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turn, 엘드챌? 살아있네! ④

[LG Dream Challenger] Return, 엘드챌? 살아있네! ④

2일차 [꿈 알기] Find Dream, 1 :)

나를 알았다면, 이제 꿈을 찾아보자! 2일차에는 꿈을 찾는 프로그램들이 준비되어 있었다. ‘비전 사명서 만들기’, ‘드림슬로건 만들기’,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유명인사 초청 강연>’, ‘나의 꿈의 지도 그리기’, ‘꿈 함께 나누기’, ‘미니 멘토링 박람회’, ‘나에게 쓰는 편지’ 다양한 방법으로 꿈을 찾아볼 수 있는 시간들을 가져서 둘째날은 너무 뜻깊은 날이었다.

그렇다면, 둘째날의 그 추억 속으로 함께 고고싱해보쟐! :)

▲ 소원을 달고 있는 친구들.

엘드챌의 둘째날 아침은 싱그럽고 활기차게 시작되었다. 그 전날 밤에 미리 방의 멘토님께 받은 2013년의 소원들을 적어서 나무에 달아보았다. 나는 올 한해 정말 도전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계획 뿐만 아니라 열심히 실천하는 사람이 되자는 소원을 적었다. 모든 친구들이 2013년의 소원을 다는 거라서 그런지 되게 기대함과 즐거운 표정이었다. 이렇게 소원한대로 살 수 있는 2013년이 되었으면 좋겠다!

<

▲ 소원을 달고 있는 친구들.

그리고 보드판에 ‘LG드챌은 OOO이다.’를 적어보기도 했다. 재치있는 대답도 많았고, 정말 멋있게 적은 친구들도 있었다.

▲ 10조, 9조 친구들.

남는 건 사진이라고 했으니 쉬는 시간 틈틈이 조원 친구들과 사진도 많이 찍었다!

▲ 보드시상 중.

보드 시상은 병근 MC님이 보시기에 가장 재치있고 잘 쓴 친구에게 돌아갔다. 재밌고 웃긴 대답도 많이 나와서 즐거웠다. 그리고 50여명의 친구들과 멘토님이 함께 게임도 하면서 웃음이 끊이질 않았다!

< 다음은 비전 사명서를 만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교수님께서 왜 자기 사명서가 필요한지, 그리고 교수님께서 만드신 사명서를 보면서 어떻게 사명서를 써야할 지 도움을 주셨다. 나는 비전 사명서를 교양 시간에 과제로 한 번 만들어보았는데, 그 때는 그냥 대충 만들어서 내었기 때문에 딱히 기억에 남지는 않았다. 그런데 다시 이렇게 비전 사명서를 만들게 되어서 좋았다. ◎ 자기사명서란? -> 자기 인생의 목표와 의미를 표현한 글!

즉, 각자의 의사를 결정하고 행동을 선택하는데 있어서 지침이 되는 ‘개인헌법’과 같은 역할을 해준다. 그러니까 이것은 곧 나의 “존재 이유”라고 말할 수 있다.

▲ 비전 사명서 쓰기 강연 중.

본격적으로 비전 사명서를 쓰기 전에 내가 죽기 전에 어떤 사람이었다는 말을 듣기 원하는지 써보는 시간을 가졌다. 나이 80세 때 생일을 맞아서 온 가족과 친구들이 축하해주는 자리에 과연 나는 어떤 사람이었다는 말을 듣고 싶어할 지 상상해보면서 써보니 굉장히 색달랐다.

교수님께서 그리고 비전 사명서 뿐만 아니라 앞으로 시간관리를 어떻게 해야하는 지 알려주셨다. 하루에 내가 썼던 시간을 분석해서 과연 내가 올바르게 시간을 쓰고 있는지, 헛되이 쓰고 있는 건 아닌지 분석하고 낭비하고 있는 부분이 있으면 수정하라고 말씀해주셨다. 또 꿈의 목록 리스트를 만들어서 하고 싶은 일을 적어 앞으로 살아가면서 달성해보라고도 말씀해주셨다.

” 인생의 비극은 목표를 이루지 못할 때 생겨나는 것이 아니라, 도달할 목표가 없을 때 생겨나는 것이다. ” – 벤자민 M.메이스

▲ 자신의 비전 사명서를 쓰는 친구들.

▲ 나의 비전 사명서.

비전 사명서를 적어보는 일은 굉장히 중요한 것 같다. 자신이 앞으로 추구하고자 하는 바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도 되고, 또 이 사명서가 한 번 썼다고 완성된 것이 아니라 끊임없이 수정하면서 자신의 사명을 다시 구축해볼 수 있는 기회인 것 같다. 앞으로 비전 사명서를 읽으며 흔들리는 마음이 있다면 다시 올바르게 잡아야겠다. 그리고 계속해서 수정해나가서 나중에는 내 인생의 비전 사명서 최종본을 만들 날이 왔으면 좋겠다.

