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례 vs 예절 교육 및 실습

두 수업의 공통점? 첫째, 고등학생 시절 미술이나 체육 같은 시간처럼 딱딱한 의자에 앉아 조는 영혼(!)을 구제하는 실습 위주의 수업이다. 둘째, 글로벌 시대에 맞서 ‘사람부터 되라.’란 진리를 가르쳐준다는 점이다. 전통 예절로 경종을 울리는 두 수업의 비교 대 비교 시간, 시작해볼까.

예절 교육 및 실습예절 교육 및 실습

강의명 예절 교육 및 실습
강의 일시 매주 화요일 오후 3시~4시 50분/수요일 오후 1시~2시 50분∙오후 3시~4시 50분/금요일 오후 1시~오후 2시 50분∙오후 3시~오후 4시 50분(1학기 진행 중)
강의 장소 성균관대 수선관 별관 4층 예절 다도실

‘상갓집을 갔을 때 절을 어떻게 하지? 오른손을 왼손 위에 포개고 절하나, 왼손이었나?’
인생에서 당황하는 순간은 오는 법. 성균관대학교의 ‘예절 교육 및 실습’은 혹 상갓집을 가거나 제사를 지낼 때 등 실생활에서 자주 접하는 예절에 관한 해답을 주는 실용성까지 갖춘 수업이다. 수업이 이뤄지는 예절 다도실은 이를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교실로, 입구에서 신발을 벗고 들어간다. 그리고 의자와 책상 대신, 방석과 선비 상을 활용한다. 과목명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앞서 소개한 국민대 ‘다례’ 수업과 달리 다양한 예절에 대해 배운다. 다례를 포함하여 경례와 배례, 서양식 테이블 매너, 한복 바로 입기, 관례, 혼례, 상례, 제례 등을 학습하게 된다. 한복을 직접 입어보고, 전통혼례를 해보는 등 다양한 실습은 학생들의 이해를 돕는다. 한 학기 16주 중 8주까지는 이론과 실습을 병행하고, 9주부터는 거의 실습 위주로만 이루어진다.

예절 교육 및 실습

수업을 담당하는 진복선 교수는 ‘세계 속의 한국’을 목표로, 수업에 대한 자부심이 남달랐다.

“전통예절을 익히고 글로벌화한 학생이 진정으로 경쟁력 있는 학생이죠. 심지어 복잡하고 외로워지는 이때, 전통을 기반으로 한 매너를 배우면 인성이 길러질 뿐 아니라 인간관계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습니다. ‘예절’에 관련된 문제는 현대 대학생이 한 번쯤 짚어볼 만한 문제라고 생각해요. 전통 예절과 현대 예절을 모두 익혀서 진정한 글로벌 학생이 되시길 바랍니다.”

다른 전문가와 함께 <커뮤니케이션&매너>와 <지구촌 문화의 이해>라는 책을 저술한 바 있는 진 교수는 그동안 교육 심리와 철학에 관련된 강의를 많이 하면서 교육학 이전에 예절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이에 관한 수업을 시작했다.

‘예절 교육 및 실습’의 2주차 수업에 직접 들어가 보니 ‘예절’에 대한 간단한 이론에 대해 배울 수 있었다. 이 날의 과제는 조금 독특했다. 남학생은 주변 여학생에게 ‘Lady First’를 실천하고 그 여학생의 반응을 관찰하는 과제, 여학생은 ‘Lady First’를 주변 남학생에게 강요하고 그 남학생의 반응을 관찰하는 과제였다. 이런 수업은 평소 무심코 지나쳤던 기본 미덕에 대해 재고찰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에 대한 긍정적인 바람을 불러일으키지 않을까.

-조성미 학생 기자(성균관대학교 경영학과 08학번)-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맞아요.
    무심코 지나칠수 있는 우리나라의 기본적인 전통 예절을 모르면
    우리나라 사람으로서의 자질이 부족해보여요.
    예전처럼 이런 것을 많이 체험할 수 없는 요즘세대이기때문에
    이런 수업은 여러가지 의미에서 더욱 더 의미가 깊네요^^
  • 우리것을 잘 이해한다고 자부하지만, 실상 우리의 예절을 마주칠때면
    머리속으로 온갖 생각을 바꿔가며 당황할떄가 너무 많은 것 같습니다.
    말씀하신대로 한복바로입는 것 조차도 헤깔리는 경우가 많지요.
    다례와 예절..
    꼭 필요한 강의입니다. 듣고싶어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스마트폰 헤비 유저 세 사람이 모이면?

열렸다 마카롱 게이트

소채리의 10가지 케렌시아 2탄 우린 이곳에서 힐링하곤 해

달의 저편에서 추는 화해의 춤, 로베르 르빠주 연출 <달의 저편>

내 친구의 성년식

소채리의 10가지 케렌시아 1탄
우린 이곳에서 힐링하곤 해

찬란히 빛나는 그녀, 왕후를 만나러가다

창업가의 위대한 실패 2탄
드라이플라워 연구소 <플라워랩> “미완의 상태라도 직!접!”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