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하게 맛있는 밥집, 대보명가



대보명가는 충북 향토음식경연대회에서 한우 양지와 우설, 사태 수육을 황기 등의 약재와 산야포, 다양한 버섯, 구기자 등의 씨앗으로 맛을 낸 약초쟁반 요리로 금상을 수상한 제천의 손꼽히는 맛집이다. 이 요리는 5만원대로 실제로도 메뉴에 있어서 먹어 볼 수 있다. 



일반적으로 많이 먹는 메뉴는 약초밥상으로 9천원선이다. 계절마다 나는 산야초 찬과 약초를 우려낸 물로 밥을 지은 돌솥밥이 나온다. 고추부작은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인데 고춧잎도 들어있어서 매큼한 맛이 더 강한 것 같다. 아주 바삭하고 술안주로도 좋겠고 반찬으로도 제격이었다.



식전 요리로 마튀김이 나왔다. 고구마 튀겨놓은 맛과 비슷하면서 단맛은 적고 과육은 더 아삭하게 씹힌다. 백김치도 나오는데 깔끔한 맛이 그만이다.



가장 특이했던 것은 사과를 말려 고추장에 버무린 찬으로 이곳에서 처음 보았다. 요즘 가정에서도 건조기를 이용해 과일을 말려 간식으로 많이 먹는데 조금 덜 말려 꾸덕해지면 이렇게 반찬으로 만들어도 좋겠다. 또, 버섯과 파프리카가 들어간 찬도 나왔는데 이것도 얼마나 맛이 산뜻한지 어떻게 만든 것인가 궁금해질 정도였다. 기름에 볶은 것 같지도 않고, 데쳐서 물기를 짠 것 같지도 않은 것이 입에 딱 맞아서 레시피를 알면 좋겠다 생각했다.



떡볶음이다. 떡이 참 예쁘게도 썰어져있고 존득하고 입에 착 감긴다. 고추장이 아니라 간장으로 조리해서 다른 음식과도 조화로운 맛을 이뤘다.




처음에는 메로인줄 알았는데 참치조림이란다. 생선조림치고 참 특이하다. 이것도 맛있다.



오른쪽으로 보이는 것이 김밥에 많이 들어가는 우엉조림이다. 가늘게 채 썰어놓으니 부드럽게 씹히고 맛도 훨씬 좋았다.



제육볶음, 숯불에 구웠는지 약간 훈제 특유의 독특한 풍미가 느껴진다. 



약초돌솥밥은 각기 남자는 삼을, 여자는 당귀를 주재료로 하여 만든다고 한다. 그래서 색도 약간 다르다. 향이 은은하여 거부감없이 먹을 수 있다. 대보명가는 음식만큼이나 그릇도 모두 묵직한 사기그릇이라 그것도 마음에 든다.



배추를 겉절이처럼 채소와 버무려 샐러드로 나왔다. 콩고물도 약간 들어가있어서 고소한 맛도 일품이고 한식스타일의 샐러드로 최고다. 이곳 참 정성이 묻어나는 음식점이라는 느낌을 받아서 뿌듯했다. 대보명가를 빌미로 제천으로 여행을 떠나는 것도 좋을만큼 또 찾고 싶은 곳이다.





■ 상호_ 대보명가 
■ 전화_ 043-643-3050 
주소_ 충북 제천시 신월동 210번지
메뉴_ 제천약초밥상, 제천약초쟁반, 한우약초떡갈비 등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