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名不虛傳’ 대학가의 바로 그 맛

2백여 개의 대학교보다 더 유명한 대학가 맛집이 있다? 대학생의 입맛을 사로잡은 명물의 맛과 인테리어, 그리고 서비스까지 치밀하게 분석했다.


 이 곳의 와플을 대표하는 것은 초코 와플과 허니 와플이다. 와플의 아성에 버금가는 버블티를 함께 주문하는 것은 필수다. 상쾌한 과일 맛과 쫄깃쫄깃한 젤리가 씹히는 맛이 절묘하다.
허니 와플과 초코 와플 둘 다 맛나지만, 초코 와플이 좀 더 와플의 겉에 둘린 크림과 잘 어울린다. 실재 판매량도 훨씬 높아 검증된 사실. 이곳의 와플은 갓 구운 따끈따끈한 빵 위에 크림과 토핑의 어울림으로 입안에 살살 녹는다. 한 가지 주의점은 손에 크림이 많이 묻을 수 있다는 점!
인테리어와 가격, 서비스  인테리어는 깔끔하지만, 적당히 앉아서 먹을 장소는 없다. 테이크아웃 전문점으로, 화창한 날씨를 즐기며 벤치에 앉아 먹는 것이 좋을 듯. 가격은 대학 내에 있는 숍인만큼 상당히 저렴한 편이다.


 이탈리아식 그릴 샌드위치, 빠니니 집이다. 이 메뉴의 장점은 뒤 끝없는 담백함. 고기류와 채소류의 어우러짐도 좋지만, 빠니니만의 빵 맛이 더더욱 깔끔한 맛을 살려준다. 이곳 주인은 빠니니를 제대로 만들기 위해 이탈리아를 횡단한 유학파다. 이탈리아 빠니니의 맛을 국내에서 즐길 수 있는 대학가의 맛집이라니, 충분히 매력적이지 아니한가.
인테리어와 가격, 서비스  여성이 좋아할 만한 아기자기한 실내가 돋보인다. 귀여운 푸 캐릭터가 벽에 있고 아기자기한 돼지인형, 액자에 담긴 그림 등이 주요 소품이다. 가격은 한 끼 식사로 부족함 없는 양에 비해 저렴하다. 인심 좋은 아저씨의 웃음도 이곳의 인기요소 중의 하나일 듯.


 중국집이지만 탕수육이 더 유명한 곳이다. 자장면과 탕수육을 함께 시키거나 탕수육만 시키는 손님이 눈에 띈다. 이곳의 탕수육은 맛으로 다른 숍과 차별화를 둔다. 달콤함과 매콤함이 혀 안에서 동시에 느껴지는데, 전반적으로 맵지만 달콤한 맛으로 포장되어 먹을수록 자꾸만 손이 가는 마법에 빠진다.
인테리어와 가격, 서비스  일반 중국집과 비교할 때 깔끔하다. 가격은 일반 중국집과 별반 다르지 않다. 바쁜 가운데에서도 친절함을 잃지 않는 아르바이트생이 신기할 정도다.


 이름처럼 뚝배기에 스파게티를 담아주는 곳. 여느 스파게티집과 다를 바 없는 크림소스보다는 토마토소스를 추천한다. 토마토소스의 스파게티는 매콤한 맛이 식욕을 자꾸 자극하기 때문. 오코노미야끼 위에 뿌리는 가다랑어포를 스파게티 위에 뿌리는데, 이것 때문인지 먹을수록 달콤한 오코노미야끼를 먹는 듯한 기분에 휩싸인다.
인테리어와 가격, 서비스  유난히 줄을 서야 하는 집이다. 깔끔한 디자인과 나무가 반겨주지만, 다른 스파게티집에 비해 특색이 있진 않다. 가격도 큰 차이가 없다. 이곳에선 아주머니들이 직접 주문을 받고 요리를 만드는데, 장사가 잘된 탓인지 친절한 서비스는 기대하기 어렵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역시 대학가는 값싸고 맛있다라는 장점이 어느 도시든 공통된 점 같습니다.
    외대의 빠니니아저씨네가 많이 끌리는군요.
    빠니니라..이름도 재밌고 맛도 좋을 것 같아요.
    가격도 착하니 더욱 좋은듯~
    외대 캠프스도 구경하고,
    빠니니도먹고 일석이조일듯합니다.
    다음번에 서울 올라가면 꼭 들러봐야곘어요~
  • 와우~ 와플 가격이 700원밖에 안하는 거에요? 쓰읍..
    줄지어 서있는 사진을 보고 있으니 그 인기를 정말 실감할 수 있네요..
    와플과 버블티 두가지를 먹어도 요즘 분식점에서 먹는 라면 한그릇 값이랑 거의 같군요..,,ㅡㅡ;
    테이크아웃이 오히려 어울리는 듯한 메뉴인만큼 나가서 나무 그늘 밑에서 풀냄새 맡으며 먹으면
    더 맛있겠어요.. 그런데 왜 서울대학교 내에 있는 거죠? ㅠㅠ 부럽네용~
    스파게티도 정말 좋아하는데, 뚝배기에 담겨져 나온 스파게티는 못 봤었거든요.
    뚝배기는 장맛이라고 하더만 완전 내용물과 용기의 퓨전 조합이 이루어졌네요.
    더 맛있을 것 같네요..^^;; 하지만 친절도가 별 2개라니.. 불친절한 서비스를 받으셨나봐요~
    시립대 본가짜장에 탕수육보니..군침이 질질...;;;;
    다 먹어보고 싶은 곳이에요...
    가격대랑 메뉴, 친절도, 인테리어 등을 별 점수로 비교해주니 보기에도 좋고, 한눈에 쏙 들어오네요.^^
    한종혁 기자님 수고하셨어요.
  • ㅋ.ㅋ 시립대 본가 짜장이 가장 눈에 들어오는걸요? 저녁시간이 다되어서 그런가 크큭
    바쁜와중에도 친절함을 잃지않는서비스!
    서비스직종에서 아르바이트해보니까 서비스가 좋지 않은 곳은 또 가고싶은 마음이 별로 없더라구요.
    친구만나러 시립대쪽가게되면 꼭 한번 들려봐야지!
  • 삼다

    진짜 다들 맛집이네요~~ 저 네 곳을 하루만에 도는 날을 꿈꾸며ㅎㅎㅎ
  • 야구박사신박사

    가뜩이나 배고픈데...TT
    정말 군침이 도는군요~ ^0^
  • 초콜렛슈

    저도 서울에 살았다면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네요^^ 다음에는 부산의 대학교 특집도 한번 마련해 주셨으면 해요^^

소챌 스토리 더보기

<창원 익스프레스> 안태영 대표 | 자극받는 삶의 단편

독립 책방 ‘생산적 헛소리’ | 20대의 책방학개론

10년 차 웹툰 고인물, ‘일상로5G길’ 웹툰 VR을 체험하다

산뜻한 문화예술 캘린더-5월호

5G길에서 빠르게 덕질하기

5G가 대체 뭐기에

태국 쭐랄롱꼰 대학교에서 한국어 수업을 들어요

LG유플러스 감동빈 팀장 | 5G가 대체 뭐기에

2012년, 빙의하고 싶은 영화 속 주인공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