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개인 및 기업고객 담당 김봉석 차장

은행은 여타 직장처럼 부서 및 지사(지점)의 순환이 빈번한 직장이다. 특이한 점이라면, 누구나 최소 한 번쯤은 본사가 아닌 지점에 발령나 고객과 만나는 실무를 배운다는 것. 부장이나 차장도 예외일 수는 없다. 은행가는 이런 순환을 통해 자신에게 가장 알맞은 분야와 부서에 대해 고민하고, 은행의 실무와 문화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습득한다. 또 그들 중 소수 인원은 본사로 발령나기도 한다.

은행원 중 우리가 가장 쉽고 친근하게 만날 수 있는 이들은 단연 지점의 개인 거래 창구 직원이다. 이 창구 담당은 으레 상업 고등학교 졸업생의 몫이었는데, 최근엔 정식 공채 신입 은행가가 맡고 있다. 이 분야에 특화된 직원은 VIP창구나 기업 상담 등의 전문가가 되기도 한다. 가장 가까운 곳에서 당신을 맞이하는 은행의 얼굴, 신한은행 개인 및 기업고객을 담당하는 김봉석 차장의 솔깃한 현장 이야기.

럽젠Q : 개인이나 기업 상담은 어떤 역할을 하나요?

은행은 개인과 기업의 재화 순환고리 역할을 합니다. 금융의 흐름을 잇는데 막힘이 없어야 하는 거죠. 이러한 역할을 각 지점의 거래창구에서 한다고 보면 됩니다. 나무에 빗대어볼까요? 중심의 굵은 줄기는 본사의 역할이라 보면 됩니다. 전반적인 영업과 국가, 기업 단위의 사업을 관할하는 거죠. 반면, 이를 유연하게 하는 가지와 광합성을 하는 잎 부분이 바로 지점의 창구에서 하는 일입니다.

럽젠Q : 주요 업무는 무엇이 있나요?

고객에게 가장 맞닿은 업무를 모두 한다고 보면 됩니다. 통장 및 카드 발급, 투자상품 판매가 기본이고, 지점 규모에 따라 기업 관리와 외환 업무 등도 겸임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특화된다면 자산관리과 노후설계, 기업 재무설계, VIP 관리 등의 업무를 하게 됩니다.

럽젠Q : 가장 보람될 때는 언제인가요?

역시 사람을 만난다는 것이겠죠. 일단 다양한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저마다 돈에 관해 사연있는 이야기를 주고받다 보면, 은행가의 본분에 대한 보람을 느끼게 돼요.

럽젠Q : ‘꿈의 직장’이라고 불리는 은행은 어떤 곳인가요?

외부에서는 흔히 은행이 평생직장인데다가 안정적인 보수를 받는다고 하죠. 하지만, 은행 역시 다른 직장 못지 않는 경쟁 구도를 가집니다. 신한은행은, 지점의 규모와 역할(이를테면 대학 내, 섬 등 특화 지점과 일반 지점의 구분 등)에 따라 하나의 그룹 내에 5개 지점끼리 실적 경쟁을 벌이는 제도가 있습니다. 이를 통해 개인을 비롯해 지점의 성적이 매겨져 진급과 연봉 등에 영향을 미치게 되죠. 또 은행 내 과장급 이상의 직원을 채용하는 횟수가 적기 때문에, 10년 차의 직원도 자격증이나 영어 공부를 하는 것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럽젠Q : 생각보다 경쟁이 만만치 않은 것 같은데요. 좋은 점은 무엇인가요?

은행은 여성 직원의 비율이 타 직장보다 월등히 높습니다. 덕분에 출산 시 2년의 육아 휴직이 당연하게 여겨지죠. 이는 출산마다 보장되기 때문에, 2년이나 4년의 휴직 후 복직도 가능합니다. 휴직 시에도 일정 수준의 급여가 계속 지급되고요. 또 금융 시장이 시시때때로 변동하기 때문에, 이에 발맞춘 경제 학습 동아리 및 자격증 아카데미 제도, 어학 학습 모임 등도 활발하게 조직되고 있습니다.

럽젠Q : 어떤 사람이 지원하면 좋을까요?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끊임없이 배우려는 자세를 가진 사람이 은행에 적합합니다. 가장 적당한 일을 찾기까지 쉽지 않지만, 찾고자 하는 노력을 늘 환영하는 것이 은행의 ‘은행가에 대한 자세’인 것 같아요.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신한은행은 여직원이 많은 대신, 그 만큼 자주 비정규직을 많이 뽑는 것 같아요. 1년에 두 번씩 엄청난 인원을 뽑더군요.^_^;;;;정규직 전환도 없어져서, 비정규직 여직원들이 힘들어 하는 듯^^;;;;그냥 제 생각이예요~
  • 황선진

    오, 감사합니다!
  • 조세퐁

    첫번째 사진 임팩트 있네요. 마치 제가 악수하고 있는 것만 같아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방학하고 오랜만에 고향 가면 꼭 느끼는 것들 모음.jpg

한국 속 유럽

LG글로벌챌린저 설렘포인트 7

LG글로벌챌린저 24기에게 묻다. 나에게 도전이란?

패션의 완성은 기부

전공별 전공병

편의점 혼칵테일

익숙함에 속은 예상 밖 브랜드 이야기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