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GC Day3 in Stockholm


오늘은 왠 일로 아침부터 청명한 하늘이 보인다.
유럽에 발을 들인 지 겨우 이틀 째인데도 강행군에 지친 우리를 위로해 주는 듯이, 꼭 우리나라의 가을처럼 예쁜 하늘이 하늘 가득 펼쳐져 있다.
표현이 좀 이상할 지도 모르겠지만, 시야를 가리는 높은 건물 없이 땅 위의 모든 공간에 푸른 색과 하얀 색이 자유롭게 배치되어 있는 광경은 말로 쉽게 표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음식을 보면 문화가 보인다고 하는데 우리가 음식을 통해 얻은 건 악명 높은 북유럽 물가 체감뿐이었다.
다행히 비싼 만큼 양은 무척 많아서 배곯는 일은 없었다는 게 유일한 위안이다.
유럽 음식이 대개 그렇듯이 고기와 감자로 이루어진 음식을 많이 접했는데, 2주일 간 섭취해야 할 염분을 여기서의 몇 끼로 모두 섭취한 듯 하다. 짜서 혀가 얼얼한데도 계속 숟가락을 들고 입에 집어넣게 된다는 점이 스웨덴 음식의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 맛있게 생겼다.
  • 스웨덴 스톡홀롬 꼭 가보고 싶은 디자인 대학이 있어서 가보고 싶은 나란데.. 혹시 대학 사진은 없죠? ㅋ

글로벌 스토리 더보기

LG글로벌챌린저 2018 여섯 번째 출발

LG글로벌챌린저 2018 다섯 번째 출발

LG글로벌챌린저 2018 네 번째 출발

LG글로벌챌린저 얼빡자소서 #03 슬기로운 대학생활

파인다이닝 김유진 멘토 말, 말, 말

LG글로벌챌린저 2018, 세 번째 출발

글챌 대원이 이야기하는 본인들이 뽑힌 이유!

LG글로벌챌린저 2018 두 번째 출발!

[2012] LG글로벌챌린저 분야별 탐방계획서 샘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