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화 그 이상의 명화 집합소, 오르세 미술관Musée d’Orsay

파리에 미술관이 너무 많아서 고민되셨나요? 시간의 한계와 취향의 차이 때문에 어느 곳을 가면 좋을지 갈팡질팡하는 대학생을 위해 럽젠 기자가 직접 여러분의 아바타가 되었습니다. 6개 대표 미술관의 대학생 맞춤식 리뷰를 탐독해보세요. – 편집자 주
* 현재 오르세 미술관 내에서의 모든 촬영은 금지되어 있으나, 작년 이곳을 방문했던 이주현 기자의 사진을 참고용으로 사용함을 알려드립니다.


파리 3대 박물관에 손꼽히는 오르세 미술관. 고흐의 자화상을 직접 보니, 단순한 평면 그림으로 알았던 유화가 생생하게 덧칠한 물감 자국 덕분에 입체적으로 다가왔다.

오르세 미술관을 관람하기 전, 우리의 자세

오르세 미술관에서 받은 첫 번째 충격은 사실 작품 감상에서 비롯된 건 아니었다. 바로 끝이 보이지 않는 ‘줄’ 때문. 오전 시간대 이곳을 도착하더라도, 1시간은 족히 기다려야 입장할 수 있다. 두 번째 충격은 미술관이 보유한 엄청난 양의 작품이다. 1층 인상주의 명화부터 2층의 조각과 대형 그림까지 2시간은 기본, 여유 있게 본다면 반나절을 두고도 감상할 수 있을 양이다. 자칫하면 모든 것을 봐야 한다는 욕심에 고흐의 ‘자화상’이나 세잔의 ‘타히티의 여인’과 같은 명화를 그냥 훑고 지나갈 수 있는 위험(!)에 처할 수도 있다. 오르세 미술관을 관람하기 전 우리가 취해야 할 자세는 두 가지다. 첫째, ‘기다림’을 짜증을 내지 말 것. 미술관을 입장한 순간, 그 모든 짜증이 먼지처럼 사라질 테니까. 둘째, 미술관 관람 시간을 넉넉히 두거나 모든 작품을 보려고 욕심내지 말 것. 각자 본인만의 관점 포인트를 두고 이곳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1층을 넘보는 2층의 매력을 놓치지 말라

1층은 인상주의 화가의 명화 원작을 감상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며졌다. 오르세 미술관의 간판격인 작품이다. 시간이 없다면, 본인이 평소에 보고 싶었던 밀레의 ‘이삭줍기’나 ‘피리 부는 소년’, 그리고 고흐의 ‘해바라기’ 등 명화 리스트를 적어 심도가 있게 감상하는 것도 방법이다.
하지만, 이곳에서 그림자로 치부되는 2층도 놓치지 말아야 한다. 이곳은 1층과 달리 조각과 그림,사진 등 다양한 분야의 예술 작품이 전시되어 있다. 이곳에 대한 기대감이 적었던 탓인지, 2층의 1층보다 덜 알려진 대형 유화와 사진 파트는 더욱 감동으로 다가온다. 앉아서 작품을 조망할 수 있는 곳도 곳곳에 있어 관람객의 편의를 제공했다. 이곳이야말로 명화로 유명한 오르세 미술관에서 발견한 색다른 즐거움이랄까.

의미 있는 기념품과 이동하기 좋은 위치


현재 규정상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으나 그 아쉬움을 달래주듯 박물관 입구에 이곳만의 기념품 숍이 있다. 특히, 추천하는 선물은 오르세 박물관이 소장한 작품을 모아둔 도록. 3만원 대에 구입할 수 있는 이 책은 파리 여행을 친구에게도 의미있게 남겨주는 의미가 있다. 이곳을 둘러볼 때 워낙 사람이 붐비고 특히 명화 앞에서는 작품을 볼 틈을 찾아야 할 정도인 까닭에 체력 소모가 2배로 될 것. 다행히도 이런 허기진 배를 채워줄 맛집 거리가 이곳과 인접해있어 케브랑리 박물관이나 팔레 드 도쿄처럼 식사를 고민할 필요는 없다.

