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식IN에도 안 나온다, 해외 여행 에티켓 <프랑스 편>

여행을 떠나기 전 우리는 목적지, 여행 비용 등에 관한 신나고 알찬 계획을 세운다. 하지만, 여행 계획만큼 중요하게 챙겨야 할 것 중 하나가 바로 에티켓! ‘한국적인 매너’만 고집하다가는 큰 실수를 할 수도 있다. 현지인들에게 친절한 대접을 받고 싶다면 그만큼 올바른 에티켓을 갖고 행동해야 함은 당연한 일. 센스쟁이 여행자가 되고 싶은 당신, 지금부터 이 기사를 정독하시라.

France

# For Restaurant : 가장 여유로운 그 곳, 프랑스

유럽이 대개 그런 편이긴 하지만, 프랑스의 여유로움은 그 중에서도 으뜸이다. 와인을 함께 마시며 많은 이야기를 하는 자리가 다수이기 때문에, 급하게 식사하고 자리에서 일어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아무렴 어떤가, 그 여유를 즐기기 위해 간 여행이니.

– 식당을 예약했을 때는 그러지 않아도 되지만, 누군가의 집에 식사 초대를 받았을 때는 약속 시간보다 조금 늦게 가는 것이 좋다. 10~15분 정도가 적당하겠다. 독일과는 반대로 너무 일찍 가면 준비가 안 되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일찍 가는 것은 오히려 예의가 아니다.

– 프랑스는 음식이 나오는데 시간이 오래 걸린다. 주문 후 조급해하지 말고 여유를 가질 것.

# For Transport : 조심, 또 조심

우리 나라도 물론 그렇지만, 프랑스에서는 대중 교통을 이용할 때 조심해야 할 것들이 많다. 다양한 대중 교통을 이용하는 나라이기 때문에 우리 나라에서는 생각 못했던 위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 차조심, 사람조심이 가장 우선이다.

– 파리는 무인 임대 자전거 벨리브(Velib’)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을 정도로 자전거 이용이 활발한 도시이다. 대부분의 차도와 인도 사이에는 자전거 전용 도로가 마련되어 있다. 차에서 내리거나 길을 건널 때 항상 다가오는 자전거가 있는지 확인하는 습관은 안전한 파리 여행의 지름길이다.

– 파리 지하철의 경우, 흔한 경우는 아니지만 에너지 절약 차원에서 문을 수동으로 개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자신이 내려야 하는 곳인데 문이 열리지 않을 경우, 당황하지 말고 손잡이를 당겨 문을 열면 된다.

– 지하철에 탄 상태에서는, 내릴 역이 아니면 문 앞에 서 있는 것은 피하는 게 좋다. 파리 지하철의 소매치기들이 문이 열리고 닫히기 직전, 모자나 가방 등을 낚아채 갈 위험이 있다.

– 지하철에서 환승할 때는 우리 나라처럼 개찰구로 나가지 않고 옆의 날개 자동문으로 표를 이용하지 않고 나갈 수 있다.

– 혹시 운전을 할 경우 경적을 울려서는 안 된다. 프랑스 사람은 정말 급한 상황이 아니면 경적을 울리지 않는다.

# For Travel : 잊지 마세요, 당신의 센스

너그러울 땐 한없이 너그럽다가도 까다로울 땐 무한정 까다로워지는 프랑스 사람들. 현지인만큼은 아니어도 그 나라의 즐거운 프랑스 여행을 위해서 당신이 꼭 기억해두어야 할 몇 가지 에티켓을 알려주겠다.

– 프랑스에는 공중화장실도 드물고 공짜 화장실도 드물다. 그래서 숙소에서 화장실을 해결하거나 관공서나 박물관 등에서 공짜 화장실을 사용할 수 있으면 일단 사용해두는 것이 좋다. 도로변에 위치한 유료 화장실이나 지하철의 화장실을 처음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진땀을 뺄 수 있다. 바로 화장실 레버가 없기 때문. 당황해서 이것저것 버튼을 눌러보지만 물이 내려가지 않고, 낙담한 채 나가려고 문을 열면 그제서야 물이 내려간다. 문이 열림과 동시에 물이 자동으로 내려가는 장치이기 때문이다. 또한 1회 최대이용시간이 15분인 화장실도 있으니, 15분을 넘겨 무방비상태에서 문이 열리는 일은 피하길 바란다.

– 지하철 역이나 거리에서 간혹 연주중인 악사들을 볼 수 있는데, 이들에게 돈을 줄 것이 아니면 사진 촬영은 삼가는 것이 좋다. 간혹 돈을 달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발생하면 상당히 당혹스럽다.

– 프랑스의 박물관, 전시회는 가방 검사를 꽤 철저하게 하니 필요한 물품만 가지고 다닐 것, 그리고 큰 가방은 따로 맡겨야 함으로 작은 가방을 소지하는 것이 당신을 덜 귀찮게 해준다.

– 유럽의 대부분 호텔에는 바닥에 배수구가 없다. 씻을 때 욕조에 달린 커튼을 잘 치고 밖에 물이 튀지 않게 조심해야 된다. 조금만 부주의하면 물바다가 되어 난감한 상황에 직면한다.

– 사실 호텔이나 식당 등에서 지불하는 팁은 의무는 아니고 에티켓이다. 유럽은 팁을 필수로 생각하지 않으니 팁을 주지 않는 것에 대해서 큰 부담을 가지지 않아도 된다.

– 에티켓이라기보다 팁에 가까운 조언을 하나 하자면, 프랑스에서는 무단횡단, 노상방뇨, 담배꽁초 투기 등의 경범죄는 엄중하게 단속하지 않는다. 너무 급해서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하면 훈방으로 넘어간다. 그렇다고 그렇게 하자는 것은 아니고 혹시라도 위의 실수를 했을 경우 너무 마음 졸이지 말고 넘어가라는 뜻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