 있는 흑석시장 골목 들어가서 오른쪽. 조금만 더 가면 왼쪽 시장 골목으로 순대골목 첫 번째 집
Price 순대국밥 5천원
Open 오전 11시 ~ 새벽 2시
Info 02-815-0937
아는 사람은 다 아는 그 무한리필집,<흑석 무한리필수제돈까스>

흑석 무한리필 수제돈까스의돈까스 음식 사진. 테이블 위에 커다란 흰 접시가 놓여 있고, 그 위에 소스가 뿌려진 돈까스와 떡갈비, 피클과 양배추 샐러드가 차례대로 올려져 있다. 접시 옆에는 숟가락, 포크, 나이프가 놓여 있다.
실시간 검색어에도 떴다! 흑석시장 명물로 떠오른 무한리필 돈까스다. 열 번을 먹어도 한 번 먹어도, 어른도 학생도 유민상도 김준현도 모두 입장할 때 6천원(아이들은 3천원, 5천원)만 내면 셀프바에서돈까스와 떡갈비, 밥과 샐러드를 무한정 먹을 수 있다.
흑석 무한리필 수제돈까스의 음식 사진들. 왼쪽 사진은 접시 위의 떡갈비를 큼직하게 썰어둔 것을 클로즈업한 사진이고, 오른쪽 사진은 떡갈비 중 한 조각을 포크로 찍어 들어올린 사진이다. 두툼한 떡갈비의 품질이 느껴진다.
수제돈까스는 그야말로 집에서 만든 돈까스 맛. 소스는 호불호가 조금 갈리지만 무한리필집답지않은 두툼함과 깔끔한 튀김옷은 훌륭하다. 떡갈비 역시 직접 만드는데 오동통한 모양새에 벌써 군침이 흐르고, 한입 베어 물었을때의 그 따끈한 육즙을 느끼고 나면 떡갈비도 무한리필이라는 것에 만세삼창을 하고 싶어진다.

중대생의 TIP 중대생의 주관적인 의견을 모아본 결과,돈까스도 맛있지만 떡갈비는 특히 환상이라는 평! 돈까스무한리필집이라고돈까스만먹지말고 떡갈비와 1:1 비율로 먹어보고 주력 종목을 정하는 것을 추천한다.

Location 흑석 시장내 위치한다.흑석역 3번출구로 나와 흑석시장 쪽. 하나은행 안쪽으로 쭉 들어오면 위치. 중앙대에서는 중대병원을 바라보고 좌측골목으로 가다가즉석빵집을 지나 안으로 쭉. 큰 두 갈래길이 나오면 왼쪽으로 꺾어서 조금 가면 위치.
Price 모두 6천원 (아이들은 3천원-5천원)
Open 10시 40분~8시 40분
Info 02-826-7278
밥만 먹고 끝, 아니잖아요? 닭강정으로 마무리 <박광호 닭강정>

흑석시장의 박광호 닭강정에서 판매하는 닭강정의 모습. 큰 철판 위에서 잘게 썰어 튀긴 닭강정이 양념에 버무려지고 있는 모습이다. 왼쪽의 닭강정은 아직 양념에 버무리기 전, 오른쪽은 양념에 잘 버무려지고 있는 닭강정이다.
닭은 언제나 옳다. 철판에 슥슥, 양념과 함께 버무린 닭강정은 더욱 옳다. 감질나는 달콤함을 자랑하는 박광호 닭강정은 흑석시장에 들렀을 때 꼭 먹어야 하는 음식 중 하나다. 특히 막 철판에 들어가 버무려진 따끈한 닭강정은 방금 밥을 먹었음에도 쑥쑥 잘만 먹게 되는 기적을 만든다.
박광호 닭강정 1인분의 사진. 종이컵 안에 가득 담긴 닭강정과 떡이 보인다. 사진 속에서는 누군가가 닭강정을 이쑤시개로 찍어 하나를 들어올리고 있다.
춥거나 더워 나가기는 싫은데 치킨말고 달콤한 닭강정이땡겨서 입맛만 다신다고? 박광호 닭강정은 배달도 된다. 따뜻한 학교 안에서 시켜먹는 닭강정의 맛은 전국 유명한 닭강정 못지 않다. 간장맛과 매운맛도 있으니 취향껏 골라먹을 수도 있고, 치킨 메뉴도 있어 치킨과 닭강정 중에 고민할 필요도 없다.

중대생의 TIP 따끈할수록 더 맛있다! 한번에 잔뜩 만들어 놓지 않기 때문에 타이밍을 잘 맞추면 단박에 따뜻한 닭강정을 먹을 수 있다. 그렇지 않다면 오래 걸리지 않으니 따뜻한 닭강정을 조금 기다려보는 것도 좋다. 기다린 시간이 아깝지 않을 것이다.

Location 중대병원을 바라보고 좌측골목으로 가다가즉석빵집을 지나 안으로 쭉. 큰 두 갈래길이 나오면 왼쪽으로 꺾어서 무한리필 돈까스 집을 지나서 조금 더 가면 왼쪽에 위치.
Price 작은컵 1천원,큰컵 2천원,작은박스 5천원,큰박스 1만원, 치킨 8천5백원
Info 02- 813-0813
끝나지 않는 시장의 맛
중앙대 옆 흑석시장의 또 다른 맛집들. 왼쪽 위부터 엉터리생고기 본점의 어느 테이블 위에서 고기가 구워지고 있는 모습, 어느 반찬가게 앞 매대에 올려진 다양한 반찬 팩, ‘빵향기 가득한 집’이라는 빵집의 즉석빵 진열 매대, 바지락 칼국수 사진이 차례대로 나열되어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맛있고 질좋은 고기로 유명한 엉터리생고기 본점, 자취생들의 희망 반찬가게, 4천5백원 착한 가격에 리필까지 되는 진한 해물칼국수, 동해칼국수, 바로 구운 즉석빵이 2개 1000원인 즉석빵집.중앙대 옆 흑석시장에는 푸짐한 시장인심, 가벼운 가격, 끝나지 않는 시장의 맛도 구석구석 가득하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