대학생 맞춤 평점
재미 ★★★★☆

거만하게 느껴질지 몰라도, 명화는 계속 보면 약간 무덤덤해진다. 하지만, 2층으로 오르는 순간 새로움에 신이 난다.

기념품 득템 가능도 ★★★★★

오르세 박물관 특유의 기념품이 많이 있다. 특히 도록은 선물용으로 좋다.

촬영 가능도 ☆☆☆☆☆

내부 사진촬영은 금지다. 이곳이 자랑하는 자연광을 사진 찍는데 이용하지 못하니 더욱 아쉽다. 하지만, 작품 보호 차원에서 ‘어글리 코리언’은 금지!

외관의 예술성 ★★★★★

과거 기차역에서 미술관으로 변신한 스토리가 있어서인지 의미 있게 느껴진다. 내부에선 정중앙에 있는 시계탑을 꼭 감상할 것.

시간 소모도 ★☆☆☆☆

줄이 너무 길다. 작품 감상도 예상보다 오래 걸린다.

체력 소모도 ★★☆☆☆

사람도 많고 작품도 넘치고! 1층만 봐도 진이 빠진다. 하지만, 즐거운 기운 빠짐!

가격대비 만족도 ★★★★★

책 속에서만 접하던 유명한 인상주의 화가의 작품이 한곳에 모였다. 8유로면 모두 감상할 수 있으니 매우 만족스럽다.

총평 ★★★★☆
명성대로 역시 훌륭하지만, 단 한 장의 사진도 남길 수 없다는 점과 줄을 길게 서야 한다는 점 때문에.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평소 럽젠 에서 좋은 기사들을 접하고 있는 구독자 입니다.^^잘못 기제된 내용이 있어 글을 올리게 되었습니다.오르세 미술관에 있는 타히티의 여인들 이라는 작품은 고갱이 타히티에서 그린 그림으로 세잔이 아닌 고갱의 작품입니다.또한, 피리부는 소년 이라는 작품은 밀레가 아니라 마네의 작품 입니다.
    이외에도 마네의 작품은 올랭피아 와 풀밭위의점심 이 소장되어 있습니다.
    세잔의 대표작품으로는 생트빅투아르 산 이있습니다. 오르세에 워낙 유명한 명화들이 많이 있어서 혼돈이 오신듯 합니다 ^^
  • 블루

    작년에 찍었던 사진이라도 이렇게 있으니 내부를 사진으로 만날 수 있군요. ㅎㅎ
  • 3만원대의 도록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사진촬영금지는 필수겠어요~
    그래야만 자기네들의 어느정도 목적이 달성될거 같으니까요. ㅎㅎ
  • 사과나무

    사진을 찍을수 있는 미술관도 있나요?
    대부분의 유럽미술관은 사진촬영이 금지되어있던데..
    명화들을 직접 볼 수 있다니 너무 가보고 싶네요
    겉모습도 아름답공 ㅠ
  • 뿌리다

    @오성윤 기자 편집실도 한 몫한 것 같네요...
  • N

    이주현 기자님 항상 입버릇처럼 '난 어차피 지옥갈꺼니깐 내가 대신 할게'라고 하며 나쁜 짓 맨날 대신해주시는거, 감사드려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시험 기간 소채리 7요정 분양합니다.

대티스트 메이킹 필름

요즘엔 이런 것까지 배달된다

LG전자 송창현 책임|워라밸의 기준 혹은 모범

알쏭달쏭 한글 맞춤법

내 방에서 산업으로 훨훨, IoT의 날갯짓

오픈더작업실 3탄_슈메이커 전영재

신동윤│우주를 꿈꾸는 ‘별 덕후’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