다음은 나의 드림 슬로건을 만들어 보는 활동이었다.
드림 슬로건은 나 자체를 ‘브랜드’라고 보면서 그에 따른 슬로건을 만들어 보는 것이었다. 만드는 데 생각해야할 것을 살펴보자면,

▲ 신대장님의 드림 슬로건 만들기 설명!

나의 개인 브랜드에서 도출된 슬로건이어야 한다.

– 내가 평소에 생각하고 있던 나를 표현하는 단어 또는 문장.

– 내 삶의 나침반이 될 수 있는 인생의 방향이 담겨 있어야 한다.
– 형식은 자유롭게 하되, 너무 길지 않고 간결해야 한다.

설명을 듣고 열심히 머리를 싸매면서 고민을 해보았다.
내가 가질 드림 슬로건은 어떤 문장이 좋을지!
각 조의 멘토님들이 도와주셔서 너무 어렵지 않고 잘 쓴 것 같다.

▲ 드림 슬로건을 만들고 있는 친구들.

이 드림 슬로건을 내일 완성 될 나의 첫 명함 뒷 면에 쓰여진다고 했다. 그래서 그런지 조금이라도 더 신중하게 생각하면서 적었다.

이번 시간은 두구두구두구!!! 바로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시간이었다. 그 전 날부터 우리 방 멘토언니에게 누가 오냐며 그렇게 궁금해했었는데, 바로 구글러 김태원 청년 멘토가님이 오셨다! 2차 미션전형을 하면서 동영상을 통해서 뵈었는데 이렇게 실제로 만나게 되니 새로웠다.

<

▲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이 날 강연은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기억에 남는다! 중요한 내용을 필기하면서 듣기도 하고, 해주시는 말씀마다 고개를 끄덕이며 공감도 했다. 진짜 스무살을 위한 특별한 강연이었다.

<

▲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김태원 멘토님의 특강 >

–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이 변화하면 우리도 그에 맞춰서 변해야 한다. 세상은 빠르게 변화를 하고 있기 때문에 변화를준비하는 시간이 별로 없다.
그래서 이십대, 청춘은 변화를 준비하고 또 변화를 만들어내는 사람이 되어야 한다.
– 남들이 말할 수 없는 정답, 남과는 다른 답변을 하는 사람이 되어라.
– 어떻게 질문을 인식하느냐에 따라서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나온다.
– 얼마나 많이 얻었느냐도 중요하지만, 얼마나 가치있게 잃어버렸는가도 중요하다.
– 우리는 누군가의 ‘멘토’가 되어야 한다. 즉, 내가 누군가의 멘토가 되기 위하여서 부단히 노력하여야 한다.
– 기회가 있을 때 그것을 활용하는 것은 나의 몫이다. 그리고 그 기회를 눈덩이처럼 크게 만드는 것도 역시 나의 몫이다.
– 대학생활은 테마를 가지고 떠나는 여행과도 같다. “테마를 정하라”
– IF YOU’RE THE SMARTEST PERSON IN THE ROOM, YOU’RE IN THE WRONG ROOM.

▲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나는 1학년 때 학점을 얻으려고만 급급했다. 더 많이 공부하고, 더 많이 전공을 붙들었다. 얼마만큼 더 얻느냐만 생각하니 잃어버리는 것에 대해서는 생각해보지 못했다. 그런데 이번 특강을 통해서 얻는 것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가치있게 잃어버리는가도 소중하다는 걸 깨닫게 되었다.

▲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이렇게 해서 둘째날의 첫번째 이야기를 마무리 지어보려고 한다. 돌아와서 생각해보니, 조금 더 열정적으로 하지 못한 모습들이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깨닫고 얻은 것들이 더 많기에 정말 소중한 순간 순간들이었던 것 같다.

그럼 둘째날의 나머지 이야기들에 대해 포스팅하러 가야겠다! 힛.

출처 :http://blog.naver.com/happysong32/179322613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드림 스토리 더보기

파인다이닝 조휘영 콘텐츠 마케터 편

파인다이닝 김유진 멘토 말, 말, 말

[파인다이닝] #5. 꽃처럼 피어나라, 청춘! ㈜블루밍청춘 김유진 대표를 만나다

파인다이닝 (주)블루밍청춘 김유진 대표

우리가 외딴 섬을 찾는 이유, 섬마을봉사연합(IVU) 이야기 (feat. LG드림챌린저)

내꿈을 찾는 72시간, LG드림챌린저 9기 캠프 스케치

LG챌린저스를 말하다 2부

LG드림챌린저 라서현 멘토와 마지막까지 -5-

무릎팍 도사도 울고 간, 캠퍼스 노하우 멘토링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