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형 인재, 녹색 지식인 만들기

강의명 녹색 캠퍼스 함께하기
강사명
이창현 교수님
강의 일시
매주 수요일 오후 1시~3시
강의 장소
국민대학교 북악관 5층 505호 (혹은 야외수업)

사람들이 ‘GREEN’을 외치기 시작했다. 사회는 점점 첨단화되고 있지만 그럴수록 더 중요하게 부각되는 것이 환경의 중요성, GREEN이다. 그리고 이 ‘GREEN 열풍’은 대학교 강의실에까지 옮겨졌다. 녹색 캠퍼스 운동을 전개한 국민대학교에서 이에 대한 강의가 한창 진행 중이다.

국민대의 녹색 캠퍼스 함께하기 강의는 다양한 방법으로 그 수업이 진행되고 있다. 매해 이 강의를 듣는 수강생들은 채소나 과일을 학교에서 기르게 된다. 작년에는 학교에 배추를 심어 학교 주변 독거 노인에게 김치를 담아 직접 전달해 주었다. 올해에는 딸기를 기른다고 하니, 이 수업을 듣는 학생들의 선행이 벌써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런데 잠깐, 여기서 이 수업이 농대 수업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품는 사람이 있을 것 같아 분명히 밝히자면, 이 수업은 교양과목으로 모든 학과의 학생이 수강할 수 있다. 즉, 다른 과정을 배우기 위해서가 아닌 순수한 의미에서 채소를 가꾸게 되는 것이다.

강의는 매주 다른 교수의 수업으로 진행된다. 매시간 다른 전공의 교수가 들어오기 때문에 환경에 대해 저마다 다른 시각에서의 환경 문제와 녹색 캠퍼스에 관한 의견을 들을 수 있다. 강의는 야외에서 이루어지기도 하고 실내에서 이루어지기도 한다. 야외에서는 직접 녹색 캠퍼스를 경험해보고 직접 실천해보며, 실내에서는 교수의 강의를 통해 녹색 캠퍼스에 대한 지식과 여러 영상을 접한다. 이렇게 활동적이고 다양하게 진행되는 내용 자체가 이 수업의 인기 비결이다.

녹색 캠퍼스 함께하기 강좌 담당 이창현 교수님

녹색캠퍼스 강의의 담당 교수인 이창현 교수는 녹색 캠퍼스 강의의 목표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녹색캠퍼스 강의는 대학생에게 환경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만들었습니다. 수업을 듣는 학생을 녹색 지식인으로 만드는 것이 목표입니다. 산업사회의 회색 지식인에서 벗어나 대학생들이 미래의 생태 사회에서 경쟁력을 가지려면, 배려와 공존의 가치를 지닌 녹색 지식인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산업사회에서는 문자를 모르면 문맹이지만 미래 생태사회에서는 생태의 가치를 모르면 생태맹이 될 것이고 미래 사회에서 그 인재는 적응하지 못할 것입니다.”

단지 환경에 대한 관심을 높이려는 수업이 아닌 앞으로 다가올 미래에 맞는 미래형 인재를 육성하는 것이 이 강의의 목표다. 국민대는 현재 강의뿐만 아니라 전 학교 차원에서 녹색 캠퍼스 운동을 벌이고 있다. 차 없는 캠퍼스를 실현했으며, 빈 주차장에는 녹색 식물, 담장에는 녹색 넝쿨을 심는 적극적인 녹색 캠퍼스 운동을 벌이고 있다.

캠퍼스 안팎으로 녹색 운동을 펼치고 있는 국민대학교

사회와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환경의 중요성 또한 높아지고 있다. 지금 어느 기업과 국가도 환경을 등한시하고는 살아남을 수 없다. 앞으로의 인재는 생태형 인재가 될 것이라는 이창현 교수의 말처럼, 대학생이라면 미래를 위해 환경에 대한 관심과 지식을 가질 필요가 있는 것 같다. 남을 배려하고 공존할 수 있는 미래형 인재가 되고 싶다면 이 강의, 강추다.

이창현 교수님의 메시지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이런 환경적인 요소는 에너지에서도 압도적으로 유행하고 있어요~
    원자력도 녹색에너지라는 타이틀로 홍보를 하고 있더라구요~
    얼마전 국립중앙과학관의 사이언스데이에서 원자력문화재단 부스에서 단기 아르바이트를 햇었는데요
    이산화탄소배출이 전혀 없는, 공장에 굴뚝이 없는 무공해 에너지로
    원자력에 대한 거부감을 줄이고 녹색에너지캠페인을 벌이더라구요^^
    이젠 주변환경을 비롯해서 에너지까지도 모두 그린으로, 좀더 친환경적인 사회가 대두될것같아요.
  • 현대는 에코시대라고 하죠.
    녹색경영을 얼마나 잘하느냐에따라 승패가 결정이 난다고들 합니다.
    그런의미에서 녹색캠퍼스 강의는
    미래를 이끌어갈 우리 대학생들에게 좋은 교육이 될 것 같습니다.
    기초가 튼튼하고, 녹색 캠페인에대한 지식이 있어야만 올바른
    에코정신, 에코경영, 에코 삶이 추구되어지겠죠
  • newest

    저도 기초과목 실험시간에 채소를 키워본 기억이 있는데 혹시 죽지는 않을까 하루하루 노심초사했던 기억이 있네요^^ㅋ 요즘 날씨를 보면 정말 하루하루 지구가 힘들어한다는게 느껴지는데, 녹색캠퍼스의 실천! 생활속에 작은것 부터 하나하나 이루어 나가는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다시 우리 지구가 건강해 질때까지요.
  • 오딩구리

    글 잘 봤습니다. 현재 화두가 되고 있는 녹색성장과 부합하는 내용이라 많은 공감이 가네요.^^ 앞으로 미래세대를 이끌어 갈 대학생들에게 녹색캠퍼스를 직접 만들고 가꾸게 하면서 환경에 대한 관심과 인식을 높이려는 의도가 참 좋은 것 같습니다. 일부 학교가 아닌 많은 학교에서 이 같이 다양한 환경보전 활동이 이루어 졌으면 좋겠습니다.
  • 동반여행

    글 잘읽었습니다 담장이 참 예쁘네요!^^
  • 세피아

    환경문제에 민감해져가는 요즘... 이런 강의가 대학마다 꼭 필요할 거 같네요 ㅎㅎ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의 라임 단골집 2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나의 라임 단골집 1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카일루아> 윤정욱 작가ㅣ디지털 노마드로 산다는 것

가성비 좋은 푸드트럭 삼만리

서울의 심야식당 3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