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차] 꿈 찾기 – Find Dream

2일차가 시작되었습니다~^^

밤새 같은 방 친구들과 정신없이 수다를 떨다 늦게 잠이들어서 그런지 아침에 일어나기가 너무

힘들었다ㅠㅠ

▷ 보드시상

첫 시작은 보드시상으로 진행되었다.

앞서 1일차 부분에서 설명이 빠졌기에 간단히 설명해드리자면, 캠프 기간내내

옆에 보드판과 포스트잇이 준비되어있었고, 첫째, 둘째 날에 걸쳐 다른 주제로 , 각자의 생각이

담긴 톡톡튀는 아이디어를 포스트잇에 적어 붙어두면 이를 토대로

가장 독특한 의견을 적은 친구에게 상품을 주는 보드시상을 말한다.

나는 운좋게!!^^첫째날과 둘째날 모두 상품을 받게되었당!!

” 엘드챌은 나에게 _______이다”

“나에게 미래는 _________이다”

라는 두 가지 주제를 두고

첫 번째는 “나에게 엘드챌은 커튼이다. 왜냐하면 엘드챌 그 후의 이야기들이 더 궁굼해지기 때문이다”

라고 발표했고,

두 번째는 “나에게 미래는 김밥이다. 왜냐하면 때론 욕심과 의욕이 과해 터질 수도 있겠지만, 차곡차곡 쌓아가다보면

완성된 모습을 갖출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대답해서 두 가지 주제 모두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_____^

보드 시상이 끝나고, 바로 비전 사명서 만들기 시간이 되었다.

▷ 비전 사명서 만들기

비전. 그리고 사명서 단어만 들었을 때는 막연히 너무 딱딱한 내용일 것만 같았고,

스무살의 나에게도 과연 비전, 사명서라는 것들이 필요할까?

라는 의문이 들었다.

.

.

.

그리고 이번 테마를 맡아 강의해 주실 조진석 강사님께서 오셨다.

비전 사명서를 만들기 전에, 강사님께서는 시간 분석에 관한 강의를 해주셨다.

사람이 살아가면서 시간이라는 것은 단순히 숫자라는 의미에 그쳐서는 안된다.

시간은 더 나아가 한 개인의 인생을 바꾸는 데도 큰 역할을 한다는 점을 강조해주셨다.

계획없는 인생은 무의미하다는 것을 다시금 느끼게 해주신 강의셨다.

강사님의 강의를 내가 필기한 것을 바탕으로 간단히 정리해보면,

강사님의 시간분석에 관한 짧은 강의가 끝난 후,

본격적으로 자기 비전 사명서 만들기에 들어갔다!!

나눠주신 프린트물을 참고하자면,
자기사명서 (Personal Mission Statement) = 존재이유
즉, 자기가 살아가는 이유가 되는 것이 곧 자기사명서라 할 수 있다.
이것은 인생의 의미와 목적에 대한 자신의견해를 나타내고 있는 대단히 유용한 문서로서,
우리가 어떤 사람이 되길 원하는가(성품)
무엇을 하기 원하는가(공헌 및 업적)를 기술하고
자신의 존재와 행동이 바탕을 두고 있는 가치와 원칙에 초점을 맞추는 형태로 작성된다.

이것들을 고려한다면,
누구나 거창한 준비없이도 쉽게 쓸 수 있는 것이 바로 자기사명서이다.
쉽게 쓰여진다해서 함부로 적어서는 안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자신의 가치관을 잡아 줄 글이기 때문에
가볍게 기분에 따라 적을 수 있는 것이 아님을 기억하자!

나의 비전 사명서를 예시로 보여주자면,

다소 거창하게 보일 수 있는 내용이지만,

나의 성품, 이루고자 하는 업적을 바탕으로 기술해 작성해보았다.

처음 써보는 사명서이니만큼 다소 막연한 부분도 있고,

현재까지만큼의 내 경험과 시야만을 두고 쓴 사명서라고 생각한다.

때문에 앞으로 살아가면서 더 경험하게 될 소중한 시간들을 바탕으로

더 구체적이고, 명확한 사명서를 완성짓는 데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한다.

.

.

.

이렇게 작성한 내 비전 사명서는

.

.

