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객, 유쾌한 학생식당의 요리 열전

항상 학생의 곁에서 학생을 위해 존재하는 학생식당의 음식들, 싸긴 하지만 맛이 없다고? 내가 만들어도 이것보단 잘 만들겠다고? 좋다, 그럼 어디 만들어봐!

지난 6월 9일 수요일 오후 네 시, 경희대학교 학생식당에서는 독특한 행사가 열렸다. 만화나 영화에서만 볼 수 있었던 ‘요리 경진대회’가 학생식당 한 켠에서 펼쳐지고 있었는데, 대회 참가자가 모두 일반 경희대학교 재학생이었다고 하니, 행사의 이름하야 ‘식객’. 학생식당의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기 위한 ‘면요리 콘테스트’ 였다. 효율적 비용구조는 그대로 유지하며 재능 있는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활용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는 한편, 학생들에게는 요리솜씨를 뽐낼 기회를 제공하며 장학금까지 증정한단다. 겉모습뿐만 아니라 그 알맹이에서도 충분한 낭만을 느낄 수 있는 색다른 행사인 셈.

뜨겁고 치열하며 명랑한 분위기 속에서 1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식객’ 행사는 일반 학생들도 자유로이 관람하며 출품작들을 직접 시식해 볼 수 있어 행사와 관계 없는 사람도 즐길 수 있었으며, 동시에 수상자 선정 과정의 투명성을 높일 수 있었다. 특히, ‘미각의 달인’과 같은 경품 이벤트도 진행하여, 단순 신메뉴 개발 행사에 그치지 않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축제적 행사로 자리매김했다.

40분 가량 자신의 기량을 마음껏 뽐낸 학생들. 일반 학생들은 물론 심사위원들도 고개를 끄덕이게 만드는 수준 높은 면요리들이 가득했다. 하지만 허브 텐더와 새우를 곁들인 볶음우동, 오향장육 쌀국수, 치즈 앤 체리 토마토 파스타 등 이름만 들어도 군침이 도는 갖가지 요리들을 제치고 1등인 나눔상을 차지한 요리는 하윤경(관광대,08) 양이 만든 ‘고추장 스파게티’. 맛과 아이디어의 신선함, 그리고 학생들을 위한 저렴한 비용구조를 골고루 고려한 결과였다. 학생들에게 더 좋은 학생 식당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열린 행사였던 만큼, ‘항상 학생들의 곁에 있는’ 학생 식당의 이미지를 대변할 수 있었던 고추장 스파게티의 승리였던 것이다.

대회를 관람한 이룬이(경희대학교 관광대) 학생은 “가격은 싸지만 맛은 형편없다고 생각해 무시하던 학생식당이었는데, 이런 아이디어를 통해 효과적으로 퀄리티를 개선하려고 하는 모습을 보니 학생들을 위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는 듯해 감회가 새로웠다.” 며 대회의 인상을 전했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차분차분

    재미도 있고, 유쾌한 성과까지 있던 행사였네요!
  • N

    @미래소년 정말 미래소년님의 응원이 항상 힘이 된답니다
    항상 창피하지 않은 기사 쓸수 있도록 노력할게요~@.@
  • N

    전 정말이랍니다
    정말 그것보다 맛있게 저렴하게 만든답니다 확실하답니다
  • 삼다

    저도 기사 도입부에서 살짝 찔림,,,ㅋㅋ
  • 와 고추장스파게티 ㅋㅋ 흠 ㅋㅋ 순간 생각해보게되는 메뉴이름이지만 ㅋㅋ
    1등한만큼 맛에있어서는 보장이 되는 음식이겠네요!
    저희학교식당도 대회를 한 적이 있어요~ 음식을 만드는 대회는 아니었구
    새로운 신메뉴출신에따른 이름짓기 대회였는데요~ 학생들의 열기가 뜨거웠답니다 ㅋㅋ
    다들 학교식당은 안가려고하고 밖으로만 나가려고하는데 이런 대회가 있다면
    학생식당으로 발갈이 돌아갈것같아요~ㅋㅋ 고추장스파게티가 도대체뭐길래? 이런 생각으로!ㅋㅋ
    그동안 진짜.. ㅋㅋㅋ 학교밥먹으면
    "아 진짜 내가 만들어도 이거보단 맛잇겠다, 이거보단 저렴하게만들겠다"라는 생각해본사람 누구나 해봤을거에요 ㅋㅋ 기사 처음부분보고 뭔가 찔리는듯한 느낌이엇다는 ㅋㅋ
  • 우리학교에서도 저런 대회 했으면 좋겠어요^^ 왠만한 대학 구내식당은 가격은 저렴하지만,
    맛은 ….. ^^; 좀 그렇잖아요~ 그래서 라면에 김밥 먹을 때도 많은데..;;
    일시적으로 끝나는 대회가 아니라 그 대회에서 수상하게 된 요리 레시피를 구내식당에
    적용해서 계속 유지하는 게 더 중요한 거 같아요.
    고추장 스파게티~ 퓨전 요리같은 신선한 아이디어네요.^^ 동서양의 만남처럼요~
    가격도 저렴하게 될 것 같고, 느끼하지도 않을 것 같고 맛있을 거 같네요~
    그리고 면요리 콘테스트에서… 정말 강력한 라이벌은 라면이잖아요.. 라면을 능가하는 그런 메뉴 개발하면
    정말 대박에 대박이죠~ 흠.. 부러워요. 우리 학교도 저런 행사했으면 좋겠네요.
    참여는 손재주가 없어서 힘들겠지만 구경도 하고 시식도 해볼려구요~ㅋ
    오성윤 기자님 수고하셨어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의 라임 단골집 2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나의 라임 단골집 1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카일루아> 윤정욱 작가ㅣ디지털 노마드로 산다는 것

가성비 좋은 푸드트럭 삼만리

서울의 심야식당 3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