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별 역사 깊은 그 맛집 1탄

세월의 흐름과 관계없이 묵묵히 한 자리에서 본연의 맛을 유지하는 대학별 맛집. 각자의 맛을 뽐내는 살아 있는 화석을 찾아 럽젠 기자가 식탐정으로 총출동했다.

지난 1970년에 처음 문을 연 영화장(永華莊)은 벌써 2대째 대물림하고 있는 외대 앞 터줏대감이다. 허름한 골목 구석에 작은 간판, 언뜻 지나가다 보면 그저 스쳐 지나갈 법한 외양이지만 알고 보면 교수님 중에도 단골이 수두룩한 공인된 맛집이다. 영화장의 장기 메뉴는 바로 짬뽕과 탕수육. 이곳 짬뽕은 국물이 조미료 향 없이 맑고 시원하여, 한번에 들이키면 속이 다 개운해진다. 육질이 좋고 바삭바삭한 탕수육은 약간 신 듯한 맛의 투명한 소스와 잘 어우러져 뒷맛이 깔끔하다. 전반적으로 중국집인데도 딱히 음식에 느끼함이 없고 비교적 건강한 느낌이 드는 것이 특징. 자장면, 짬뽕, 탕수육 등 기본적인 중국음식 이외에도 일일이 열거하기 어려울 만큼 많은 중국요리가 메뉴에 있으니 직접 먹고 평가하길! 갖가지 고량주를 비롯해 술 종류도 많아 회식자리로도 안성맞춤이다. 단 주의할 점은, 절대 배달은 하지 않기 때문에 주문 전화를 걸면 민망해진다. 또 주말에는 문을 닫는다. 이런 깐깐한 운영 원칙이 맛집의 비결인지도 모르겠다.

Location 외대 정문 ‘나뚜루’ 옆 골목에 위치
Price 자장면 4천원, 짬뽕 4천5백원, 탕수육 1만6천원
Open 오전 11시~오후 9시30분, 주말 휴무
Info 02-967-9595

국민대 학생이 얇은 주머니로 해장할 수 있는 명소는? 혹은 마땅히 끌리는 안주가 떠오르지 않을 때 십중팔구 떠올리는 장소는? 바로 ‘술국집’으로 통하는 ‘소문난 순대국’이다. 이곳은 같은 장소에서 수많은 국민대 학생의 추억과 함께 어느덧 11년의 나이를 먹었다. 대표적인 메뉴로 순대국, 순대볶음 등이 있지만, 무엇보다도 술 마실 때 최고의 안주라 불리는 술국이 바로 이 집의 자랑이다. 가게를 처음 개점할 당시 이곳은 3~4개 테이블밖에 안 되는 협소한 장소여서, 늘 가게 밖에서 순대를 볶고, 국을 말아 행인의 군침을 돌게 하기 일쑤였다. 현재는 가게 내에 10개가 넘는 테이블과 독립된 주방이 있어 이곳의 유명세를 대변하고 있다. 이곳의 또 하나의 자랑이라면, 바로 ‘쩌는 이모’. 이런 애칭을 스스로 구사하며, 본인만 믿고 오면 푸짐한 서비스와 넘치는 정을 받을 수 있을 거라고 귀띔했다. 1인분의 양이 워낙 푸짐해 술국 하나로 두 명도 충분히 먹을 수 있다.

Location 171번 국민대 버스 종점 옆
Price 순대국 4천5백원, 술국 7천원, 순대볶음 6천원
Open 오전 11시~새벽 1시, 일요일 휴무
Info 02-943-0401


이제는 휘황찬란한 간판을 자랑하는 바와 프랜차이즈 카페 등이 자리한 경희대가 자리한 회기동.그 속에 ‘회기 왕족발’의 투박한 간판이 듬직하게 느껴진다. 경희대 앞의 명물인 이곳이 그 자리 그대로를 지킨 건, 올해로 22년째. 왕족발이라는 이름이 무색하지 않게 회기 왕족발의 고기는 크기가 참 크다. 수육에, 오돌뼈가 붙은 뼈는 물론 그냥 돼지 다리뼈까지 통째로 가져다주는 게, 건물 외관만큼이나 마음 씀씀이도 투박하다. 가장 작은 ‘小’를 시켜도 둘이서 먹기엔 벅찰 정도로 양도 많다. 쌈을 싸먹으라고 가져다 주는 깻잎과 상추, 고추 등의 야채는 시대를 잊은 듯 후한 인심을 보여주는 데다가 함께 나오는 동치미 국물과 묵은지 된장국은 족발 쌈의 매콤한 맛과 최고의 조화를 이룬다. 족발과 함께 보쌈 메뉴도 제공되고 있다. 족발은 흔히 식사 대용보다는 술안주라고 생각되기 쉽지만, 이곳은 이미 오후 6시가 되기 전 주중에도 늘 사람들로 바글거린다. 테이블의 그릇을 둘러보면, 저마다 식사하러 와서 밥공기를 비우고는 차마 쫄깃쫄깃한 족발 맛을 잊지 못해 술을 시킨 사람들이 대부분이다. 1층 건물이지만 지하 1층에는 신발을 벗고 올라가는 좌상을 겸비하고 있어, 마치 ‘아지트’처럼 아늑한 느낌을 주기에 단체 회식 같은 분위기에도 안성맞춤이다.

Location 1호선 회기역 1번 출구 회기역 사거리에서 버거킹 방향으로 300m
Price 족발, 보쌈세트 소 2만2천원, 중 2만5천원, 대 2만8천원, 특대 3만3천원, 쟁반 막국수 1만2천원
Open 오전 11시~새벽 1시
Info 02-966-4955~7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