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받은 맷돌순두부집을 아시나요~!

오늘은 동래온천을 찾았습니다.
요사이 거의 해운대 온천만 찾았었는데, 오랫만에 동래온천이 가고싶더군요.
언제나 온천은 몸과 마음을 기분좋게 만듭니다.
녹천탕에서 개운한 목욕을 한후, 사직동 거창 맷돌 순두부집을 찾았습니다.



위치는 예전 고속버스터미널 바로 뒤편입니다.
워낙에 유명한 집이고, 대연동과 서면등에 분점도 있는 곳이죠.



1층은 간단한 식사를 즐길수있고, 2층은 두부요리를 즐길수있습니다.
( 이곳은 원래 기사식당이였습니다.
기사식당이 맛있는 곳이 많죠. )



이곳의 두부요리를 즐기고싶어서 2층으로 올라갔습니다.



입구에서부터 느낌은 차분한 느낌이 듭니다.
크게 고급스럽진 않지만, 깔끔하고 정갈하면서 차분한 느낌이 좋더군요.



우선 방안으로 들어갔죠.



두부에 관한 다양한 요리들이 준비되어져 있습니다.
발명특허메뉴라는 것이 눈에 띄더군요.
그래서 두부 갈낙찜 중간것을 시켰고,
오가리솥밥 2개와 순두부찌개를 하나시켰습니다.
(두부갈낙찜 중간것 28,000원 , 오가리솥밥 1500원, 오가리솥밥 + 순두부찌게 3,500원 입니다 )



기사식당으로 시작해서 , 엄청난 성공을 거둔곳이여서,
각종 언론에 보도가 자주되곤했는데요,
보도 기사들이 여러 벽면에 저렇게 액자로 걸려져있더군요.



2층 공간은 넓은 편입니다.
저희가 갔을때 사진에서 보이는 오른쪽 라인은 모두 예약이 되어져있었습니다.
연말이라 이곳에서 송년회를 하는 분들이 계셨나보더군요.



앉은 자리에서 보니, 문 건너편으로 장독이 여럿 보였습니다.
들어가봤습니다.



직접 두부를 제조해서 만드는 식당인데,
이곳에서 두부를 제조하진 않을 것이고,
두부 제조 과정을 보여주려 한 것 같았습니다.



장독대를 열어보고싶었으나 ㅎㅎ;; 참았죠.







식탁위에도 작은 메뉴판이있었습니다.
1,2층에 관한 메뉴가 있었습니다.
유바만두라는 것에 호기심이 생겼지만, 많은 양을 주문한터라
다음에 와서 먹어봐야겠습니다.



잠시후 기본 상차림이 나오더군요.



연근인가요? 달짝하면서 씹히는 맛이 일품이였습니다.



두부요리집이니 비지가 나오는 것은 당연할 것이고~
떠 먹어보니 맛이 무척 고소했습니다.
예전에는 비지를 나눠주곤 했었는데, 요사인 미리 이야길 해야 한다고 하네요.



김치는 정말 맛있었습니다.
멸치젓의 향이 강하면서 부드럽더군요.



잡채가 나왔는데요,
잡채는 조금 맛이 덜했습니다.
양념이 덜 배긴듯했습니다.



시금치 나물은 그런대로 괜찮았습니다.



빨간양념의 절인 고추..
이것 역시 정말 맛있었습니다.
달랑 2개를 주셔서, 나중에 다시 더 달라고했었죠.



아삭한 맛이 일품이였던 콩나물 나물



무생채 나물도 시원한 맛이 좋더군요.



마늘쫑은 제 입맛에는 크게 맛있다고 느끼진 못했습니다만,
어머님께서는 무척 좋아하시더군요.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그릇에 담겨져 나온
동치미도 무우와 국물이 훌륭했습니다.



물은 주전자에 숭늉을 담아서 주시더군요.



잠시후 두부 갈낙찜이 왔습니다.
한눈에 보아도 무척 맛있게 보여지더군요.
그리고 양이 조금 많은 것같아서 남는게 아닐까하고 생각했습니다.



갈비는 뉴질랜드산이라고합니다.
가위도 같이 주셨는데요, 갈비를 먹을땐 굳이 가위가 필요가 없더군요.
낙지만 짤라서 먹었고, 갈비는 잘익혀져서 뼈와 분리가 잘되었고,
매콤한 양념과 너무 잘 어우러져 참 맛있었습니다.



오가리 솥밥과 함께 나온 순두부찌개입니다.
일반 시중에 판매하는 두부와 달리 부드러움은 덜하지만
고소한 맛은 단연 일품이였습니다.



사진을 찍고있으니, 어머니께서 낙지를 가위로 자르시네요.
풍성한 먹거리앞에서 기분이 좋아집니다. ^^;;



오가리솥밥은 약간 꼬들 꼬들 한 밥으로 나왔습니다.
저야 좋았지만, 어머님께서는 약간 된밥을 좋아하시는 데, 크게 나쁘진 않았다고 하셨습니다.
된밥이 좋으신분은 미리 말씀해주시면 된다고 하시네요.



풍성한 두부갈낙찜을 그만 찍고 식사를 하려했습니다.
일단 그릇에 담고 먹어보았죠.
두부와 낙지, 갈비, 새우, 떡, 야채등을 담아서 한입 먹어보니
와우~! 정말 맛있었습니다.
왜 특허를 받았는지 알것같더군요.



갈비는 쫄깃하면서 너무 부드러웠고,
떡 역시 쫄깃한 맛이 일품이였습니다.
두부는 무척 고소하였으며, 새우는 싱싱하고 속이 꽉 찬게 대박이더군요.
특히, 양념맛이 정말 좋았습니다.



한창 먹다보니, 자르지 않은 낙지를 발견했죠.
엄청 큰 낙지는 아니였습니다만,
중간 크기정도의 낙지가 2마리 들어있더군요.
그래서 그릇에 담고 다시 카메라에 담아보았습니다.

아..포스팅을 하는 중에도 침이 넘어가네요.
조만간 또 가야겠습니다. 너무 맛있었답니다.



식사를 마치고나니 후식으론 커피와 수정과가 있었습니다.
수정과를 시켰는데,
수정과 역시 향기롭고 맛있더군요.



왜 이집이 성공을 하였는지 음식을 맛보고 잘 알게되었습니다.
양념의 맛이 너무 우수하였고,
각종 재료들이 무척 신선하면서도 맛있게 조리되어져 나오더군요.

1층에서의 식사는 하지않아서 모르겠습니다만,
2층에서의 요리는 매우 훌륭했습니다.

갈비와 낙지 등을 맛보기에 가격도 크게 비싸지도 않았으며,
양 또한 푸짐하게 잘 나왔습니다.
처음엔 남길줄 알았는데,
나중엔 배가 불러도 양념까지 싹싹 긁어먹게되더군요.

늘 동래온천을 즐기고난후면 동래할매파전 혹은 곰장어를 먹었는데,
집에 가는 길에 들리는 이곳에서의 식사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먹고난후의 만족감을 만끽하며, 2층에서 나와서 다시 한컷찍었습니다.

다음번엔 1층에서 식사를 한번 해보아야겠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