캠프가 끝날 때 액자에 곱게 담아주셔서

지금 내 방 한켠에, 눈에 잘 보이는 곳에 모셔두었다.^^

살아가면서 헤이해지는 순간이 왔을 때마다,

내가 직접 작성한 이 사명서를 보면서 흐트러진 마음을 다잡을 것이다!!

다음은!!!

개인브랜드 만들기 시간이었다^^

▷ 개인브랜드 만들기

우리가 살아가면서, 특히나 요즘들어서 개인브랜드 창출이라는 말은 어디서나 쉽게 들어봤을 것이다.

그만큼 다원화되는 이 사회속에서 너와 나, 다수 속의 나는 차별화되어져야 한다.

그것이 소위말하는 ‘블루오션’이라 할 수 있다.

이 시간에는 ‘나’라는 특별함을 나타내기 위한 방법 중에 하나인

‘명함’을 만들었다.

스무 해를 살아오면서 단 한번도 내 이름의 정식 명함 한장 없이 살아왔다는 것을 생각하니

갑자기 슬퍼졌다.

그동안 아무리 학업, 입시를 우선으로 달려온 우리였다지만,

그 20년의 시간을 획일화된 사회 속에서 ‘나’를 차별화하기 위한 어떠한 기회조차 갖지 못한 채

살아왔음을 생각하니 가슴 한켠이 먹먹했다.

.

.

.

무거운 마음도 잠시,

내 첫 명함을 만들생각에 너무 들떠있었다.

그 어떤 누구보다도 더 특별하게^^ 나만을 강조할 수 있는 명함을 만들고 싶었다.

의욕만이 앞섰던 걸까..

명함 뒷쪽에 작성할 브랜드 슬로건이 쉽게 떠오르지 않았다.

‘신은경’, ‘나’를 표현할 수 있는 단순하면서도 임팩트있는 슬로건!!!

.

.

.

고심끝에 생각난 슬로건은

“떠나라! 끌림의 그곳으로…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어찌보면 단순해 보일 수 있고, 어디서 들어봤을 법한 식상한 슬로건이라 생각될 수 있었지만,

난 그저 여행을 좋아하고, 다양한 곳에서의 소통을 꿈꾸는 그런 내 자신의 가치관을 담고 싶었다.

완벽하게 다른 누군가에게 전달될 수 있을지는 모르지만

내 첫 명함에 걸릴 슬로건이라 그런지 짓고 나서 내심 뿌듯해했다^^

.

.

.

그렇게 완성 된 신은경, 나의 명함♡

다음 명함을 만들 기회가 온다면,

좀 더 참신하게

온전히 나를 담을 수 있는 문구를 적고싶다^^

점심식사 이후,

바로

▷ 스무 살을 위한 Dream 특강

<유명인사 초청 강연> 

시간이 왔다.

첫 날, 캠프 Time Table 을 받고 나서 너무너무 기대된 시간이었다.

어떤 분께서 오셔서 특별한 강의를 해 주실까?하는 설렘이 가득했다.

이번 3차의 Dream 특강을 맡아주신 분은

마이크임팩트의 대표CEO이신 한동헌 대표님이셨다.

Micimpact라 하면 “강연을 통해 긍정적인 동기와 감동적인 이야기, 가치있는 지혜를 생산하는 강연 문화 기업”

으로 알려져있다.

청춘들을 위한 토크콘서트인 “S20 청춘페스티벌”를 주최한 것으로 익히 유명한 기업이다.

이 기업을 창업하신 청년사업가로도 알려진 ‘한동헌대표님’을 직접만나뵙게 되다니

내겐 너무도 큰 영광이었다^^

한동헌 대표님께서는

나긋나긋 말씀하시면서도 말 한 마디, 한 마디에서 힘이 느껴졌다.

한동헌 대표님이 강의해 주신 부분을 Key point만 간추려 정리해보았다~^^

젊은 나이에 하나의 기업을 꾸려나가시는 걸 보면서 정말 대단한 강심장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강심장만큼이나 남을 이끌 수 있는 설득력있는 말의 힘에 다시 한번 놀랐다.

그 뿐만 아니라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아무렇지 않은 표정과 함께

이따금씩 던지시는 깨알돋는 유머러스한 부분도

강의의 즐거움을 더해주었다.

한동헌 대표님과 우리 조 한 컷^^

▷ 나의 꿈의 지도 그리기

다음은 나의 Dream map을 만드는 시간이었다.

