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 시인과 함께 사색에 잠기다

강의명 관악 모둠 강좌 – 우리들의 안과 밖
강사명 고은태
강의 일시 매주 금요일 1시 ~ 4시
강의 장소 서울대학교 43-1동 201호

‘이제 바라보노라, 지난 것이 다 덮여 있는 눈길을…’ 중고등학교 국어책에서 ‘눈길’이라는 시로 만났던 시인 고은. 노벨 문학상 후보에까지 올랐던 그를 만날 수 있는 수업이 있다. 서울대학교에서 열리는 관악 모둠 강좌 중 ‘우리들의 안과 밖’이라는 제목으로 열리는 강좌가 바로 그것. 고은 시인이 대학생에게 하고 싶은 말들, 대학생이라면 생각해보아야 할 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마당 담론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수업이다.

어떤 분위기인지 알아보고 싶어 수업을 찾아갔던 그때는, 마침 드넓은 잔디밭(서울대학교 버들골)에서 야외수업이 한창이었다. 학생들은 옹기종기 모여 앉아 평소 교수님이 좋아한다는 막걸리를 한 잔씩 손에 들고 있었다. 이번 수업에서는 교수님께 하고 싶은 질문을 하는 시간을 가졌었는데, ‘앞으로 살면서 가슴속에 지녀야 할 키워드가 무엇일까요?’라는 질문에 교수님은 이렇게 대답하셨다.

“키워드? 그런 거 없어. 우리는 때로는 살아가기도 하지만 살아지기도 해. 숨을 쉬는 게 아니라 공기가 있기 때문에 그것이 폐를 통해 들어 오는 것처럼. 어떤 특정한 키워드를 가지고 살아가면 그것을 이루지 못하게 되기도 해. 그러니 그저 물 흐르듯 떠내려가.”

첫사랑 이야기를 해달라는 짓궂은 학생의 질문에 처음 말하는 거라면서 입을 연 교수님. 학교 다닐 때 만난 그 여학생과 입시고사를 함께 봤는데 그 여학생과 같은 학교에 가려고 일부러 한 문제를 더 틀리기도 했다며, 첫사랑을 안 해본 사람은 구원받지 못할 거라는 농담에 학생들은 박장대소하기도 했다.

가끔 딱딱한 책으로 배우는 이론이 지루해질 때 우리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떤 생각으로 이 시대를 살아가야 할지 깊이 생각해 보는 시간을 가지고 싶다면 이 수업을 찾아가는 것도 좋을 듯하다. 아직 관악산에서 하는 야외수업이 하나 남았다니 좋은 봄날 교수님의 말씀을 듣고 싶다면 막걸리를 한 병 들고 찾아갈 것!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으헣

    우왕 진짜 멋있다 ㅋㅋ
  • 신나리

    첫사진에 기타가 놓여져 있죠? 교수님 왼편에 벤치 아래 앉으신 분이 오셔서 기타 반주와 함께 노래도 부르고 가셨습니다.^^ 전공 수업도 중요하지만 앞으로 어떤 생각으로 살아갈지를 배우는 것도 중요한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 좋은 공기를 마시며 좋은 사람들과 함께 나누는 야외수업이 참 보기 좋아요.
    딱딱한 수업 내용보다는 삶이 묻어나는 그런 강의.. 그리고 저절로 시구가 떠오르는
    그런 강의일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요..
    고은 시인의 나이이기에.. 그리고 그 분이 시인이기에 들을 수 있는 삶에 대한 이야기..
    학생들이 배울 점이 참 많겠어요..
    먼저 살아가신 발자취도 있을 것이고.. 그 행적에 따른 여러가지 얽힌 사랑이야기..고난이야기..
    저도 그 자리에 정말 함께 하고 싶은 그런 수업입니다..
    참석하지 못하는 게 정말 안타깝네요..
  • 너무 편해보이는 수업시간..
    인간적으로보이시는 고은시인님까지..
    정말 딱딱하게 책으로 읽어서 알아가는 지식과는
    다른 많은 걸 배울 수 있을것 같네요
  • 막걸리를 놓고 야외에서 학생들과 격이없이 자연스럽게 나누는 수업.
    정말 부럽고도 멋집니다.

    키워드? 그런 거 없어.
    우리는 때로는 살아가기도 하지만 살아지기도 해.
    숨을 쉬는 게 아니라 공기가 있기 때문에 그것이 폐를 통해 들어 오는 것처럼.
    어떤 특정한 키워드를 가지고 살아가면 그것을 이루지 못하게 되기도 해.
    그러니 그저 물 흐르듯 떠내려가

    마치 도덕경의 글 한귀한귀를 읽는듯, 자연스러우면서도 쉽게 이해가 됩니다.
    물흐르듯이 자연스럽게 살아가는것..
    인위적이지 않고 자연스러움..
    많은 가르침을 얻고 갑니다.
  • 막걸리와 함께하는 야외수업! 교수님말씀이 아주 쏙~쏙! 들어올것같은 느낌이 드는걸요ㅋㅋ
    우리는 떄로 살아가기도 하지만 살아지기도 한다는 말이 인상적이에요.
    공대생적인 딱 찝어 답이 있는 키워드가 없이 물흐르듯, 그냥 살아지듯 사는것도 교수님의 말씀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인것같아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왜 제주도에서 비건 식당을?

포토그래퍼 이창주, 이규열ㅣ순간을 박제하는 등대사진관

사상의 불을 지피는 책방 풀무질

전공별 포트폴리오 플랫폼 추천 리스트

IFA2019에서 엿본 LG전자 총정리

일상 속 일본식 표현을 순화하세요

<렛 뎀 잇 머니> 4인 대담ㅣ내일을 살아낼 우리에게 던지는 질문

26th LG Social Challengers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