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해/스테이크] 아지트 스테이크 Azit Steak

저녁시간이 되어서
스시를 먹을까 뭘 먹을까 고민하다
결국 친구랑 Azit Steak에 가기로 결정 하고
내외동에 있는 아지트 스테이크로 향했습니다.




프랜차이즈라 인테이어는 비슷 비슷.
저희가 주문한것은
게살 화이트 크림 스파게티(6500원)
해산물 리조또(6500원)
사이다(1000원)
입니다.





1000원이라 리필이 안되나 걱정했는데
무한 리필됩니다.






기본 반찬들.
콘샐러드-김치-피클 순서.
밑반찬 역시 리필 가능하옵니다.





주문한 게살 크림 스파게티!





사이드 디쉬로는
해지 포테이토, 샐러드, 마늘바게트가 나오네요.






이건 제가 주문한 해물 리조또.
여기서 상당히 열받았었습니다.
메뉴판 사진에는 분명히 토마토 소스에 볶은 해물 리조또로 촬영되어있었는데
즉 화이트+ 레드로 주문하자고
크림파스타와 레드리조또를 시킨건데
ㅠㅠㅠㅠㅠㅠ!!!!!!!!!!
나온건 제가 제일 싫어하는 카레에 볶은 리조또.
진짜 이렇게 낚다니…..–……





오히려 사이드 디쉬가 더 맛났음.흥.




꼬맹이오징어가 귀엽네요.
해지 포테이토는 맛남.
일단 디쉬자체는 정갈한데 맛이 상당히 별로 입니다.
그리고 사진엔 분명 토마토소스였다구용……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카레향도 많이 나고 무엇보다 열받은건
해물리조또에 거짓말 1%안보태고
양쪽에 홍합, 그리고 밥을 휘적거리자 홍합 1개더, 오징에 엄지손톱크기 1개, 새끼손톱크기 새우(더 작을지도) 3마리.
이게 다 였습니다…….
물론 6500원짜리에 많은걸 바라면 안되지만서도
이건 아니잖아요……….
4500원짜리 해물짬뽕 시키면 냉동 해물 팍팍 넣어준다긔……….





게살 크림 스파게티도 문제가 있었는데
게살도 거의 없을 뿐더러
상당히 뻑뻑 합니다.
한 십분 지나니까 크림소스가 없어서 말라감……ㅠㅠㅠㅠㅠㅠ





ㄱ-
해물리조또에 해물이 없는 거시다?????????



이게 그 문제의 사이드 홍합말고 밥 휘적거리자 나온
홍합 한마리.





말라가는 스파게티.
ㅠㅠㅠㅠㅠㅠㅠㅠㅠ
화이트 스파게티의 자존심은 궁물이라거염…..
ㅠㅠㅠㅠㅠㅠㅠㅠㅠ





어쨌든 스파게티는
그런대로 먹을만하여서(궁물이 모지란것 말곤)
다 먹었는데





해물리조또에 낚이고
또 해물도 없다는 사실에 빈정 상하고
맛도 야채 볶음밥인 리조또는
이만큼 남겼음……………….ㄱ-

힝힝. 디쉬 디자인도 그렇고 인테리어도 그렇고
서비스도 나쁘지 않은데(물론 가격도 착하고)
음식점의 1번이 ‘맛’이라고 생각합니다.
대부분 좋은 말으로 글을 쓰는데도
아지트 스테이크의 리조또는 상당히 비주얼도 틀릴뿐더러
해물리조또에 3개딱 들어있던 해물들은 좀……ㅠㅠㅠㅠㅠ
스파게티는 그래도 맛있는데 다만 비주얼에
너무 신경을 썼는지 아니면
원래 그런건지 소스가 상당히 모지라서
불만 스러웠습니다.ㅠㅠ

가격대비 맛이 나아진다면, 다시한번 방문할 의향이 있지만
그게 아니라면 다신 방문할 일이 없을 것 같네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