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제&파티기획 마인드]제3강 파티-축제의 이상속에 파티가 보인다

   
 
 
     
 
 
  얼핏
느끼기에는 이벤트처럼 보이지만, 파티 역시 축제와 같은 속성을 가지고 있다. 파티는 잘 꾸며서 사람들에게
재미를 서비스하는 행사라기보다는 스스로 즐거울 때 비로소 콘텐츠가 완성되는 편의 축제요, 간이형
축제다. 파티의 원리를 알기 위해서는 축제의 이상을 좀더 알아야겠다.

첫째, 축제일상론과 축제일탈론이라는 대치된 관점이 있지만 여기서는 그 요지만 제시할 것이다. 가장
일상에 접근한 축제가 건강한 축제라는 앞의 입장은 종교적 전통과 관련이 있다. 뒤의 입장은 축제가
자본주의나 관료제 같은 근대적 시스템을 탈출하는 저항적 소비로 본다.

둘째, 축제의 자유주의와 공동체 축제주의의 비교를 들 수 있다. 앞의 것은 축제가 사회와 개인의
자발성을 끌어내고 또 이에 바탕을 둔다는, 종의 자원주의적 입장이다. 축제가 자기 삶의 기획에서
출발하며 삶의 활력을 주고, 일상생활 속에서 새로운 눈을 갖는 것으로 본다. 생활세계에서 축제의
활력을 찾는 것은 순간을 통해 지속되는 정신성을 보는, 구도적이면서도 물활론적 사고다. 뒤의 입장은
소통주의라 할 것으로, 축제를 실질적 교류와 협력의 장, 의사소통의 장으로 희망하는 것이다. 축제는
전통을 지키고 생성하는 종합체이며, 문화를 전달하고 소통하는 공장이자 현재적 의미를 가진 시장터다.
축제가 일상을 벗어나는 혼돈이기는 하지만, 시민사회의 공공성과 분리해볼 수 없는 광장의 기능을 한다.
축제나 의례는 사회질서를 유지한다는 인류학적 기능주의가 이와 관련이 있다.

파티를 만들기 전에, 왜 이같은 축제의 이상을 강조하는가. 축제가 파티와 공유하는 질문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파티를 통해 무엇을 얻는가. 또 파티는 우리 자신의 삶을 어떻게 바라보도록 하는가. 우리는
누구나 축제주의자 를 꿈꾼다. 축제를 일탈을 꿈꾸는 예술로 보든, 사람들에게 다가가는 일상의 문화로
보든 말이다. 일상은 구원하고 건져내야 할 무엇인가, 일상은 뒤집고 바꾸어야 할 무엇인가. 축제를
통해 세상을 바꿀 수 있을까, 또 축제를 통해 사람을 만날 수 있을까. 같은 질문이 파티에 적용된다.

파티는 놀이 마인드에 기초하는가, 저항가 마인드에 기초하는가 같은 단순한 질문부터 던질 수도 있다.
파티는 호모루덴스, 놀이를 통해 성장하는 건강한 아마추어를 인간적인 모습으로 본다. 파티는 놀이의
생산성, 소비의 창조성을 드러내는 전형이다. 다른 한편으로 파티는 놀이를 통해 저항하는, 저돌적인
도발과 전복의 힘이다. 파티는 놀자, 그리하여 비틀자, 마침내 깨자고 외친다. 조르주 바타이유의
말처럼, 낭비는 생산적인 자본주의에 대한 위협이고 유희는 산업화를 저해하는 위험한 타락이 될 수
있다.

어느 이념을 취하든 간에 적어도 파티는 나의 삶을 바꾸는 기폭제다. 이 강좌의 주제가 그것이다.
앙리 르페브르가 말한 현대 사회의 일상성에 대한 반기야말로 중요하다. 그런데 이처럼 바쁘게 돌아가는
오늘날 도시의 일과성과 일시성에 대한 비판적 통찰은 자기 자신의 혁신을 통해 실천이 될 수 있을
뿐이다. 사회의 축제는 개인에게 책임을 묻는 삶의 축제로 부터 시작된다. 파티는 도시 속에 있으면서도
공간성과 시간성을 초월하는 축제의 본질을 고민하게 만든다. 가장 도시적인 파티는 현대도시를 극복하면서
나를 돌아보게 만드는 장치가 될 수 있다. 물리적 장소로서의 행사현장과 일회적 연희행위를 넘어서는
가치를 한낱 파
티에도 담을 수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의 라임 단골집 2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나의 라임 단골집 1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카일루아> 윤정욱 작가ㅣ디지털 노마드로 산다는 것

가성비 좋은 푸드트럭 삼만리

서울의 심야식당 3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