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에서 횟집으로~ 두툼한 회맛이 끝내줘요!

점심식사를 위해 형제횟집을 찾아보았습니다.
초읍 어린이 대공원 버스정류소앞..
예전에 저곳은 분명 목욕탕이였는데,
어느날 갑자기 횟집으로 변신하였습니다. ㅎㅎ



이름이 형제횟집이여서, 형제가 운영하는 곳인가 보다 하면서
일단 들어가보았습니다.



부산의 횟집들은 언제나 그렇듯.
위생보를 우선 깔아주면서 시작을 합니다.



분명히 목욕탕이였는데 ㅎㅎ
내부 인테리어를 싹 바꾸었더군요.
예전에 누군가가 여기서 때를 뱃기구있었을 텐데 말이죠 ㅎㅎㅎ



중간엔 홀이있었고, 양옆으로 큰 방들이있었습니다.
늦은 점심시간인데도 손님은 각 방들에 많아보였습니다.



메뉴판입니다.
저는 오늘도 회정식을 시켰습니다.
혼자 접시회로 먹기에는 그 양이 부담이 되어서였죠.



1차적인 밑반찬들이 들어옵니다.
무척 깔끔하게 들어오더군요.



신선한 샐러드.
흔히 볼수는 샐러드이지만, 동네 횟집인데도 코디까지 신경을 써서 내어줍니다.



훈제 칠면조입니다.
족발과 칠면조를 격일로 바꿔가면서 내어온다고 하시더군요.



참치알 샐러드입니다.
담백한 맛이 좋더군요.



잘 씻은 묵은지와 매운고추, 마늘, 덜매운고추입니다.
묵은지에 싸서먹는 회맛..
경험해 보신분들은 잘 아시겠죠? ^^*



잠시후, 회와함께 2차 밑반찬들이 들어옵니다.



우선 회는 좀 양적인 면에서 적은 느낌이였습니다.
허나, 두툼한 크기는 매우 만족하였고, 회맛은 일품이였습니다.
회 정식이 아닌, 접시 회로 시킬걸 그랬나봅니다.
다음번엔 접시회로 시켜야겠네요.



네가지 맛의 초밥과 함께 들어온,
문어와 낙지 그리고 새우
신선도면에서는 모두 일등급이더군요.



그리고 튀김이 맨 마지막에 나왔는데요,
바삭 바삭 튀겨진 튀김이 횟집이 아닌 일식집이란 착각이 들 정도였습니다.
무척 고소하고 바삭하더군요.



꽁치구이 또한, 바삭하게 잘 구워져서 나왔습니다.



밥과 함께 먹을 밑반찬들은 크게 많진않았지만,
양념된 고추가 무척 맛있더군요.



공기밥의 양은 적었지만,
공기밥은 미리 2개를 가져다 주시더군요.
모자라면 드시고, 또 애기하면 더 주신다고하셨습닏.

전체적으로 형제수산횟집은
깔끔한 인테리어와 두툼한 회맛이 일품이였습니다.
단지, 1인 회정식에는 매운탕이 나오지 않아 아쉬웠으며,
회가 두툼한 반면, 양이 조금 적은 느낌이였지만,
부가로 나오는 반찬들이 여러종류여서 괜찮았답니다.

다음번엔 접시회로 식사를 해보아야겠습니다.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