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하는 젊은 에너지 속으로! 뮤지컬 <렌트>













어느새 2007년 새해도 한 달이 훌쩍 지났다. 모두가 부푼 마음으로 세웠던 계획들은 지금도 안녕하신지. 새해 벽두부터 너무 달린 나머지 다소 힘이 빠지진 않았는지. 이것저것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는 1월 말이다.

새해 첫 뉴페스타의 주인공은 뮤지컬 <렌트>. 많은 사람들이 <렌트>를 보고 나면 가슴 깊은 곳에서 끓어오르는 무엇인가가 있다고 했다. 그저 그렇게 지나가는 1월의 끝을 잡고 다시 새롭게 시작하고 싶다는 기대감 때문일까. 새해 첫 뉴페스타 당첨의 행운을 얻은 미얼 독자들과 함께 대학로로 찾아가는 길은 한겨울답지 않게 너무나도 훈훈했다.



우연히 영화 <렌트>를 볼 기회가 있었다. 암울하기만 한 상황에서도 우정과 사랑으로 서로를 감싸주는 젊은이들의 순수한 이야기. 우리 주위에서 흔히 보기 힘든 소재에 익숙하지 않았지만 별 거부감이 없었던 영화. 기자가 기억하는 영화 <렌트>는 그랬었다. 그리고 해를 넘겨서 다시 뮤지컬로 찾아온 <렌트>.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불러모았던 스타캐스팅과 파격적인 소극장공연, 심플하면서도 완성도 높은 원작 그대로의 재구성이라는 더 멋진 모습으로 돌아온 <렌트>는 많은 사람들이 기대를 하기에 충분해 보였다.




뮤지컬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익히 알고 있겠지만 이번 <렌트>의 잔재미는 소극장에서 이루어지는 배우들의 생생한 땀방울 하나하나를 직접 확인하는데 있다. 지금까지 <렌트>가 막을 올렸던 무대(예술의 전당 오페라극장, 토월극장) 중 제일 작은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이번 무대는 배우의 노래며 몸짓 하나하나에 집중하기에 손색이 하나도 없어 보였다. 그래서일까? 좋아하는 배우의 열연과 노래가 계속될수록 관객들의 표정과 반응도 시시각각 변했고, 그런 에너지가 무대 위까지 넘쳐나 마치 배우와 관객이 함께 뮤지컬을 만들어 나가는 느낌이었다. 영화 <렌트>에서 제시하려고 했던 메시지가 다소 음침하고 철학적인 색깔을 가지고 있다면 뮤지컬 <렌트>에서 말하고 싶어 하는 것은 간단하다. <렌트>의 모토이자 상징이기도 한 “no day, but today(우리에겐 오직 오늘 뿐)” 그리고 “가장 소중한 것은 바로 사랑”
<렌트>는 현대를 사는 우리 자신들의 이야기다. 뚜렷한 미래 없이 하루 하루를 살아가는 병든 사람들. 황금만능주의에 찌들은 세상. 가난한 열정을 펼치기엔 너무나도 냉혹한 현실. 어쩌면 <렌트>에서 말하는 에이즈보다도 더욱 무서운 것이 요즘 세상일지도 모르겠다. 뮤지컬을 보기 전의 아침까지만 해도 그랬다. 너무나도 당연하게 지나가는 일분일초. 그리고 미처 느끼지 못하고 지나가 버리는 그 순간 순간들. 하지만 커튼콜과 함께 배우들은 다 함께 손을 맞잡고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오십이만오천육백분의 귀한 시간들을 느껴봐요. 너무나도 소중하고 아름답죠♪”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의 라임 단골집 2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나의 라임 단골집 1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카일루아> 윤정욱 작가ㅣ디지털 노마드로 산다는 것

가성비 좋은 푸드트럭 삼만리

서울의 심야식당 3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