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안 가득 바다를 담다




마포 경찰서 맞은편 s오일 뒷편에 자리 잡은 진미 간장게장


유심히 보지 않고 지나치면 찾기 힘들 정도로 좀 골목에 위치한 집입니다.


우연히 웹서핑을 하다가 발견한 맛집 친구와 함께 처음 방문해 보았는데요


그 맛을 잊을 수가 없어 다시 엄마와 함께 방문했답니다.




진미 식당은 일반 식당과는 다르게 일반 가정집을 개조해서 만든집 같았어요


그리고 이집의 특징은 예약이 필수 가는것


특히 점식과 저녁 시간에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붐비기에 미리 예약을 하지 않으면


헛탕을 칠 수도 있답니다.


그러니 예약은 필수~~




맛집으로 유명한 진미 식당은 이미 많은 유명 인사들이 거쳐간 곳이기도 합니다.


식당안의 벽면은 모두 유명인사들의 사인으로 가득~~




간자게장 정식의 가격은 1인분에 25000원


조금 부담되는 가격이지만 맛을 본다면 그런 생각은 싹~사라진답니다.


제가 자주가는 신사동의 간장 게장집은 1인분에 20000원이지만 달랑 간장게장만 나오고 밥도 따로

추가해야 하는반면


이곳은 정식이라는 이름답게 여러 반찬과 찌게 그리고 누룽지까지 풀 코스예요^^




첨엔 이게 김인가 뭔가 싶었는데요


감태라고 합니다.


김처럼 생겼지만 입안에 넣는 순간 솜사탕 처럼 사르르 녹는것이 정말 색다른 맛이였어요


밥에 싸서 먹으면 정말 일픔입니다.


이 감태는 따로 식당에서 팔기도 한답니다.





색깔이 너무 고운 총각무 어디하나 버릴것 없는 진미 식당의 반찬들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정도랍니

다.



이건 굴젓입니다.


평소 비린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굴젓은 입에 대지도 않는데


이곳의 굴젓은 정말 비리지도 않고 입맛을 한층 더 돌게 만들 더군요


방금 한밥 한숟가락에 굴젓 하나 올려 먹으면


꿀~떡 침이 고여 지네요 ^^







드디어 메인 간장 게장 등장~~


알이 꽉찬 녀석들고 상이 무척이나 통통했습니다.


무엇보다 절대 비리지 않은 그 싱싱함이란~





둘이 먹다 하나가 죽어도 모를 맛이란 이런맛을 두고 하는 말인가 봅니다.





한상 차림 입니다.


간장게장 뿐 아니라 젓가락 갈곳이 너무 많아 무엇부터 먹어야 할지 행복한 고민을 해야 하는 곳…





밥위에 올려 놓은 굴젓…






감태는 이렇게 밥에 싸먹으면 더욱 맛있어요





보글 보글 방금해 나온 계란찜…





얼큰한 김치찌게도 한몫을 한답니다.







아~간장게장의 로망이라고 할수 있죠


개딱지에 밥비벼 먹기~~


전 개따지 달 발라 먹고도 이곳에 한 3번은 더 밥을 비벼 먹습니다.ㅎㅎㅎ





쓱~쓱~ 비벼 먹는 그맛이란


다 먹고 남은 간장 국물을 싸고오고 싶은 욕망까지…


엄마와 둘이서 대화 한마디 하지 않고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요즘 저희 엄마 틈만 나면 간장 게장집 가자고 조르는데


사실 둘이 가면 5만원인지라… ㅠ ㅠ


그래도 조만간 한번 모시고 다녀 와야겠네요


간장 게장 좋아 하시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가보시라고 추천해드리고 싶습니다.


참 차를 가져 가시는 분들은요 이곳이 골목에 있어 주차장이 따로 없습니다.


옆에 보시면 우리 은행이 있는데 우리은행 뒷쪽 주차찾에 주차하시고 추자 아저씨에게 진미 식당 왓다고 말씀 드리면 됩니다.


식사 다하시고 계산하실때 주차증 보며 주시면 2천원을 주실꺼에요


2천원은 주차비 값입니다.^^


 


참 가시기전 예약하시는것 잊지 마시구요~


 


주소: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105-127


전화번호: 02-3211-4468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