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갈치에서 빼놓지 말아야할 횟집~!

대구에서 손님이 내려오셔서
어디를 갈까 고민을 하다가, 소문이 좋기로 자자한
자갈치 시장 양씨상회로 모셨습니다.



위치는 문우당서적에서 자갈치시장 새건물 쪽으로 내려오시면
쉽게 찾을 수가 있습니다.



일단 겉모습은 조금 허름하더군요.
과연 이집을 선택한 것이 잘한 것인가 하는 생각을 조금은 가지게 되었습니다만,
분위기보단 맛이 우선이니 일단 들어가기루했습니다.



입구 간판에서 마주친 곰장어구이에 눈길이 한번 가게되더군요.
자갈치 하면 곰장어로도 무척 유명하니까요 ^^;;



총인원 3명이였고, 2층 방으로 안내가 되었습니다. 3층도 있었는데,
2층방에는 테이블은 2개였으며, 그런대로 아늑하더군요.
저희는 모듬회보다는 여러가지 해산물도 맛보고싶어서
스폐샬코스로 시켰습니다.



기본 세팅은 간소합니다.
간장과 와사비 그리고 쌈장



마늘, 고추, 깻잎과 상추로 간소하게 나오더군요.



그리고 잠시후 등장하는 서브메뉴들..
오징어가 들어간 부추파전.  적당한 간이 되어진 반죽에
오징어가 씹히는 맛이 잘 느껴져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콩이랑 땅콩가루가 무지 많이 뿌려진
 평범한 샐러드.



옥수수 버터구이는 역시나 맛있었습니다.



그릴에서 구운듯한 새우.
손으로 하나하나 까먹는 재미가 솔솔하더군요.



뜬금없이 등장한 미역국..
첨엔 미역국이 왜나올까 했습니다.
그리고 한 숟가락을 뜨는 순간
햐~ 정말 미역국 맛있더군요. 그 감칠나고 시원한 맛에 감탄을 했습니다.
나중에 더 시키니까 더 주시더군요.



자숙문어는 씹는 맛이 좋았으며
문어 특유의 냉냉하면서 탱글한 맛 또한 Good이였습니다.



시원하고 매콤한 회무침.



고동도 나오더군요.
어린시절 바닷가에가면 항상 이 고동을 먹곤했는데요,
고동을 보니 어린 시절의 추억이 잠시 생각이 났었습니다.



날치알이 풍성하게 들어가있던 마요네즈 무침.
굉장히 고소하고 졸깃했으며, 톡톡터지는 날치알들이 재미를 더해주더군요.



약간은 매콤한 쏘스가 가미되었던
훈제칠면조.
회를 먹는 자리여서 그런지 크게 손이 가진 않았습니다.



개불과 멍게
꿈틀거리는 개불의 맛이 쫄깃하고 좋았습니다.
멍게 역시 신선한 바닷향을 느낄수있어서 좋더군요.



석화를 기대했는데,
그냥 굴은 깐 굴이 나왔습니다.
크게 뒤떨어지는 맛은 아니였지만, 석화를 기대했던 터라
0.1%의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ㅎㅎ;;



바다의 산삼이라는 해삼.
해삼 특유의 물컹하면서도 쫄깃한 맛이 참 좋더군요.



양념된 꽁치구이.
원래 꽁치구이는 크게 좋아하지 않는 편이여서
몇점만 맛을 보았는데요,
매콤한 양념이 아주 지대로더였습니다.



이어서 등장하는 메인메뉴.



아래쪽부터 우럭과 밀치 그리고, 광어, 방어, 우럭, 광어뱃살 순으로 구성이 되었습니다.
오른쪽으로 나열된 것은 광어입니다.

무척 싱싱하고 신선했으며
겨울 제철 생선들과 광어 우럭을 함께 즐기니 그 맛이 아주 일품이였습니다.



뒤이어 등장한 산낙지.
꿈틀 꿈틀 거리는 산낙지를 참기름장에 찍어먹는 그맛~!
최고죠~! ㅎㅎ



특이한 회초밥이 나왔습니다.



겨울 제철 생선인 밀치 밑에 김을 놓고 밥을 놓은
특이한 초밥이더군요.
일행중 한분이 극찬을 하며 맛있게 드셨습니다. ㅎㅎ



1급 청정지역에서만 난다는 키조개도 풍성하게 주시더군요.
그러나, 역시 저에게 키조개는 생으로 먹을때 보단
매운탕에 샤브샤브로 살짝 익혀 먹을 때가 더욱 맛있었습니다.



완전 풍성하게 주신 대게.
대게살이 정말 부드럽고 고소하더군요.
또한 발라먹기 너무 쉽게 조리를 해주셔서 신나게 발라먹었습니다.



탕은 지리와 매운탕중 한가지를 선택하라고 하셔서,
매운탕을 선택했습니다.
국물이 정말 끝내주더군요.
나중에 국물을 더 달라고하니, 더 주셨습니다.
정말이지 매운탕 국물은 너무 맛있었습니다. 감탄이 절로 나오더군요.



밥 반찬으로는 아삭아삭하고 젓갈냄새가 풍성했던 김치와



오징어 젓갈. 두 개만 나왔습니다.
매운탕 국물에 밥 먹느라, 반찬엔 많이 손이 가진않았습니다.

전체적으로 평가를 하자면..
자갈치 시장을 가면 늘상 일반 횟집보단,
자갈치 시장에서 생선을 고른후 초고추장값을 내고 회를 즐기곤 했는데요,
소문 좋은 양씨상회는 가볼 만한 곳이였습니다.

가게 내외부 인테리어 및 분위기는 지극히 평범하지만,
풍성한 여러가지 요리들이 가지수만 채우면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하나하나 모두가 나름대로의 맛을 가지고 나왔습니다.
그리고, 서브를 보시는 아주머니들이 너무 친절하셨구요,
리필의 경우는 아무문제없이 바로바로 리필을 해주셨습니다.

자갈치 시장에서 양씨상회..
늘 생선을 고른후 초고추장값을 치르고 회를 즐기다가
이따금씩 양씨상회를 찾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