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근거리는 고백을 듣다 뮤지컬 <컨페션>







아득한 추억을 실어오는 기찻길, 피아노 건반 무늬의 바닥,
창을 적시는 빗줄기… 음악카페 ‘레일로드’의 감성적인 무대
분위기는 어느새 관객의 뻣뻣한 긴장감을 누그려트렸다.
청력을 잃어버린 사실을 자신의 오랜 사랑에게 고백하지 못하
고 떠나버린 작곡가 이주현, 사랑이 떠난 이유를 알고 함께
하자는 고백을 하러 찾아온 가수 이혜미, 주현에게 고백 할
기회를 놓친 가수 지망생 김태연. 이 세 사람이 말하는 고백은
서로에게 닿지 않아도 관객의 마음에는 분명 와 닿았다.
들리지 않지만 입을 보며 건반을 누르는 주현과 “할.수.있.어!”
를 외치는 혜미를 보며 자신의 사랑을 스스로를 향한 독백으로
마무리 하는 태연의 마지막 고백은 보는 이로 하여금 아쉬움

금치 못하게 했다.



커튼콜이 끝난 후 정리하려는 순간, 아직 끝나지 않은 예상치 못한 에필로그가 펼쳐져 새로웠다. 첫 장면과의 반복을 통해 구성상 안정감이 독보였고 주현의 과거 모습과 현재의 ‘레일로드’ 카페 종업원들과 공존한 장면이 인상깊었다. 이 장면 덕에 태연의 사랑이 설득력이 있지 않았나 생각된다. 큰 규모의 뮤지컬에서 맛 볼 수 없는 풋풋함과 신선함이 묻어나 는 공연이었다.
제작발표회 때 주인공역을 맡은 정성화는 얼굴이 크게 걸린 포스터가 처음이라며 뮤지컬 무대가 나들이가 아님을 보여주겠다는 말처럼, 그의 감칠 맛 나는 연기와 노래 실력은 무대에서 충분히 확인할 수 있었다. 그리고 <그리스>와 <드라큘라>을 통해 가창력과 연기력을 인정받은 윤공주는 끼 많고 사랑스러운 가수 지망생 태연을 충분히 소화해냈다. 그리고 여기에 <컨페션>의 색을 더하는 나머지 배우들의 웃음 넘치는 엉뚱 발랄한 연기는 무대를 웃음바다로 만들며 박수를 이끌어 내 관객과 배우가 함께 호흡하는 무대를 만들 수 있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도 그 곳에 있는 것처럼 생생하다. 아직도 귓가에선 태연이 부르는 ‘약속해요’가
맴돌고 있다. 둘째가라면 서러울, 그만큼 중요한 음악은 여기서도 큰 몫을 해냈다. 아름다운 선율로
극의 흐름 속에서 인물의 감정을 잘 살리고 동시에 관객의 심금을 울린 노래들이었다.
무대와 객석이 가까웠던 소극장에서 펼쳐진 사랑의 감동을 맛본 소중한
시간. 쌀쌀해지는 가을… 뮤지컬 <컨페션>과 함께 마음을 뜨겁게 데워 보는 기회를 가져보면 어떨까?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시험 기간 소채리 7요정 분양합니다.

대티스트 메이킹 필름

요즘엔 이런 것까지 배달된다

LG전자 송창현 책임|워라밸의 기준 혹은 모범

알쏭달쏭 한글 맞춤법

내 방에서 산업으로 훨훨, IoT의 날갯짓

오픈더작업실 3탄_슈메이커 전영재

신동윤│우주를 꿈꾸는 ‘별 덕후’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