말 그대로 내 꿈에 관한 지도인데

Do

Be

Have

이렇게 크게 세 부류로 나눠서

하고자하는 것,

되고싶은 것,

갖고싶은 것

이라는 큰 틀로 내 꿈을 시각화해보는 작업이었다.

난 위에 정해진 틀이 아닌

두 가지 모습의 신은경으로 나눠 꿈 지도를 그려보았다.

첫 번째는 여행, 음악등과 같은 대외적 취미활동에 적극적인 신은경

두 번째는 내 career 즉,사무적인 부분에서의 신은경

이렇게 두 가지로 나누어 보았다.

.

.

그렇게 완성된 나의 Dream map이다.

이렇게 완성된 나의 Dream map을 같은 조원의 친구들에게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각자가 원하는 삶, 꿈이 있듯이 그 친구들에게도 역시 그들만의 꼭 이루고자 하는 가치가

다양하게 드러난 각양각색의 Dream map들이었다.

내 꿈이 소중한 것 만큼 그들 역시 저마다의 색깔을 지녔고, 추구하는 방향이 다양했다.

각 조원들과의 Dream map 발표시간이 끝난 후,

아주 특~별한 시간이 하나 더 주어졌다.

우리들이 잠시 강당 밖으로 나가있는 동안,

주멘들께서 꿈의 색깔이 비슷한 친구들끼리 또 하나의 새로운 조를 만들어주셨다.

내가 속하게 된 새로운 조는 각자의 Dream map을 두고 살펴본 결과

공통점이 있었다.

마케팅, 세계일주,여행에 관심이 많은 친구들이 모인 조였다.

공통관심분야의 친구들이 모여 각자의 꿈을 얘기하는 시간인 만큼

더욱 의미가 깊었다.

공감할 수 있는 부분도 컸고, 나아가고자 하는 방향도 비슷비슷했기 때문에

대화가 더 잘 통했다고 해야할까?

나의 Dream map을 만나고 기존의 조원친구들과의 발표시간에 그쳤다면, 그저 내 꿈에 대한 생각과

조원친구들의 꿈을 들어보는 것으로 끝났을 것이다.

.

.

하지만 더 나아가 나와 꿈의 방향이 같은 친구들끼리 모여

꿈에 대한 발표를 하고 나니

무언가 더 단단한 동지애가 느껴지는 기분이었다.

내가 달려가고 있는 이 꿈이 나 혼자만의 것이 아니라, 함께 나눌 수 있고, 지지해 줄 수 있는

동지와 함께 가는 꿈임을 새롭게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저녁식사시간이 끝난 후, 참고로 이 날 저녁은 마지막 저녁식사라 하여

아주 특~별한 만찬인 만두전골 준비되어져 우리 모두를 감동시켰다ㅠㅠ

식사시간이 끝나고 이어진 것은

▷ 주니어멘토의 “나의 캠퍼스 스토리” 특강

이었다.

총 6분의 주멘분들의 특강으로 이뤄졌는데,

이 분들 모두 그냥 쉽게 이 자리에 오실 수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캠프 첫 날, 주멘분들의 간단한 자기소개 시간이 주어졌을때,

ppt로 소개 된 주멘분들의 화려한 활동경력에 정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솔직히 그 때에만 해도

내심

‘저기 주멘분들은 모두 분명 처음부터 학벌이 좋고, 원래부터 뛰어난 사람들이라 저런 경력들이 쌓여졌을 거야~’

라는 색안경을 끼고 바라봤다.

.

.

하지만

.

.

그것은 내 착각이었다.

단 한 분도 쉽게, 여기 이자리까지 오신 분들이 아니었다.

내가 생각해왔던 나의 고통들과는 비교도 할 수 없는 힘든 시간을 이겨내고 오신 분들이었다.

