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기자가 전하는 사진이야기, 채승우의 SLR 강좌



“DSLR은 어렵다? 어렵지 않다.” 그렇다. 모 카메라 광고의 카피처럼 이제 일반인들도 DSLR을 더는 어렵게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사진은? 아마 이 물음에 당당히 어렵지 않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몇 되지 않을 것이다. 똑같은 카메라, 똑같은 렌즈를 가지고 같은 대상을 찍어도 전문가와 비전문가의 사진이 다른 것을 보면, 확실히 사진을 잘 찍기 위해서는 테크닉 그 이상의 무언가가 필요한 듯하다.

이렇듯 알면 알수록 더 어려운 게 사진이다. 그렇다면 과연 전문가들은 어떻게 사진을 찍을까? 바로 이런 궁금증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가 있다. 현재 조선일보 사진기자로 있는 채승우 씨가 본인의 저서 ‘사진을 찾아 떠나다’라는 책의 출판기념으로 오는 7월 10일 오후 2시, 신촌 토즈에서 SLR 강좌를 연다.

전자공학과 출신이라는, 사진기자로서는 다소 특이한 이력을 지닌 그는 사진기자가 된 이후에도 인터넷으로 사진교실을 열고, 개인 사진전을 개최하는 등 자신만의 독특한 사진 세계를 구축해왔다. 또 ‘포토게임'(www.photogame.pe.kr)이라는 웹사이트를 통해 자신만의 사진이야기를 꾸준히 펼치고 있다. 그의 이야기에는 사진기자로 활동한 10여 년 동안, 숱한 인물과 사건들을 거치며 쌓인 경험들이 녹아있다. 신문에 사진들이 게재되기까지의 과정, 같은 상황을 구도나 배치를 달리함으로써 발생하는 의미의 차이 같은 것들은 사진에 특별히 관심이 없는 사람들이라도 충분히 흥미를 끌 만한 이야기들이다. 더군다나 이번 강좌에서 주제가 될 ‘사진을 찾아 떠나다’라는 책에 담긴 유럽여행기는 그의 사진이야기를 한층 더 풍부하게 해줄 것이다.

이번 채승우 씨의 강좌를 듣는다고 당장 자신의 사진실력이 일취월장하지는 않을 것이다. 전문적인 아카데미가 아니기 때문이다. 사진을 정말 즐기고, 이해하고 싶은 사람을 위한 강의이고, 좋은 사진을 위해 작가와 이야기를 나누어보는 자리이다. 고가의 장비를 갖추고도 좋은 사진을 찍지 못하는 사람이 있고, 기본적인 장비만으로도 멋진 사진을 찍는 사람이 있다. 결국 사진을 찍는 것은 기계가 아니라 사람이라는 것. 값비싼 렌즈에 눈독 들이기 보다는 이 강좌를 듣는 것이 좋은 사진, 멋진 사진에 한 걸음 다가가는데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

강좌 신청은 ‘예스24 블로그’와 SLR유저들의 커뮤니티인 ‘SLR클럽’을 통해 할 수 있으며, 각 추첨을 통해 총 60명에게 기회가 주어진다. 사진을 사랑하는 그대라면 지금 당장 신청하기를.

<신청하는 곳>

예스24 블로그(7월 7일까지. 20명 추첨) http://blog.yes24.com/document/2372963
SLR클럽(7월 4일까지. 40명 추첨) http://www.slrclub.com/bbs/vx2.php?id=event&no=291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