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부자의 길로 한 걸음, 부자학 강의

우리 사회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이 간절히 그렇게 되길 바라면서도 한편으로는 싫어하는 존재, 부자. 과연 우리는 부자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을까? 부자에 대한 오해를 풀고 진정한 부자의 의미를 이야기하는 강의, 부자학을 통해서 바른 부자가 되는 길에 한걸음 다가서 보자.

강의명 부자학
강사명
한동철 교수님
강의 일시
매주 목요일 12시~3시(1학기 진행 중)
강의 장소 서울여자대학교 인문과학관 111호

'부자학' 강의 수업 모습

강의실에 들어서자, 강당 수준 크기의 강의실을 가득히 메운 학생 수에 가장 먼저 눈길이 간다. 부자학은 현재 수강생이 150여 명인 서울여대의 대표적인 인기 강의다. 2004년 1학기 개설 당시 수강신청을 한 학생 수는 무려 350여명에 육박했을 정도. 부자에 대한 학생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렇다면 과연 부자학 강의에서는 뭘 가르치는 걸까? 사실 부자학은 뚜렷한 학문적 토대가 없는 과목인 만큼, 강의 커리큘럼은 매 학기마다 조금씩 바뀐다. 하지만 강의의 모토만은 언제나 확실하다. ‘존경 받는 미래의 여성 부자가 되자’는 것. 부자가 되는 것, 부자가 가져야 할 마인드, 나눔 문화, 진정한 부자의 조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화두를 던진다. 보통 부자학 하면 가장 먼저 떠올릴 컨설팅, 재테크 같은 직접적인 돈 이야기를 아예 하지 않는 것은 아니지만, 그런 내용이 강의의 주는 아니다. 컨설팅 회사에서도 충분히 배울 수 있을 법한 내용은 되도록 피하면서, 부자 되는 법과 우리 사회 속 올바른 부자상에 대해 말하고 있다. 한 마디로, 부자라는 가장 세속적 주제를 대학적 관점을 통해 풀어내는 절묘한 조화라고나 할까.

실제 부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는 것이 이 강의의 또 다른 매력적인 부분이다. 보통 강의의 경우 과제는 보통 그저 귀찮기 그지없는 존재이지만, 이 강의에서의 과제는 학생들이 가장 즐거워하는 부분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부자학’ 강의 평가 항목의 절반 정도 비중을 차지하는 과제는, 바로 부자 한 명을 선정해 직접 그를 찾아가 인터뷰를 한 후 레포트를 작성하는 것. 前 싸이월드 대표이사에게 직접 이메일을 보내 만남을 갖는 데 성공했다는 수강생 김채은(인간개발학부 10학번) 학생은, 인터뷰 과제를 이 강의의 가장 좋았던 부분으로 꼽았다.

싸이월드 대표 이사를 직접 만나고 온 김채은 학생

“처음에는 잘 나가는 부자가 과연 평범한 대학생을 만나줄까 싶어서 걱정되고 부담스러웠어요. 실제로 직접 만나 인터뷰를 하고 보니 정말 제 편견하고 달랐어요. 세상에는 이런 사람도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고, 그 동안 몰랐던 세상을 알게 된 것 같아요. 제 인생의 터닝 포인트가 됐어요.”

부자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는 인터뷰뿐 아니라 특강도 있다. 한 학기마다 보통 두 번의 부자 특강을 마련하고 있다. 실제 부자들의 인생 스토리를 들려주어 학생들이 부자에 대해 더 잘 이해할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지난 4월에는 23살의 젊은 부자 김정명 한국교육정보콘텐츠 이사가 첫 번째 강사로 방문했고, 5월 14일에는 ‘석봉 토스트’의 CEO가 방문했다. 지난 몇 년 동안 숱한 부자들이 이 강의를 거쳐갔다. ‘에트로’ 오너, 신한금융회사 창업주의 아들, 아시아 시멘트 대표, ‘영철버거’ 사장, 외환은행 부 은행장, 장학재단 이사장, 증권사 관계자, 목사 등등 그 직업들도 가지각색이다. 한번 부른 강사는 다시 부르지 않는다는 것이 한동철 교수의 소신이다. 학생들에게 매번 다른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서다. 부자에 대한 막연한 편견에 제동을 걸고, 바람직한 부자상을 정립하고자 하는 한동철 교수의 한 마디.

부자학 강의 담당 한동철 교수님

“우리나라는 자본주의 국가고, 자본주의 국가의 핵심이 부자가 되는 것입니다. 인생을 사는 데 있어서 부의 영향력이 삼분의 일 정도는 될 겁니다. 그렇다면 이제 충분히 학생들이 부자에 대해 배울 필요가 있는 것이죠. 대학생들이 몇 십 년 후 미래에 올바른 부자가 되었으면 합니다. 부자를 계속 만나고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경험하면서, 부자에 대해 뭔가 새로운 사실을 깨닫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부자 되는 법, 부자로 잘 사는 법, 대한민국 부자들의 이야기. 이 모든 것이 궁금하다면 매주 목요일 부자학 강의를 찾아 보자. 부자를 향한 거리를 한걸음 덜 수 있을 것이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MARU

