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처럼 안될 거야”, 그 명쾌한 대답

강의명 부모교육
강사명 전우경
강의 일시 수요일 1,2교시(오전 9시~오전 10시 45분), 3,4교시(오전 11시~오후 12시 45분)
강의 장소 중앙대학교 교양관 407호
‘세상은 참 살만하다.’라는 생각이 들면서도 그의 가능성을 의심케 하는 것이 바로 아이를 학대하거나 유기하는 부모에 관한 뉴스다. 잊을 만 하면 한 번씩 보도되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그들이라고 처음부터 ‘나쁜 부모’가 되고 싶었던 것은 아닐 텐데 말이다. 착한 아이, 좋은 친구, 행복한 사람… 사실 우리가 되고 싶은 많은 것은 너무나 막연해서 당장 어디부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모르는 것투성이다. 부모가 된다는 것도 마찬가지이다. 우리 대부분은 결혼하고 아이를 가지며 자연스럽게 엄마 또는 아빠라 불리게 된다. 그렇다면 ‘좋은 부모’가 되는 일도 이처럼 자연스러울 수 있을까?
“나는 절대로 우리 엄마 같은 엄마가 되지 말아야겠다는 일념으로 자랐습니다.”로 시작하는 전우경 교수의 부모교육은 아직 부모란 타이틀이 낯선 대학생들에게 먼저 자신들의 엄마, 아빠를 돌아볼 것을 권유한다. 그렇다. 자식들은 누구나 부모에게서 크고 작은 상처를 받고 자란다. 다만, 그것은 부모가 나빠서가 아니라 그들도 한 사람의 인간이기 때문임을 알아야 한다는 것. 대학생이라면 이제는 자기 부모를 객관적으로 인식하고 이해해야 하며, 그 과정이 곧 좋은 부모가 되기 위한 시작이라는 것이 수업의 주된 가르침이다.

부모 교육에는 여러 분야가 있지만, 대학생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예비부모교육’이라 불립니다. 따라서 실제 육아 방법을 가르치기보다는 부모가 되기 전 먼저 자신을 돌아보는, 일종의 자아 탐색이 우선인 셈이죠. 이것이 곧 부모 교육의 시작이기도 하고요. 본 수업에서는 자신의 부모님을 포함한 원 가족과의 관계를 다시 한 번 성찰하여 부모와 자식 간의 관계망을 이해하는 것이 주 내용이자 목표입니다.

교재는 거들 뿐, 가정 시간에나 배웠던 딱딱하고 원론적인 수업을 예상했다면 오산이다. 앞서 이야기했던 것처럼 수업 대부분은 교수님의 일상생활이나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었던 사례들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누구나 엄마, 아빠와의 관계에서 한 번쯤은 겪어 보았을 이야기를 듣노라면 어느새 “맞아, 맞아.”를 연발하게 되고, 부모를 죽인 패륜아나 영아를 유기한 부모의 사례를 통해서는 그들 내면의 문제를 이해하게 되어 비난보다는 가슴이 저릿해진다. 막연했던 ‘부모’의 개념이 ‘이럴 때는 이렇게 해야지’, ‘이런 행동은 말아야지.’하는 구체적인 다짐으로 변화하는 순간이기도 하다.
전교수는 또 좋은 부모가 되는 간단하고도 명쾌한 방법을 알려준다. 바로 ‘현재’에 충실하라는 것. 예를 들어, 아이가 “왜 나보고는 사탕 먹지 말라고 하면서 아빠는 담배 안 끊어요?”라고 물었을 때, 아버지가 “어디서 아빠한테 눈 똑바로 뜨고 말대답이야.”라고 한다면 좋은 부모가 아닌데, 이는 ‘내가 어렸을 때는 아버지 눈도 못 쳐다봤는데 감히•••’라는 과거 자신의 기억이 투영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중에 어쩌려고 그래.”라며 미래를 끌어오는 화법도 문제이다. 좋은 부모라면 ‘아이가 지금 이 말은 하는 의도는 무엇일까.’를 생각하며 현재 아이의 말을 그대로 이해하고 교감할 수 있어야 한다고. 그것이 바로 좋은 부모이자 정신적으로 성숙한 부모라는 것이다.

한 아이의 부모가 된다는 것은 놀랍고도 엄청난 일입니다. 그러나 우리는 한 번도 부모의 역할에 대해 배우지 않은 채 막연히 닥치면 부모가 되곤 하죠. 그리고 부모 교육에 대한 사회적 인프라가 부족한데도 부모가 역할을 제대로 해내지 못하게 되면 단순히 개인의 능력 부족으로만 치부해 버려요. 그 결과 여러 사회적 문제들이 발생하게 되고, 이는 또 사회 공적 비용으로 전가되는 악순환이 반복됩니다. 대학생은 한 사람의 성인으로서, 예비 부모로서 미래에 자신에게 부여될 부모의 자격과 역할을 미리 인식하고 배워서 유기적인 가정과 사회를 만들어나갈 수 있어야 합니다. 사실 우리 대부분은 누구나 부모나 되니까요.

그렇다. 우리는 누구나 부모가 된다. 다만 스무살, 아직 엄마, 아빠로 불리기보다는 엄마, 아빠를 부르는 일이 익숙한 나이이기에 ‘부모가 된다는 것’이 어쩐지 남의 일 같아 무관심해지기 마련이다. 그러나 부모님과 다투고 한번쯤은 “난 절대로 이런 엄마는 되지 않겠다.”라고 다짐했던 적이 있다면 이 수업을 강력히 추천한다. 수업을 통해 자신의 엄마, 아빠를 돌아보고 또 자신이 어떤 딸 혹은 아들이었는지를 떠올리다 보면 그러한 마음이 절로 치유됨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Mini Interview

“수업을 들으면서 두 가지를 느꼈어요. 첫째는 부모의 역할이 내가 생각했던 것 이상으로 중요하고 가치 있는 일이구나 하는 것이고, 두 번째는 이 수업이 어떤 심리학 수업보다 효과적이라는 것이에요. 제가 심리학에 관심이 많아 아동 심리 등 여러 수업을 들어 보았는데, 너무 이론적이었거든요. <부모교육> 강의는 구체적이고도 공감할만한 실제 사례들 위주로 배우기 때문에 더 쉽게 이해하고 재미있게 들을 수 있어요.”
– 중앙대학교 국어국문학과 07학번 김소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소챌 스토리 더보기

대학생 집콕러를 위한 월간 소비

편지가게 글월, 마지막으로 편지를 받은 게 언제예요?

비전공자를 위한 교양서

비전공자를 위한 전공자의 교양서 큐레이션

일본어 번역가 강민하 | 마음까지 전하는 번역

VEGAN ESSAY 의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입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식생활 실전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먹고 있습니다

VEGAN ESSAY 입문편ㅣ스물 한 살의 비건인 나는,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