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리┃꿈의 가속도를 밟은 치어리더

학생이자 치어리더로서 이혜리의 삶은 액셀러레이터를 힘껏 밟은 스포츠카 같았다. 학업과 응원 일을 동시에 역임하며 순간순간을 의미 있게 보내는 그녀 인생에 브레이크는 없는 걸까. 자신을 끊임없이 열정으로 활활 태우는 사람, 그러기에 행운아처럼 보이는 그녀의 열쇠는 하고 싶은 일을 하면 된다는 ‘긍정성’이었다.

학교에서 무대로, 대학생에서 치어리더로
부산대학교 농업경제학과 4학년에 재학 중인 이혜리는 현재 KT 소닉붐의 치어리더팀인 KT 소닉걸스로 활약하고 있다. 174cm, 52kg의 늘씬한 ‘스펙’을 가진 그녀는 부산의 번화가인 서면에서 길거리 캐스팅으로 치어리더를 시작했다.

길거리에서 픽업이 되었어요. 처음에 제의를 받았을 때는 크게 관심이 없고 처음 있는 일이라 어색하기도 했어요. 그런데 신기하게도 2주 후에 길거리에서 또 제의를 받았어요. 그래서 이게 정말 내 일이다 싶어서 시작하게 되었죠.

이 일을 하기 전, 4.1 학점의 평범한 여학생이었다는 그녀에게 시작은 생각만큼 쉽지 않았다.

주위 친구들은 신기하게 여기면서 멋있다고 했지만, 아버지는 크게 반대를 하셨어요. 아무래도 노출이 있고, 춤추고 노는 것처럼 보이니깐 아버지가 달갑지 여기진 못하셨죠. 제일 친한 친구도 반대했고요. 하지만, 열심히 공부한다는 전제 하에 설득한 결과 나중에 허락하셨죠. 물론, 다른 가족과 친구의 지원이 없었으면 불가능했을 거예요.

아무리 힘들어도 계속 할 수밖에 없는 이유

그녀가 그리 간절히 바라던 일이건만, 막상 해보니 만만치 않았다. 화려한 무대에 서기까지 치어리더는 연습실에서 숨은 연습을 해야 하는 것이 당연지사. 시즌 중에는 평일 5시간, 주말 7시간 이상 연습하는 것이 그녀의 일과다. 경기가 시작하기 한참 전부터 리허설과 대기를 거듭하는 동시에 시험 기간이라도 경기가 있으면 당장 달려가야 하는 현실 속에서도, 그녀가 치어리더 일에 푹 빠져있는 이유는 뭘까.

제가 응원해서 팀이 이기면 정말 뿌듯해요. 관중과 한마음으로 응원하면 정말 기분이 좋답니다. 저도 모르게 경기에 빠져서 팀이 지고 있을 때 눈물을 흘린 적도 많아요. 정말 내가 팀의 일원으로 생각하기 때문이죠. 사실 춤실력이 그리 좋진 않았는데, 날이 갈수록 늘어가 기분이 좋더라고요. 또 경기장에서 중고등학생들이 와서 사인해달라거나 사진을 찍자고 하면 신기하고 뿌듯하죠. 가수 원투와 같이 공연도 해보고 다른 치어리더들과의 만나면서 인맥도 넓히고 많은 경험을 하며 성격도 더 밝아졌어요. 힘들어도 즐거운 이유이죠.

그리고 그녀의 삶은 타오른다
서구적인 외모와 갈색 머리카락 때문에 얻은 그녀의 별명은 ‘외쿡인’. 평소 시계를 2개나 차거나 부츠나 양말을 짝짝이로 신는 등 워낙 낙천적이고 엉뚱하게 행동한다는 의미에서도 붙여졌다. 치어리더여서 보통 학생과는 다를 거라 생각됐지만, 오히려 소박한 매력을 가진 평범한 대학생이었다.

저는 눈 뜬 것만으로도 감사할 정도로 밝고 낙천적이에요. 체력도 좋고 친구도 많고 하루하루 사는 것이 재미있어요. 저는 액셀러레이터 같아요. 하고 싶으면 멈추지 않고 열심히 달려나간답니다. 갑자기 고등학교 때 공부가 하고 싶어 열심히 한 결과 부산대학교에 들어왔고, 21세 때 원하던 유럽여행도 갔고, 이 일도 행운인 것 같아요. 걱정 없이 앞으로 달려나가는 것이 저인 것 같아요.

만나는 사람에게 에너지를 나눠주는 그녀는 뜻밖에 도서관 ‘죽순이’이기도 했다.

평소에 도서관에 자주 있어요. 책을 읽고 리포트도 쓰고 생각을 정리하기도 하죠. 시험기간이 끝났다고 공부가 끝나는 것은 아니잖아요. 그리고 치어리더 일을 하면서 지난 학기에는 성적이 조금 떨어져서 이번에는 정말 열심히 하고 있어요.