지방대라는 컴플렉스를 이겨내고, 청와대 인턴, 글로벌챌린저등 다양한 대외활동을 경험하신 미소가 멋진 김용희멘토님

똑부러지는 말솜씨로 아나운서라는 큰 꿈을 위해 쉼없이 달려가고 계신, 미래의 엘드챌출신 1호 아나운서 장예원멘토님

학창시절, 또래 친구들은 경험해 볼 수 없는 힘든 시련을 홀로 겪었음에도 포기하지 않고, 스스로 원하는 삶을

살아가고자 노력해오신 김나연멘토님

부상으로 인해 운동선수의 꿈을 포기하고, 10대 후반부터 사회로 나가 안해보신 일이 없다하셨을 만큼

힘든 시간을 보내고 현재 여행을 비롯한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하고 계신 김한빈멘토님

자신이 진정 좋아하고, 잘 할 줄 아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한 길로 꾸준히 노력해오신 윤이나멘토님

수없이 많은 도전과 실패에도 좌절하지 않고, 자신의 미래에 대한 믿음으로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오신 안승민멘토님

이 분들의 공통점은 수없이 많은 도전과 실패에도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너무 뻔한 논리일진 몰라도, 사람은 실패와 시련을 겪으면서 더 성장한다는 말이 이 분들을 통해 더욱 와닿았다.

그동안 내 학교에 대한 컴플렉스가 있어서, 내가 무엇을 잘하는 지 몰라서, 내 꿈이 막연해서 라는 이유로

이유없이 위축되어 지내온 시간들이 부끄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어떤 강의보다도 내 마음 속 울림이 크게 느껴진 시간이었다.

나도 몇 년이 흐른 뒤, 이 분들처럼 다른 누군가의 가슴을 울릴 수 있는 이야기들로

그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할 수 있는 멘토가 되고 싶다.

“처음부터 잘나서 가 아닌, 그저 평범해서, 수 없이 많이 깨지고 실패해봐서

다른 평범한 많은 이들에게 울림을 전해줄 수 있는 멘토 신은경이 되고싶다.”

주니어멘토의 특강이 끝나고

취침 전,

숙소에 있던 우리에게 편지봉투와 편지지가 주어졌다.

이것은

1년 뒤, 나에게 쓰는 편지였다.

▷ 나에게 쓰는 편지

이 편지는 정확히 1년 뒤의 나에게 배송된다고 한다.

편지를 쓰는 내내 1년뒤의 내 모습을 상상하면서,

‘아,이것쯤은 이뤄놨을거야~’라는 생각과 함께 벌써부터 설레었다.

1년 뒤의 스물 두 살의 신은경은

어떤 부분에서 성장해있을거고, 어떤 분야는 마스터했을거야…

이와 같은 기분좋은 상상이 반드시 현실이 되길 바랬다.

앞으로의 2012년 1년동안 편지에 써놓은 것 만큼은 기필코

다 지켜놓으리라 라는 다짐을 하게 되었다.

편지에 써놓은 것처럼 스물 두살의 성장한 신은경을 위한 책임감을 갖고

반드시 목표달성 하리라 !!!!!!

출처 : http://blog.naver.com/sek7335/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emoticon

스티커 댓글

스티커를 사용해서 댓글을 남겨보세요!

댓글달기
  • 감동
  • 부들부들
  • 눈물
  • 두근두근
  • 좋아요
  • 사랑해요
  • 멋짐
  • 하하
  • 신남
  • 행복
  • 멘붕
  • 헉
  • 시무룩
  • 하이파이브
  • 응원
  • 쓰담쓰담
  • 뽀뽀
  • 박수
  • 선물하기
  • 고마워
  • 귀여워
  • 셀카
  • 저요
  • 열공
  • 쓰러짐
  • 씻기
  • 팩

드림 스토리 더보기

LG드림챌린저 8기 Re:pair

무인도에 걸려 진짜 무인도에 간 남자, 윤승철 씨

[파인다이닝] KBS 편소정 아나운서가 멘티들에게 건넨 공감과 격려의 멘토링

[LG드림챌린저 그 후의 이야기] #3. 이토록 열정적인 패션! 패션 블로거 윤채림 씨

[LG드림챌린저 그 후의 이야기] #2. 여행하듯 꿈꾸고 꿈꾸듯 여행하라, 청년 창업가 배태환 씨

LG에 도착한 한 대학생의 손편지 (feat. 드림챌린저)

엘지드림챌린저 후기_나를 돌아보게 하는 여행

[LG드림챌린저 그 후의 이야기] #1. 꿈을 향해 달리는 울트라마라토너 정재종 씨

무릎팍 도사도 울고 간, 캠퍼스 노하우 멘토링 2