    자번주의 국가의 핵심은 부자가 되는 것이다.. 올바른 부자가 되는 것이 중요하겠지요..
  • 이주현

    모두가 부자를 꿈꾸지만,
    부자가 되는 방법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하죠,
    부자에게 직접 듣는 부자되는 법! 참 재밌고 독특한 강의네요,
    여대만 아니었다면 청강이라도.. 여대라서 더욱 끌리기도 한것같고..?ㅎ
  • N

    그러고보면 우리나라는 묘하게 '부자'라는 말에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것 같기도 해요.
    우리는 자본주의 사회에 살고 있고, 그건 개개인이 노력한 만큼의 '차별'을 인정하는 제도라고 배웠는데 말이죠.
    그렇게 부자가 되고 싶은건 아니지만, 한번쯤 꼭 들어보고 싶네요ㅎㅎ
  • 처음에 부자학이라고 해서 저는 강의를 통해
    컨설팅, 제테크 방법을 알려주는게 아닌가 생각했어요.
    물론 강의를 신청하는 학생들도 이런 생각을 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그러한 방법에 치중된 것이 아닌
    부자에 대한 일반적인 편견을 지우고,
    실제 부자에 대한 인생스토리를 통해서
    부자의 마인드를 길러주는 것이 학생들에게 무슨 도움이 있을지는 잘 모르겠네요.
    부자의 대한 마인드와 나눔 문화, 진정한 부자의 조건, 그런걸
    행하고 있는 진짜 부자들이 몇이나 될까 생각이 됩니다.
    제 생각엔 강의를 듣고 인격적으로는 배워가는 점도 있을 것 같지만,
    부자의 대한 허황심을 키울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네요.
  • 대학생들이 몇 십 년 후 미래에 올바른 부자가 되었으면 합니다.
    부자를 계속 만나고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고 경험하면서,
    부자에 대해 뭔가 새로운 사실을 깨닫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솔직히 전 아직까지 존경할만한 부자를 접해보지 못했습니다.
    외국의 노블레스 오블리제 와 같은 아름다운 미담들이
    현재 한국에서는 직접적으로 가슴에 와 닿는 사례들을 접하지 못하네요.
    아름다운 부자, 아름다운 나눔을 실천하는 올바른 부자가 되길 바랍니다.
  • 부자학을 듣고자 수강신청한 학생들이 과연 그 목적을 제대로 달성했는지 모르겠네요.
    부자되는 법이 알고 싶고, 부자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이 많았지 않았을까요?
    부자학이라는 수강과목명만 보고 판단했더라면 저도 그렇게 신청했을 것 같지만요.
    부자가 되는 것, 부자가 가져야 할 마인드, 나눔 문화, 진정한 부자의 조건은 지금 현재의
    부자들이 반드시 들어야 하는 필수교육일텐데 말이죠. 정작 그들은 관심은 없다는 것...
    부자가 아닌 자들이 그 과목을 듣고 있는 것.. 좀 아이러니한 현상인거 같아요.
    색다른 과목이지만 얼마나 그 효과가 있을지 모르겠어요..
    몇일 전 이외수님의 '아불류시불류'라는 책을 봤었는데, 그 대목에 인상깊은 말이 있네요.
    --아무리 학벌이 좋고 아무리 직급이 높아도 양심을 팽개치고 사리사욕에 눈멀어 있다면
    짐승보다 무가치한 인간으로 보아도 무방하다. 그런데 정작 해당되는 장본인들은 젠장할,
    예술 따위에는 전혀 관심이 없기 때문에 내 글을 절대로 안 읽는다.--
    모든 부자가 사리사욕에 눈멀어 있는 건 아니지만, 이 말의 가시가 우리 사회 곳곳에 찔릴수 있다는
    것.. 그것은 분명한 사실일 거에요.
    부자에 대한 열등감이라고 해도 좋아요.. 제 주위에 있는 자가 없는 자의 작은 것까지 뺏어서
    자기 배를 채우는 경우를 많이 보게 되어서 그런지도 몰라요.
    부자학 강의.... 그 강의를 듣는 학생 중 한명이라도 부자가 되어 '진정한 부자'의 마음을 갖게
    된다면... 그 강의는 성공한 강의가 될 거 같네요..
    물질의 부자는 되기 힘들지만, 마음의 부자는 되기 쉽답니다...^^
    황경신 기자님 수고하셨어요.
  • 부자학이라 ㅋㅋ 부자이야기를 들을 수 있을 뿐 아니라 인터뷰까지!
    ‘에트로’ 오너, 신한금융회사 창업주의 아들, 아시아 시멘트 대표, ‘영철버거’ 사장, 외환은행 부 은행장 등등
    저번에 봤던 '목요특강'과 비슷한 듯 하면서도 부자이야기라는 주제로 명확하게 나와있어
    바른 부자가 되기위한 좋은 말씀들을 많이 들을 수 있을 것 같아요~
    다음엔 이런 강의 내용을 전반적으로 올려주셨으면 좋겠어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나의 라임 단골집 2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나의 라임 단골집 1탄 (feat. 동네 맛집 털기)

<카일루아> 윤정욱 작가ㅣ디지털 노마드로 산다는 것

가성비 좋은 푸드트럭 삼만리

서울의 심야식당 3

졸업전시 – 전시 / 공연 / 쇼

집밥 “서선생” – 남은 추석 음식 활용편 –

가을이니까, 소채리가 추천하는 10월 나들이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