치어리더의 바쁜 일정으로 학교생활을 충분히 즐기지 못하는 대신, 일본어 학원을 다니며 어학공부도 틈틈이 하는 그녀는 미래를 향해 멈추지 않는 열정 덩어리였다.
그녀가 응원하는 KT 소닉붐 농구단은 지난 08/09시즌 최하위로 시즌을 마감했다. 하지만, 09/10 시즌에는 힘차게 비상하여 2위의 성적을 거두었다.

제6의 멤버가 되어 함께 했던 그녀의 응원이 ‘아브라카다브라’ 주문처럼 KT 소닉붐의 승리를 북돋았던 게 아닐까. 그녀 안에 내재한 긍정이 밝은 미래를 선보일 거란 사실 역시 믿어 의심치 않는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으헣

    @나는보물이다
    맞아요 ㅎㅎ 저도 이것저것 하는데 좀 부족한 듯해요~
    저도 하는 일에 다 잘하고 싶어요 !!
  • 으헣

    @cindy
    맞아요~ 저도 인터뷰하면서 많이 배웠어요 ㅎㅎ
  • 으헣

    @미안해
    그렇죠? ㅎㅎ 다른 것보다 열정이 정말 멋졌어요 ㅎㅎ
    하는 일에 잘 해야겠다는 그런 좋은 욕심도요 ㅎㅎ
  • 으헣

    @미래소년
    감사합니다 ㅎㅎ
    진짜 저도 놀랐던 것이, 연습이 없을 때는 놀러 다니고 그럴 줄 알았는데
    늘 공부하고 과제하고 그러더라고요, 정말 대단하시다는...^^
  • 으헣

    @아카리아
    네 ~ 진짜 끈임 없이 움직이면서 응원하더라구요 ㅎㅎ
  • 으헣

    @오성윤 기자
    훗 그녀가 우리에게 해주는 말이죠 ! ㅎㅎ
  • '자신을 끊임없이 열정으로 활활 태우는 사람'라는 표현이 정말 딱이네요~!!
    자기관리를 정말 잘 하시는 것 같아서 이 점을 많이 배워가요^ㅡ^
    저는 이것저것 하고 싶고 욕심은 많은데 뭔가 관리와 정리가 잘 안되거든요ㅠㅠ
    이렇게 열심히 사시는 분들 보면서 더 분발하고 있어요~!!
  • 굉장히 긍정적이신 분 같아요^.^
    원하는 유럽여행과 치어리더활동, 학과성적까지!
    일명 '엄친아'스타일인데요? 정말예쁘세요! 자기일에 열정을 갖고 열심히하는 모습, 배워갑니다^^
  • 정말 모든것이 완벽한분이시네요..학점도 미모도요..^^
    미래를 향해 멈추지 않는 열정이 오늘은 부러울 뿐이네요..
  • 얼굴도 예쁘고, 키도 크고, 몸매도 날씬하고, 공부도 잘하고, 학교도 좋고....
    팔색조의 매력을 가진 사람이네요..;;;
    옛날에는 그래도 공부 잘하는 사람이 얼굴이 좀 못생겼고, 얼굴 예쁜 사람이 공부를 못하고
    그랬었던거 같은데, 정말 요즘은 가진 자가 다 가지는 것 같아요~(질투에요^^)
    길거리 캐스팅이 되었다고 했는데, 행운도 따라줬던거 같구요..
    치어 리더라는 걸 이제껏 생각했을 때 공부와는 전혀 관계없는 그저 늘씬한 스펙을 가진 여자들이
    열심히 동작만 연습해서 하는 줄 알았거든요..
    그런데 일명 도서관 죽순이로 통하는 이혜리 학생을 보니 제 생각도 바뀌네요.
    열심히 하는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요...
    김형진 기자님 수고하셨어요.
  • 치어리더가 무척 운동량이 많은 분야라고 들었습니다.
    근데 이혜리님께는 가뿐하게 보이는건, 잘 어울린다는 뜻이겠죠?
    화이팅입니다~
  • N

    뽜이링 이라고
  • N

    Ho! 아름다운 그녀에게 이런말을 전하고싶네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매일이 화이트 데이 같은 남자

태국의 설탕세를 아시나요?

강진주와 함께 보는 태국의 탐마삿대학교

미래 기술과 R&D 인재의 꿈이 만났을 때

두 몸치의 킥복싱 극한체험

탐마삿 대학교 강진주 | 태국 대학교에 다니면 어떨까?

‘챌슐랭’ 가이드 호찌민(feat. 스트리트 푸드)

기찻길 옆 종이공방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