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고, 푸짐하고 맛있는 기사님식당을 이용해보세요~

의왕에서의 일정을 마친후,
늦은 시간 부산에 도착을 하고나니 몹시 출출하였습니다.
늦은 시간이여서 마땅히 생각나는 식당도 없고해서
양정에 위치한 기사식당으로 갔습니다.



깐깐한 기사님들의 입맛을 맞추기위한 기사식당은
은근히 맛집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가격 또한 무척 저렴하면서 맛도 좋으면 금상첨화겠죠.
일단 들어가 보았습니다.



가게의 내부는 일반 식당입니다.
크게 과하지도 않으며, 그렇다고 허름하지도 않은..
평범한 식당입니다.



여러가지 메뉴가 보이더군요.
시장하던 터에 메뉴판을 보니, 돼지불고기가 눈에 확 띄였습니다.
1인분 가능하냐고 여쭤보았더니,
당연히 가능하다고 말씀해주시더군요.
그래서 돼지불고기 1인분을 시켜보았습니다.



밥그릇부터 역시 기사식당입니다.
보통의 식당에서 내어주는 공기밥과 달리,
냉면그릇에 가득 담아주시는 밥.
그러시면서 모자라면 더 드시라고 합니다.



4500원짜리 돼지불고기 백반치고는 상당히 많은 음식들이 나옵니다.
멀리서는 돼지불고기가 불판위에서 구워지고있습니다.



방금 다시 구워내신듯한 고등어구이는
따뜻한 맛에 감동을 주더군요.
보통의 식당에서 내어주는 차디찬 생선구이와는 차이가 있었습니다.



썩 많은 양념을 들이지 않은 김치도
보기와는 달리 제법 맛이 들어져 있었습니다.



나물도 그런대로 괜찮은 편이였구요,



무생채 역시 시원하고 아삭한 맛이 매우 뛰어났습니다.



평범한 고추와 마늘, 쌈장



차가운 콩나물국은
차가움으로 인하여 시원한 맛이 더해지더군요.



샐러드는 사실 크게 뛰어나진 못했습니다.
그냥..구색맞추기정도..



콩나물 무침은 굉장히 맛있었습니다.
양념의 솜씨가 좋은 집이 틀림없음을 확인시켜줍니다.



돼지불고기는 아주머니께서 직접 뒤집어가며 구워주셨습니다.



맛있게 먹을 수 있기까지 직접 돌려가며 구워주셨죠.
인심이 무척 좋아보이시는 아주머니셨습니다.



드디어 잘 익은 돼지불고기 완성.
커다란 밥그릇에 돼지불고기를 얹혀서 밥을 먹으니
정말 맛있다란 생각 밖에 들지가 않더군요.



약간의 허기를 달랜후 옆테이블에 보니 맛있어 보이는 냄비가 끓고있었습니다.
아주머니께 여쭤보았습니다.
저 냄비에는 무얼 끓여서 나오냐고…
각종 찌게들은 저 냄비에 끓여져 나온다고 하시더군요.

급 순두부찌게가 다시 땡겼습니다.
그래서 순두부찌게도 하나 주문을 했습니다.



남루하고 특별하지 않지만 흔히 볼수없었던 냄비였던터라
더욱 기대가 되더군요.



순두부찌게안에는 각종 해산물이 듬뿍 들어있었습니다.
특히 홍합이 큼직한 것이 2개나 들어져있더군요.



순두부의 부드러움과 해산물들의 시원함이 너무도 잘 어우러진
멋진 순두부찌게였습니다.
더군다나 냄비까지 식욕을 당기는 냄비여서
더더욱 맛있게 느껴지더군요.

돼지불고기 1인분에 순두부찌게까지 시킨다며
순두부찌게는 조금 가격을 깍아주시더군요 ㅎ;;

전체적으로 산정기사님식당은 대만족이였습니다.
가격대비 밑반찬 및 음식들이 모두 맛있었으며
인심도 무척 후하여 부담감이 전혀 없었습니다.
그리고 가게안의 아주머니들이 너무 친절하셨습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